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CUL マグカル

MAGCUL(MAGNET+CULTURE)
the media for art, culture and events in Kanagawa prefecture.
(別ウィンドウで開きます。)
Double Planet 第1話
その他
2020.01.15

Double Planet 제 1 화

(이 페이지는 Google 자동 번역 서비스를 이용해서 작성되었기 때문에 반드시 정확한 번역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용 시에 이 점에 대해 양해 부탁 드립니다.)

Double Planet
제 1 화 「그 한 걸음이 큰 걸음이었다고주의 날이 올 것이다. "
아오노 사토루
(후루타쥰 & 칸다陽太/ 라디오 쇼난 성격)

동아리에 열중 한 삶과 귀가 부를 선택한 인생.
그 선택이 가져올 우열에 대해.
다이버 시티 전성 시대에서 동아리 따위로 인생이 좌우되는 것이 없다.
16 세의 철학자 나 (아오노 사토루)는 이렇게 생각했다.

1 일 수업이 끝나면 후지사와 역 주변을 어슬렁하고 집으로 돌아온다.
스마트 폰을 만지고있는 사이에 밤이 와서 숙제를 대충 끝내고 침대에 누워 뒹 그는.
자고있는 사이에 뭔가 꿈을 꾼 것 같기도하지만, 그것이 어떤 꿈 이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
윤곽없는 애매 모호한 매일 만 점점 아카이브 화되어가는 매일.

"안돼 ...... 이제 참을 수 없어"

하면 입으로 말한 것은 12 월의 일이었다.

고등학교 생활 다니 순식간라고 누군가가 말했다.
새해 2020 년. 앞으로 3 개월에 한 학년이 끝나 버린다.
그건 진짜 였어. 실제로 지금까지의 기억이 거의 없다.
이제 과묵 한 철학자 은퇴 때다. 깨달은 척하면서 노쇠하고있을 때가 아니다.
나는 간신히있는 사실을 받아 들일 마음의 준비가되어 있었다.

「나의 밴드가하고 싶었다 "

중학생이되었을 때, 인터넷 해금 선언을 받고 인터넷의 자유를 손에 넣었다.
저는 모든 음악을 듣고 보냈다. 입구는 J-POP. 에서 애니메이션 송, 게임 송을 통해, 록, EDM, 서양 음악에. 종횡 무진으로 음악을 듣고 찾아 다니고 있었다. 배를 비게 한 괴물처럼 음악을 먹고 어수선 갔다. 많이들을 때에 자신의 취향이 점점 밝혀왔다. 아무래도 '밴드 사운드'로 불리는 록 밴드에서 연주되는 것과 같은 형태의 편곡과 사운드가 좋아하는 것 같다.有り体 말하면, 멋진 녀석이다.

하지만, 밴드가하고 싶었던 곳에 사람들 앞에서 연주 한 것 등 한 번도 없다.
원래 악기는 의무 교육 교화 된 캐스터네츠와 리코더 제외비전문적.
그래도 관심 만큼은있다. 이 기분 좀처럼 떠나주지 않는 것을 보면 진짜이다.

「나의 밴드가하고 싶다 "

그 4 월, 가볍게 音部에 들어가는 것을 선택하는 경우에 나는 어떻게되어 있었는지.
음악 취향이 전혀 맞지 않는 (그리고 마음대로 생각하고있다) 동급생들과 함께 지낼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반드시 들어 있던 곳에서 자신의 거처 따위 가볍게 音部는 없었다 (생각하여 적용될 수없는 인생을 긍정하고 싶었). 나는 생각립니다. 귀찮다.

혼자서 밴드 등 수 있을까?
아니, 그것은 다른 밴드 아닌가.
그럼 무엇일까? 나는 어떻게 될까?

이대로 아무것도하지 않고 2 학년이되고 3 학년이 와서 내 고등학교 생활은 마무리 하는가?

싫다. 이대로는 골 테이프가 끊어지지 않는다. 그것만은 알 수있다.
하지만, 무엇을하면 좋은 것인지, 무엇부터 시작해야할지 잘 몰랐다.

학교없는 토요일의 황혼.

충동 적으로 악기 가게에 가서 보자고 결심했다.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후지사와 역 근처에 있었다.
항상 걷지 마십시오 구치 방면 遊行 사원으로 이어지는 遊行 거리.
불시의 믿음직스럽지 못한 일루미네이션이 늘어서 있었다.

Double Planet 제 1 화

이것은 오는 발렌타인 데이를 예측 한 선수인가. 아니면 그냥 게으른 것인가.
목적이 잘 모르겠다.

척척 걸어 가면 '와카 이즈미 악기 점'이 있었다.

Double Planet 제 1 화

와본은 좋지만 갑자기 묘한 긴장감이 밀려왔다.
통행인척을하면서 유리창 너머로 가게의 모습을 물어 본다.
몇번이나 가게 앞을 왕복하고는 살짝 볼을 반복한다. 분명히 의심 인물이다.

이 문을 열 것인지, 열지 않는 것인가.

단 그만큼의 것으로 죽도록 고생한다.
오늘 돈을 가져 오지 않은 자신은 완전히 놀리고 손님이다.
그런 손님이 들어가도 좋을지? 역시 돌아 가야 할 것이 아닌가.

다시 잘 생각해 보자.

또한 일하자. 또한 이번이다.左様 인 ...

"뽀롱, 뽀롱"

점내에서 기타의 음색이 들려왔다.
기쁜 듯이 기타를 사용해 연주하는 손님과 그것을 바라 보는 점원의 모습.

나는 또한 자신이 바뀌는 기회를 놓칠 것인가.
지금 도망하면 다시 여기 오지 않을 것 같다. 지금까지도 그랬다.

"또한 이번"라고없는거야.

여기이다. 내 걸음은 지금이 문 반대편에있다.

"지금이다"

빨려 들어가는듯한 문에 손을 대고, 빙빙 회전하여 정신이 들면 점에 있었다.
Double Planet 제 1 화

벽에 걸린 어쿠스틱 기타를 전망, 몸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고 만다.
지금까지 인터넷을 통해 본 것과는 질감이 마치 다르다.
들여다 보는 자기 몸에 비치는 정도 照り輝い있다.
Double Planet 제 1 화

되돌아 보면, 일렉트릭 기타가 줄 지어 있었다.
팝으로 선명한 색상은 어린 시절에 있던 24 색 크레파스를 떠 올렸다.
연주도하지 않는데, 지금 손에 들고 폼을 싶어졌다.

나는 처음 악기를 갖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니, 악기가 아닌 기타 원하는 것인가. 그것도 다른 느낌이 있습니다한다.

"언젠가 이것을 앞에서 연주하는 자신의 미래를 원한다"

방심 상태 가게를 나왔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에서 앨리스는 구멍에서 나온 후, 도대체 어떻게 한 거지?
나는 앨리스도 아닌데 맥락도없이 그런 일이 머리를 스쳐지나 갔다.

遊行 거리를 역까지 가기로했다.
첫 번째 개는 어쿠스틱 기타인지, 혹은 일렉트릭 기타인가.

아니면 둘 다? 아니, 곡에 너무 타이다. 어느 쪽이든 1 개.

"어느 쪽이 좋을까?"

우선 기타를 살 돈을 어떻게 마련 할 것인가.
그런 것을 생각하기 시작했을 때였 다.
Double Planet 제 1 화

눈앞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Double Planet'이라는 문구가 들려 온 것은.

"계속"

Related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