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예술음악연극·댄스

모네 & 드뷔시 미술관에서 만나는 인상파 콜라보레이션

モネ&ドビュッシー 美術館で出逢う印象派コラボレーション

가서보고 느끼는 예술의 세계
File.5 요코하마 미술관에서 음악회~모네와 드뷔시 두 사람의 인상파에 만남~
(이노우에 미유키/카피라이터)

요코하마 미술관에서 개최중인 「모네 그로부터의 100년」. 회기도 막판에 접어들었다고 한 금요일, 폐관 후의 미술관에서 피아노와 판토마임에 의한 멋진 퍼포먼스가 행해졌다. (c) Akira

올해 개관 20주년을 맞이한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홀과 요코하마 미술관의 공동 개최로, 출연은 미츠나 유코(피아노)와 필립 에마르(퍼포먼스). 같은 날 마티네에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홀에서 열린 '피아노 살롱 콘서트 《노스탤지 토모리》는 100년 전의 '파리의 카바레'를 테마로 한 세련된 스테이지였기 때문에 밤의 스페셜 스테이지에는 더욱 기대 걸립니다.

「모네 그로부터의 100년」전과의 제휴로 기획된 밤의 부는 「모네와 드뷔시 두 사람의 인상파에 만난다」라고 하는 서브 타이틀로부터도 알 수 있듯이, 굿과 인상파에 들른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저녁에 둘러싸인 미술관은 낮의 모습과는 조금 다른 촉촉한 분위기가 감돌고, 이것도 또 매력적.

회기 중 입구 앞에 설치된 수련의 화분도 황혼의 시원함 속에서 매끈함을 되찾고 있는 느낌으로 안심한다. 관람을 마치고 미술관을 뒤로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곁눈질로 보면서, 오늘 밤의 스페셜 스테이지의 접수로 서두른다.

콘서트에 앞서, 우선은 강의실에서 주임학예원 마츠나가 마타로씨의 미니 강의를 청강.
이번 전시회의 특징은 모네의 회화 25점과 후세대 26개 작가의 66점을 한자리에 전람한 것이며, 그 중에는 "직접적으로 모네에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라는 작가의 작품도 줄지어 있다고 한다. 이것은 작가의 의도와는 관계없이 객관적으로 보고 모네와 통저하는 것이 느껴지는 작품까지 모아서 모네의 혁신성·보편성이 보다 떠오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도에서다고 한다 . 미술관의 학예원의 시점은, 왠지 흥미롭다. 미술관의 개관 시간에 다시 방문하여 현대 작가의 작품 중에 있는 "모네 같음"을 찾아 보지 않으면!
강의가 끝나고 회장이 준비된 곳에서 그랜드 갤러리로 이동.

자연광이 넘치는 낮 시간과는 정취가 달라 파랑을 기조로 한 빛에 비추어진 밤의 갤러리는 물 속처럼 신비한 분위기.
미쓰키씨는 파란 드레스, 에마르씨는 빛을 이미지한 하얀 오버올 모습으로 등장. 드뷔시를 중심으로 피아노와 판토마임에서 프랑스다운 에스프리가 효과적인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드뷔시에 맞추어 모네를 연기하거나 슈만의 '트로이메라이'에 얹어 '나는 모네'를 낭독하거나 더욱 자작의 시를 선보이거나.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께 에마르의 다채로움에 매료된다.
드뷔시 자신은 '인상파'라고 불리는 것을 싫어했다고 하지만, 부유감 있는 음악이 모네의 그림과 궁합이 좋은 것은 틀림없다고 생각했다.

약 1시간의 스테이지는 순식간에 종료.
앙코르는 에디트 피아프 'L'hymne a l'amour(사랑의 찬송가)'. 미쓰키씨의 피아노와 에마르씨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파리의 길거리에 있는 것 같은 착각에 포착될 것 같다. 모네의 작품이라고 한다면 『캡시느 대로』 등 초기 작품인가.
여기에서도 또 '또 하나의 모네'를 찾은 기분.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모네 그로부터의 100 년》
회기:2018년 9월 24일(월·진휴)까지
회장:요코하마 미술관
휴관일:목요일
개관시간:10:00〜18:00 *9월 14일(금), 15(토), 21일(금), 22일(토)는 20:30까지
(입관은 폐관 30분 전까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