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강좌·워크숍

소극장에서 시작된 ST 스폿 요코하마의 도전!

小劇場からはじまったSTスポット横浜の挑戦!

연극이 태어나는 현장
File.9 ST 스폿 요코하마
이마이 코이치 (편집 라이터)

요코하마역 서쪽 출구의 오피스 거리의 빌딩의 지하에, 「ST 스폿」이라고 하는 작은 극장이 있는 것을 아시겠습니까. 오픈으로부터 30년 이상. 세계적으로 활약하는 극작가·연출가의 오카다 리규(첼피치)를 필두로, 지금까지 많은 아티스트를 배출해 왔습니다.
그 극장을 운영하는 것이 「NPO 법인 ST 스폿 요코하마」입니다. 「아트가 가지는 힘을 현대 사회에 살린다」라는 미션을 내걸고,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등과 태그를 짜서 폭넓은 활동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그 활동에 자리를 잡아 보겠습니다.

ST 스팟을 운영하는 것은 1987년 시민 자원봉사에 의해 조직된 임의 단체 「ST 스팟 운영 위원회」. 2004년에 「ST 스포트 요코하마」로서 NPO 법인화된 것을 계기로, 활동의 폭을 넓혀 왔습니다.

“다양한 아티스트를 육성해 온 것은 아티스트 커뮤니티 안에서 널리 침투했지만, 지역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으로의 시대, 지역과의 연결이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 부터, 극장 운영뿐만 아니라, 지역 안에서 예술을 시행하는 단체로서 「아트가 가지는 힘을 현대 사회에 살린다」라고 하는 미션을 내걸었습니다」(이사장·오가와 토모키씨)

운영 자금이 부족한 가운데 주목한 것이, 「가나가와 자원봉사 활동 추진 기금 21」이라고 하는 가나가와현과 NPO에 의한 협동 사업. 「아트를 활용한 새로운 교육 활동의 구축 사업」의 제안을 해,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를 학교에 파견하는 “출전 수업”을 실시했습니다. 5년 동안 폭넓은 장르의 사람들과 협동하는 것을 배웠다고 합니다.
그 후, 이 사업은 요코하마시와의 태그에 의한 「요코하마시 예술 문화 교육 플랫폼」으로서 현재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가나가와현과의 협동 사업은 20교 정도였으므로, 우리가 모든 학교에 연락해 요망을 듣고, 아티스트를 매칭.당일도 동행하고 있었습니다.농밀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만 , 우리만으로는 좀처럼 활동이 퍼지지 않습니다.거기서 지역의 홀, 전문관(요코하마 아카렌가 창고,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홀, 요코하마 미술관), 아트 NPO 등에 협력을 의뢰.현재는 우리도 포함해 38 단체가 코디네이터를 맡고, 요코하마 시내 약 500의 초등학교, 중학교, 특별 지원 학교 중, 금년도는 146교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사무국장·다나카 마미루씨)

"이런 사업은 처음부터 '연극입니까? 음악입니까?'라고 좁히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계기는 무엇이든 좋다. 좋을지도 모르고, 음악으로 뭔가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여러가지 제안하는 것으로, 아트에 대한 허들을 낮추도록 유의하고 있습니다」(오가와씨)

그리고 이 사업의 성과가 「지역 문화 서포트 사업·요코하마 아트 사이트」, 「복지 분야에 있어서의 예술 문화 활동의 기반 정비 사업」으로 연결되어 갑니다.

* 요코하마 아트 사이트 2019 킥오프 미팅

2014년부터 스타트한 「지역 문화 서포트 사업·요코하마 아트 사이트」는, 요코하마 시내 각지에서 행해지고 있는 아트에 의한 커뮤니티 만들기, 아트 페스티벌, 요코하마 독자적인 작품 창조 등을,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 그 지원 내용은, 보조금 교부에 관한 심사, 제도 개선을 위한 히어링, 홍보지 작성 등 다방면에 걸쳐 있습니다.

여기서 과제가 되는 것이 “아트의 정의”입니다.

예술이란 무엇인가. 는 나오지 않기 때문에, 지역 활동을 중얼거리지 않는다고 판단할 수 없고, 새로운 것, 묻힌 것을 발견할 수 없습니다」(오가와씨)

「요코하마의 지역 문화란 무엇인가」를 테마로 토론을 실시하는 등 시행착오를 반복하고 있다고 합니다만, 2019년도는 47건의 응모가 있어, 29건이 채택되고 있습니다.

*실시 시설:요코하마 시립 사계의 숲 초등학교/아티스트:입수 안나(댄서·안무가)

2020년에 도쿄 패럴림픽의 개최가 정해져 이후, 장애인과 아트에 관한 대처가 고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ST 스폿 요코하마는 가나가와현과 태그를 짜, 장애인과 아티스트의 협동 워크숍이나 작품 창작을 위한 조사 연구, 공부회, 시찰 등을 실시하는 「복지 분야에 있어서의 예술 문화 활동의 기반 정비 사업」을 실시 하고 있습니다. 복지 시설에서 예술 활동을 실시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선은 현장의 사람끼리가 토론할 수 있는 공부회 등을 개최. 넓은 현역을 팔로우하기 위한 조사 연구도 실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복지 시설의 분도 몹시 열심히 계십니다만, 시설 안에서는 한계가 있어, 공기가 정체해 버립니다. 는 의의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장래적으로는, 다른 홀·문화 시설에도 이러한 활동의 허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다나카씨)

*실시 시설:장애인 지원 시설 리에존 카사마/아티스트:두이(조형 유닛), 카츠미 준헤이(PARADISE ALLEY BREAD&CO)

ST 스폿 요코하마는, 이러한 활동으로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것으로, 아트가 거리에 열려, 침투해 가는 활동에 크게 기여해 온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오가와씨가 소중히 하고 있는 것을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극장은 극장으로, 지금도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습니다.공공성과의 밸런스는 취하더라도, 창작이나 발표의 현장으로서는, 아티스트의 송곳니를 뽑는 것 같은 것은 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있습니다 "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