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

세계를 목표로 하는 올 가와사키 프로젝트 '가와사키 로미오 & 줄리엣'

世界を目指すオール川崎プロジェクト『カワサキ ロミオ&ジュリエット』

연극이 태어나는 현장
File.2 가와사키 로미오 & 줄리엣
이마이 코이치 (편집 라이터)

가와사키시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극단 「카와사키아리스」의 꿈의 하나는 굉장히 해외 진출. 요즘의 젊은 사람들의 극단은, 자신의 길이를 알고 있다고 하면 들리는 것은 좋지만, 그런 말을 말하지 않는 것이 조금 외롭다.

극단 주재인 Ash는 20대 무렵 미국 투어 극단에서 뮤지컬 여배우로서 열심히 일하고 있었다.

“미국에서 활동한다는 것은 당연합니다만 말은 영어군요. 에 가지고 가고 싶다, 라고 생각하게 되어, 일본에 돌아왔습니다.2년 정도 모색하는 사이에, 도쿄 예대가 연극을 배울 수 있는 코스를 만든다고 듣고, “이것이다!”라고 생각해, 대학 에 다시 들어갔습니다. 배우로서가 아니라, 연출을 배우기 위해서」

다양한 연극인을 만나는 가운데 구나우카 극장 컴퍼니를 이끄는 미야기 료가가 있었다. 구나우카라고 하면, 움직이는 배우라고 말하는 배우가 둘이서 하나의 역을 연기하는 스타일로, 독자적인 활동을 전개한 극단. 단지 Ash가 끌린 것은 연기 스타일이 아니라 "일본어를 음악에 얹는다"는 것을 무대로 실현하고 있던 점이었다.
우리의 일상 넘치는 음악은 록과 팝 등 구미의 리듬. 그러나 구나우카는 일본인에게 기분 좋은 리듬에 말이 걸렸다. 해외 공연을 정력적으로 하고 있는 것에도 매료됐다. 초대받아 연출부로서 구나우카에 입단해 미야기 아래 오랫동안 활동해 나간다.
그리고 미야기가 SPAC(시즈오카 예술극장)의 예술총감독으로서 거점을 옮기게 된 것을 계기로 독립. 거기서 가와사키시와의 인연이 태어나기 때문에 신기하다.
고등학교에서 연극을 가르치는 일을 받거나, 미야기의 관련으로 인도네시아의 컴퍼니의 체재 제작을 실시하거나, 설계 사무소의 사장과 간의가 되거나. 복수의 인연이 얽혀 있는 가운데, 연극 활동을 개시한다.

실은 「카와사키아리스」의 멤버의 대부분은, 다양한 진로에 진행된 후 「역시 가와사키에서 연극이 하고 싶다」라고 모인 옛날의 가르침 아이들. 연습장도 쿠단의 설계 사무소가 제공해 준다. 그렇게 서서히 가와사키시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가마쿠라・엔가쿠지에서의 「달릴 수 있는 메로스」

“미야기씨의 관계로, 리가촌에서의 스즈키 타다시씨의 연극 학원에도 참가했습니다. 그것은 내 안의 연극의 개념을 근저로부터 쫓아내는 충격적이고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만, 무엇보다, 지역과 밀접하게 관계를 구축하면서 활동을하고 사회적 영향을 미치면서 놀이를하는 것에 놀랐습니다. 하는 걸 좋아해」라고 재인식했습니다」
*리가 『푸른 새』에서

극단명에 “앨리스”라고 붙인 것은, 원더랜드에 갑자기 끌려가는, 비현실 세계에 끌려 가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연극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 깃발에서 8년. 2017년에는 Ash 자신이 토가 연극인 콩쿨에서 우수 연출가상을 획득했다.

2018년 12월에는, 가와사키시의 주최로, 라조나 가와사키 플라자 솔 개관 12년을 기념한 프로듀스 공연 「카와사키 로미오 & 줄리엣」에서, 홍(주지 않는)조, 탄(하나다)조의 2 버전을 다룬다.

「극단으로서 새로운 스텝에 오셨네, 라고. 지역의 한 극단에서 끝내고 싶은 것은 한 번도 없고, 세계에 작품을 내놓아 가는 것이, 원래의 나의 꿈이었기 때문에. 시간 걸렸지만, 프로듀스 공연의 이야기를 받을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플라자솔로 고교생과 상연한 「약법사」

플라자솔은 가와사키역 앞에 있는 쇼핑센터 안의 소극장. 여기서 고교생들과 연극을 상연한 것으로 인연이 태어났다.
「로미오와 줄리엣」은, 대립하는 2개의 집의 젊은이, 로미오와 줄리엣의, 짧은 인생을 건 사랑을 그린 셰익스피어의 다이묘작. 그것을 약 200년 후의 가와사키다운 거리를 무대로 한 이야기에 각색해, 생연주 있는 음악극으로 완성한다고 한다.

