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기타

칸타 히로이치의 Danceable LIFE Vol.4

舘形比呂一のDanceable LIFE Vol.4

"가르치는"것으로 눈치채는 것
舘形比呂(댄서 안, 안무 가)

3년 정도 전부터 대학에서 재즈 댄스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계기는, 타니 모모코 발레단의 「잠자는 숲의 미녀」에, 카라보스 역으로 게스트 출연한 것입니다. 클래식 발레의 무대, 그것도 러시아의 키로프 발레단의 전 프린시펄에 연출·안무를 의뢰하는 본격적인 작품에 불러 주실 수 있다니, 생각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매우 공부가 되었습니다.
그 인연에서 「세족학원음악대학에서 재즈댄스 수업을 받을 수 있을까」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실은 20대 무렵, 문화센터에서 단기간 가르치고 있었던 적이 있습니다만, 대학의 수업이 되면 허들이 높지요. 아직 현역에서 춤추고 싶기 때문에 「시간이 아깝다」라는 생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기회를 받는 것은 드물지 않습니다. 춤은 그림이나 음악처럼 실체로 남겨 둘 수 없기 때문에, 지금까지 자신이 익혀 온 것을 젊은 세대에게 전할 수 있다면 「그것도 좋다」라고 생각해, 맡았습니다.
문제는 "무엇을 전하는가"입니다. 저는 댄서로서는 엘리트가 아니기 때문에, 테크닉적인 견본이 되지 않습니다. 모처럼 말을 걸었으니까 챌린지해 보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학생들에게 '가르치는다'는 용기가 있는 것입니다.
대학에서 교편을 취하고 있는 지인에게 상담했더니 "가르쳐야 해. 그저 자신이 춤추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요구되고 있는 것은 자신이 춤과 마주해 온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며, 그것을 어떻게 파악해, 몸에 익히는지는 학생들에게 맡기면 좋다, 라고. 그 말에 등을 밀어 수업을 받게 되었습니다.

춤을 통한 자기 표현, 존재감을 내는 방법 등을 내가 춤추는 모습을 보고 훔쳐 주면, 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는데, 눈치채면 3년이 지났습니다. 선생님의 경험도 없고, 무대를 안면서 수업을 가지는 것은 힘든 일이므로, 곧바로 그만두고 싶어진다고 생각했는데.

분명히, 나는 가르치는 것을 싫어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잘 가르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귀찮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학생들이 한 걸음씩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고 있는 것이 기쁘고, 사랑스럽다고 느낀다. 스스로도 의외였습니다.
이 봄에는 처음으로 졸업생을 낸다. 그들이 밖의 세계에서 어떻게 노력해 나가는지 매우 기대됩니다.

부상으로 무대 강판을 강요당한 것처럼 세상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겠습니다. 아무리 세워도 좋지 않을 때는 안 된다.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파악하고, 할 수 있는 만큼 해 보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촬영 협력 : Don Giovanni
https://tabelog.com/tokyo/A1317/A131705/13154500/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