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MAGCUL マグカル

MAGCUL(MAGNET+CULTURE)
the media for art, culture and events in Kanagawa prefecture.
(別ウィンドウで開きます。)
Double Planet 第6話
演劇・ダンス 音楽
2020.06.17

Double Planet 제 6 화

(이 페이지는 Google 자동 번역 서비스를 이용해서 작성되었기 때문에 반드시 정확한 번역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용 시에 이 점에 대해 양해 부탁 드립니다.)

Double Planet
제 6 화 「나만의 이야기에서 저와 나츠키의 이야기가 될 것 "
타 마루 루카 (후루타쥰 & 칸다陽太/ 라디오 쇼난 성격)

"건강하게 했어"그런 인사를 교실에서 여러 번 나눴다. SNS로 연락을하고 있던 반 친구들과 얼굴을 맞대고 생각한 것은 서로의 체온을 느껴 가면서 눈과 눈을보고 말할 수 이렇게 즐거웠 것이라는 발견했다. 커뮤니케이션에 지연이없고, 직접 눈앞에 상대가 있는지의 즐거움. 당연한 일인데 지금은 그 가치에 대해 인식하고있다. 코로나는 우리에서 다양한 물건을 빼앗아 버렸지 만, 정말로 정말로 짜증나지만, 동시에 "은!"라며주의되어 버린 것이 있었을지도 몰라. 그런 이야기를 연극부 나츠키으로 보면 초 말이 되돌아왔다.

"그것이 놀이 인 거지"

나츠키는 어떤 일이라도 연극과 접목 싶어하는 곳이있다. 그렇지만 이번 만큼은 납득했다. 물론, 연극의 매력은, 그런 사람과 사람이 직접으로 마주 보며 감정이 부딪혀 거기에 드라마가 탄생 이야기가된다. 그것을 손님은 직접 감상한다. 라이브의 매력은, 그런 것이군요.

Double Planet 제 6 화

"하지만 잠시 동아리 어렵다 고요"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 분산 등교 시차 통학 단축 수업과 단계를 거쳐 수업은 조금씩 돌아올지도 모르지만, 동아리 활동 재개는 또 다른 문제. 앞으로 연극부가 어떤 형태로 재개 나가게 될지 아직 잘 몰랐다.

"夏の大会も中止かもしれないし……」

そう言ったまま、ナツキは黙りこくってしまった。

ナツキの気持ちが痛いほどわかった。三年生の誰よりも練習に励んでいたナツキは、絶対にキャストとして大会に出るんだと言ってた。しかも、許されるなら主役に挑戦してみたいと。主役にしか背負えない重圧というやつを感じてみたいからと、どこまでもナツキの意識は高かったのだ。

実は私の意識も負けていなかった。

この休校中に、誰に頼まれたわけでもないのに一本の演劇作品を書き上げていた。

ラジオ番組「らぶ&MUSIC」に相談メールを送った時に考えていた「犬だと思って育てていた動物が実は猫だった」という珍妙な物語はいったんお蔵入りにした。今、自分が本当に作りたい作品って何だろう?そこから自分と向き合いながら再びアイデアを立ち上げていった。すると「友達」や「将来」というキーワードが出てきた。ヘンに背伸びした世界観を作るのではなく等身大のもの。等身大のキャラクターたちが出て来る物語が作りたくなった。書き方がよく分からなかったけど、ネットで体裁を調べながら見様見真似でなんとか書き進めた。毎日決まった時間に起きて、決まった時間に書いて、決まった時間に寝るようにした。これは村上春樹さんのエッセイを読んで影響を受けたからだ。気分だけは大作家だった。そんな感じで一週間と少し。30ページほどの作品が出来上がった。

タイトルは『空とパズル』

書き終えた達成感よりも、「これって、ほんとうに面白いのかな?」という不安の方が先だった。正直、自信はない。だから、まだ誰にも言ってなかった。決してもったいぶっているわけではなく、単純に口外すること自体が恥ずかしかった。それでも言おうと思った。言うタイミングはどう考えても今しかない。

「私……演劇の台本書いたんだ」

私の声はとても弱々しくて小さかった。けれど、ナツキは聞き逃さなかった。

「えっ、書いたの?あの犬猫のやつ?」

「ちがうよ。あたらしいアイデアで書いたの。もし良かったら……今度読んでみてよ」

落ち込んでいたナツキの顔が、パァっと明るくなった。

「読む!ぜったい読むから送って!」

どこかでまたナツキに否定されるような気がしていたので意外だった。まさか読むことにここまで意気込んでくれるなんて。自分が作ったもので 사람이 건강하게된다. 그것은 때로는 작품을 만지기 전에 거기에 작품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사람을 변화시킬 힘이있다. 그런 현실에 나는 두근 두근했다. 코로나는 우리에게 여러 가지 물건을 빼앗아 갔다했지만, 나는 집에있을 수있는 시간이 길었다 분, 한 편의 이야기를 쓸 수 있었다. 고등학교에서 돌아 오는 길에 내 발걸음은 춤추 듯 정도로 가벼웠다.

Double Planet 제 6 화

다음날 토요일. 나츠키 대본을 쓰기 전에 다시 읽어 보았다. 오탈자가 없는지를 최종 확인하고 메일 워드의 글을 첨부했다. 후에는 송신 버튼을 누르면. 누르면 나만의 이야기에서 저와 나츠키의 이야기가된다. 손가락이 떨렸다. 누를 뿐인데 마라. 이런 긴장은 오랜만이었다.

그때 '러브 & MUSIC "에서 한 통의 편지가 소개되었다.

"안녕하세요!
사토루 블루입니다.
처음 가사를 만든 '기적의 말로 "하지만 아마추어 나름대로 여러가지 해봤지만 작곡에 완전한 길입니다. 어쩐지 멜로디가 떠 있습니다 만, 그것과 그것이 연결되지 않고, 또한 영으로 되돌아갑니다 ,,를 반복합니다.
그래서 이것은 혹시 스승 인 칸다 씨의 힘을 빌릴 수없는 까봐 안 됨 도로 부탁 봅니다.
"기적의 말로"의 작곡, 도와주지 않는でしょか?! "

"메일이 전송되었습니다"

우리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

"계속"

olor : # 008080; "> * 백 넘버는 이쪽으로부터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