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강좌·워크숍

연령, 국적, 장애의 유무도 넘어, 댄스로 커뮤니케이션!

年齢、国籍、障がいの有無も越えて、ダンスでコミュニケーション!

연극이 태어나는 현장
File.6 멋진 댄스 워크숍
이마이 코이치 (편집 라이터)

가와사키시에 「컬츠 카와사키」라고 하는, 독특한 시설이 있다. 정식 명칭은 「가와사키시 스포츠・문화 종합 센터」. 2013명 수용 홀과 대소체육실·무도실·궁도장·트레이닝실 등을 갖춘 복합시설이다. 오픈은 2017년 10월 1일. 원래 체육관이 있던 장소에 입지하고 있어, 인근의 교육문화회관의 홀이 2018년 3월에 폐쇄되는 것이 정해져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스타일이 실현되었다. 신체를 단련하고 감성도 닦는다. 그런 이미지일지도 모른다.
「컬츠 카와사키」라고 하는 애칭은, 「컬쳐」 「스포츠」를 곱한 것으로, 현지 중학생의 아이디어가 채용되었다. 가와사키시의 후지미 지구와 주변을 일체화해, 문화와 스포츠를 중심으로 지역을 활성화하는 시설로서 붐비고 있다.

그런데, 그런 「카르츠 카와사키」에서, 「나와이로의 댄스 워크숍」이라고 하는 대처가 행해지고 있다. 이것은 퍼블릭 아트 커뮤니티 사업=지역의 시민이 참가해 프로 아티스트와 함께 하나의 작품을 만들자는 취지에 근거한 기획의 일환. 가와사키시의 다양성에 주목해, 다양한 요구가 있는 사람을 감싸고, 지지하는 사회의 형성을 향한 과제 해결을 위해, 장애가 있는 사람도 없는 사람 모두 댄스의 워크숍에 참가해, 작품 만들기에 격려하고 있다.
「나 자신, 시민으로서 생각하는 것이 많이 있어. 아이로부터 어른까지, 장애가 있는 분도, 문화나 국적의 차이를 넘어, 함께 사는 사회를 목표로 하는 것의 소중함을 발신할 수 있으면…. 그런 생각 부터 이 기획이 태어났습니다」
라고 사업 담당의 무라타 아카네 씨는 말한다.

워크숍의 강사는, 히라하라 신타로씨. 히라하라 씨는 OrganWorks라는 댄스 컴퍼니를 이끄는 것 외에 다양한 무대 작품 등에 안무를 제공하거나 콘도 료헤이 씨가 이끄는 콘도르즈, 다이우에 마타로 씨 모리야마 미야 씨와의 「담스」등에도 참가하는 댄서・ 안무 집이다.
우선, 단발 워크숍을 2018년 10월에 개최. 이것은 장애가 있는 사람도 없는 사람 모두 문화 예술 활동에 임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를 진행하는 시의 문화 재단 「파라 아트 추진 모델 사업」의 위탁을 받아 실시한 것. 이어 커츠 카와사키의 사업으로서 2018년 12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총 8회의 워크숍을 개최. 3월 30일에 성과 발표회를 실시하기까지를 1개의 쿨로서 실시했다.
“참가해 주신 여러분에게는, 히라하라씨의 리드에 의해, “사람과의 연결” “모두 살 것” “커뮤니케이션” 등을 댄스로 표현하는 방법을 모색해, 상대에게 전하는 것을 경험해 주셨습니다 "(무라타).

실은 무라타씨, 대학 시절부터 「공생」에 대한 생각이 있었지만, 이 사업을 개시할 때까지는, 장애가 있는 사람과 접촉하는 경험은 일절 없었다고 한다. 거기서, 우선은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에서 행해진 「공생 공창 사업」의 강좌에 다니고, 장애가 있는 사람과 건강한 사람이 함께 퍼포먼스를 만드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요코하마시의 단체 “SLOWLABEL”로, 지원과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배웠습니다. 즉, 배운 것을 즉시 실천해 온 것이다.

그리고 이 6월부터는, 2019년도의 제1기가 스타트하고 있다.
워크숍은 전 14회. 아이와 어른의 쌍에 의한 A클래스, 10세 이상의 B클래스, 장애가 있는 분의 C클래스로 구성되어 있다.
정원은 70명. 전회부터 계속 참가하는 시민도 많아, 11월 2일의 성과 발표를 향해, 뜨겁고, 즐거운 워크숍이 펼쳐지고 있다.

순조롭게 전개하고 있다고 느끼지만, 아직도 과제도 남아 있다. 당초 구상으로 내걸고 있던 '외국인의 참가'를 얻지 못한 것이다.
가와사키시는 한국·조선인, 중국인, 인도인 등 외국인이 많이 사는 거리로 유명하다. 헤이트 스피치 등 슬픈 뉴스도 있으나, 가와사키시는 2005년에 「가와사키시 다문화 공생 사회 추진 지침」을 책정(2008년, 2015년 개정). 외국인 시민과 관련된 시책 등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본 중에서도 선진지다.

“가와사키시에는 여러 나라의 사람이 살고 있다. 국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중에는, 나름대로 편견도 남아 있다. 라고 하는 것을 전하고 싶다고 하는 생각이 있어.카르츠 카와사키에 배속된 무렵부터 「무언가 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고는 있었습니다.
히라하라씨에게는 「서로의 개성을 인정하고 살아가자」라고 하는 것을, 댄스를 통해서 전해 가고 싶다고 이야기했습니다」(무라타).

아는 외국인에게 말을 걸거나, 전단지를 다시 만들거나, 구청에서 조언을 받고 외국인 커뮤니티에 던지는 등 시행착오의 한창이다.

“지금까지는 친밀한 가와사키구내가 홍보의 중심이었지만, 시야를 넓혀 가와사키시 전체에 활동을 넓혀 가고 싶다. 2020년을 향한 집객도 중요하므로, 가나가와현 전반에 홍보해 싶네요」(무라타).

이렇게, 이 사업은 3년을 일단의 단락으로 하고 있다. 목표는 2020년 5월 24일, 2013명 수용의 홀에서 “장애가 있는 사람도 외국인도, 어른도 어린이 전원이 같은 공간에 서서, 1개의 작품을 만든다”라고 하는 것. 객석이라도 묻어야 하는 것이다.

해야 하는 것은 많다. 그렇지만, 카르츠 카와사키에서 다양한 사람이 모여, 춤, 미소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 두근두근하는 것은 아닐까.

그리고 거기에 예술의 힘은 빼놓을 수 없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