““미래의 로미쥬리”라고 하면 SF의 이미지가 되지만, 나는 항상 “7세대 먼저 이 작품이 어떻게 될 것”이라고 상정해 만들고 있습니다.이미 400년 이상이나 남아 온 작품이니까 앞으로도 계속 살아갈 것입니다.지금보다 기술 혁신이 진행된 세상에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인간의 기본적인 영업은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사회나 환경이 바뀌었다고 해도, 보통으로 “로미쥬리”는 연기될 것입니다.일단, 220년 후라고 하는 설정으로 하고 있습니다만, “그 때 가와사키는 어떻게 되어 있겠지”라고, 모두 이야기하면서 만들고 있습니다.이 공연이, 앞으로 의 연극인을 키우고, 가와사키의 문화를 기르는 계기가 되면 좋다,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에는 대대적인 오디션을 실시. 모인 멤버는 2조로 나뉘어, 홍(주지 않는)조는 Ash가 목표로 하는 아티스틱 퍼포먼스적인 테이스트에, 하나다조는 “로미쥬리”의 드라마를 깊게 한 작품이 될 것 같다.

*『로미오와 줄리엣』 제작 발표회

대립을 부추기는 것이 세계적인 조류가 되고 있는 요즈음. 그 축도가 가와사키에도 있지만, 그러한 부정적인 면도 포함해, 생생하고 파워가 있는 거리가 되어 있다고, Ash는 느끼고 있다. 이 이야기는 어떻게 받을 수 있을까.

“세상의 모든 것은 대단히 작고 대립 구조에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태어나는 것도 있다.예를 들면 예술도 그렇다.『로미오와 줄리엣』은, 대립이나 잡다한 문화 속에서 사는 가와사키의 사람에게 공감해 줄 수 있는 이야기가 되는 것은 아닐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Ash는 대본의 결말을 쓰지 않았다. 그것은 가와사키에서의 연습을 쌓아 젊은 배우들이 이끌어 내는 것이니까. 당연히, 2조의 결말은 다른 것이 될 것이다.

"고전을 각색하는 것에는 찬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로미오와 줄리엣"이라는 세계 공통의 재산을 사용하여 "인생을 풍요롭게"하는 것을 생각해도 좋지 않을까, 라고 배고프다 , 번역으로부터 갔습니다.단지 가와사키를 무대로 한 이야기로 옮겨놓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야기로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가와사키에 사는 사람은 쿠스리와 웃을지도 모르겠네요. 이 연극을 본 고객이 비극적이지만, 그 안에 뭔가 한줄기의 희망을 발견해 주시면 기쁩니다」

*『로미쥬리』프로모션@코스기페스타

그리고 연극을 지지하는 멤버는, Ash가 「제작 스탭은 올 가와사키를 목표로 했다」라고 하는 것처럼, 현지·가와사키의 동료들. 연극은 라이브 예술이므로 아무리 재미있는 것을 만들어도 그때 그 자리에 있던 사람과밖에 감동을 공유할 수 없다. 그 1회성이 연극의 매력이기 때문에, 사전에 정보를 발신하기 위한 비주얼면에는 힘을 쏟았다. 지지한 것은 현지의 크리에이티브 팀 「녹치 기지」. 그 이름은 "미조구치"에서 유래합니다.

"전단지 등에 힘을 쓰고 싶어도 우리 규모에서는 예산이 거기까지 돌지 않습니다. 이번에는 녹치 기지 대표가 "우리의 갤러리는 클라우드 펀딩으로 얻자"고 말해줘 라고. 그런 가와사키 여러분의 마음의 마음에 응할 수 있는 작품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라조나 가와사키 플라자솔 개관 12주년 기념공
"가와사키 로미오 & 줄리엣" >>

■일시:2018년 12월 6일(목)~11일(화)
■장소:라조나 가와사키 플라자솔
■작:W.셰익스피어
■번역・각색・연출:Ash(카와사키아리스)
■티켓 정보:일반 예매 4,000엔/가와사키 할인 3,800엔/대학생・전문학교생 3,000엔/고교생 이하 2,000엔
단홍 세트 7,600엔 * 예매 예약만. 2 공연 보실 수 있습니다
■개연 시간:6・7일 19:00, 8・9일 13:00/18:00, 10일 14:00/19:00, 11일 12:00/16:00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