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没後15年 庄野潤三展
  • 입장

기획전 「몰후 15년 쇼노 준삼전――살아 있는 것은, 역시 그리운 일이구나!」

쇼노 준조(1921~2009)는, 1961년부터 죽을 때까지 반세기 가까이를 가와사키·이쿠타에서 살았던 가나가와 연고의 작가입니다. 쇼노는, 1955년 「풀사이드 소경」에서 아쿠타가와상을 수상 후〈제3의 신인〉의 혼자로서 주목받아, 가족이나 지기와의 일상을 세세하게 기록한 소설이나 수필, 이치이의 사람들에게의 취재에 근거한 듣기 소설 등 많은 작품을 남겼습니다. 모든 문학은 인간기록 휴먼 문서라는 신념으로 만들어진 작품은 인생의 근본에 숨어 있는 <절인함>을 표현하고 살아 있는 것의 <그리움>과 감동을 독자의 마음 에 불러옵니다.
본전은, 쇼노와 그 유족으로부터 수증한 「쇼노 준삼문고」자료에 가세해, 귀중한 유애의 물건등에 의해, 그 문학과 평생을 되돌아 봅니다.

이벤트 개요

일정
  • 9:30~17:00(入館は16:30まで)
    ※休館日:月曜日(7月15日は開館)

가격

一般 500円/65歳以上、20歳未満及び学生 250円
高校生 100円/中学生以下は無料

장소

가나가와 근대 문학관

가나가와 근대 문학관

당문학관은 1984년에 개관. 이 기간 전시회로는 대중문학, 아동, 시가 등 장르별 대규모 전시를 비롯해 나츠메 소세키,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이즈미카미카, 아리시마 삼형제, 무자 코지 실 아츠시, 가와바타 야스나리, 다자이 오사무, 요시카와 에이지, 야마모토 고로 등 개인 작가의 전시, 가마쿠라, 요코하마, 가와사키 등 가나가와를 지역별로 구분한 문학 산책의 전시 등 50회 이상의 특별전을 개최해, 상설 전시도 포함해, 문학의 전시 활동에 힘을 기울여 참가 네.

성능 요약

조직자

県立神奈川近代文学館、公益財団法人神奈川文学振興会

스폰서

後援:NHK横浜放送局、FMヨコハマ、神奈川新聞社、tvk
協賛:講談社、小学館、東急電鉄、横浜高速鉄道
   神奈川近代文学館を支援(サポート)する会
広報協力:KAAT 神奈川芸術劇場

이벤트

  • 종이 비행기를 날리자.開催中
    07
    21

    종이 비행기를 날리자.

  • 미유테이 겸호 낙어의 세계開催中
    07
    21

    미유테이 겸호 낙어의 세계

    横浜にぎわい座
  • 미니미에 공작開催中
    07
    21

    미니미에 공작

  • 【사전 신청제】슬라임 만들기開催中
    07.2107.28

    【사전 신청제】슬라임 만들기

주변의 매력을 만져 보자

    주변을 둘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