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기타

Double Planet 1화

Double Planet 第1話

Double Planet
제1화 「그 한 걸음이 큰 한 걸음이었다고 눈치채는 날이 온다」
아오노 사토루(후루타준&간다 요타/레디오 쇼난 퍼스널리티)

부활동에 열중한 인생과 귀가부를 선택한 인생.
그 선택이 가져온 우열에 대해.
다이버시티 전성의 시대에 있어서, 부활동 때에 인생이 좌우되는 것은 없다.
16세의 철학자인 나(아오노 사틀)는 그렇게 생각했다.

1일 수업이 끝나면 후지사와역 주변을 블래블링하고 집으로 돌아간다.
스마트 폰을 놀고있는 동안 밤이 와서 숙제를 텍토로 끝내고 침대에 잠기다.
자고 있는 동안 뭔가 꿈을 꾸는 것 같은 생각도 들지만, 그것이 어떤 꿈이었는지 기억할 수 없다.
윤곽이 없는 멍청한 매일만이 점점 아카이브화되어 가는 매일.

「안돼… … 이제 참을 수 없다」

라고 입에 내고 말한 것은 12월이었다.

고등학교 생활은 순식간이라고 누군가가 말하고 있었다.
해가 새겨진 2020년. 앞으로 3개월 만에 1학년이 끝나버린다.
그건 사실이었다. 지금까지 지금까지의 기억이 거의 없다.
이제 과묵한 철학자를 은퇴할 때인 것이다. 깨달은 척하고 노쇠하고 있는 경우가 아니다.
나는 마침내 어떤 사실을 받아들이는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었다.

"나는 밴드가 하고 싶었다"

중학생이 되었을 때 인터넷 해금 선언을 받아 인터넷의 자유를 얻었다.
나는 모든 음악을 듣고 보냈다. 입구는 J-POP. 에서, 애니메이션 송, 게임 송을 경유해, 락, EDM, 서양 음악에. 종횡무진하게 음악을 듣고 잡았다. 배를 비운 몬스터처럼 음악을 흩어져 갔다. 많이 듣는 동안 자신의 취향이 점점 알고 왔다. 아무래도 「밴드 사운드」라고 불리는 록 밴드로 연주되는 형태의 어레인지나 사운드를 좋아하는 것 같다. 있어 말하면, 멋진 녀석이다.

하지만 밴드가 하고 싶은 곳에서 사람 앞에서 연주한 것 등 한 번도 없다.
원래 악기는 의무 교육으로 가르쳐진 카스타넷과 리코더 이외는 전문외.
그래도 관심만은 있다. 이 기분, 좀처럼 떠나주지 않는 곳을 보는데 진짜다.

"나는 밴드가 하고 싶다"

그 4월, 경음부에 들어가는 것을 선택했다면 나는 어떻게 되어 있었는지.
음악의 취미가 마치 맞지 않는(와 마음대로 생각하고 있는) 동급생들과 함께 해 갈 수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았다. 분명 들어가 있던 곳에서, 자신의 거처는 경음부에는 없었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다시 할 수 없는 인생을 긍정하고 싶었다). 나는 너무 생각한다. 귀찮아.

단 혼자서 밴드 등 할 수 있을까?
아니, 그것은 더 이상 밴드가 아닌가.
그럼 뭐야? 나는 어떻게 될까?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고 2학년이 되어, 3학년이 와서, 내 고등학교 생활은 마무리인가.

싫다. 이대로는 골 테이프는 끊어지지 않는다. 그것만은 알 수 있다.
하지만 무엇을 해야 할지, 무엇부터 시작하면 좋을지 잘 모르겠다.

학교가없는 토요일 황혼.

충동적으로 악기 가게에 가려고 생각했다.
인터넷으로 검색하면 후지사와 역 근처에 있었다.
평소에는 들어가지 않는 북쪽 출구 방면, 유행사로 이어지는 유행대로.
계절 밖에 의지하지 않는 일루미네이션이 줄지어 있었다.

이것은 오는 발렌타인 데이를 전망한 선수인가. 아니면 그냥 게으른가.
목적을 잘 모른다.

쭉쭉 걸어가자 '와카이즈미 악기점'이 있었다.

와 보았는데 좋지만, 갑자기 묘한 긴장이 밀려왔다.
통행인의 척을 하면서 유리 너머로 점내의 모습을 묻는다.
몇번이나 가게 앞을 왕복해서는 치라미를 반복한다. 분명 수상한 인물이다.

이 문을 열거나 열 수 없는가.

단지 그것만으로 죽을 정도로 고민한다.
오늘 돈을 가져오지 않은 자신은 완전히 화려한 손님이다.
그런 손님이 들어갈 수 있을까? 역시, 돌아가면 안 되는 것인가.

다시 한번 잘 생각해 보자.

또 날로 하자. 또 이번이다. 좋은...

'폴론, 폴론'

점내에서 기타의 음색이 들려왔다.
기쁘게 기타를 시험해 연주하는 손님과 그것을 바라보는 점원의 모습.

나는 또 자신이 바뀌는 기회를 놓칠 것인가.
지금 도망치면 다시 이곳에 오지 않을 것 같다. 지금까지도 그랬다.

「또 이번」은 없지.

여기다. 나의 한 걸음은 지금 이 문 건너편에 있다.

"지금이다"

흡입되도록 문에 손을 대고, 빙빙 회전하고, 눈치 채면 가게 안에 있었다.

벽에 걸린 어쿠스틱 기타를 바라보고 바디의 아름다움에 반해 버린다.
그동안 인터넷을 통해 보아온 것과는 질감이 마치 다르다.
들여다보는 자신이 몸에 비칠 정도로 빛나고 있다.

뒤돌아보면 일렉트릭 기타가 줄지어 있었다.
팝으로 선명한 색조는 어린 시절에 가지고 있던 24 색의 크레파스를 기억했다.
튀기도 하지 않는데, 지금 손에 들고 괄호를 붙이고 싶어졌다.

나는 처음으로 악기를 원한다고 생각했다.
아니, 악기가 아닌 기타를 원하는가. 그것도 다른 생각이 든다.

"언젠가 이것을 사람 앞에서 연주하는 자신의 미래를 원해"

방심 상태 그대로 가게를 나왔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앨리스는 구멍에서 나온 후 도대체 어떻게 했지?
나는 앨리스도 아닌데, 맥락도 없고 그런 일이 머리를 뛰었다.

유행대로를 역까지 돌아가기로 했다.
첫 번째는 어쿠스틱 기타인가, 혹은 일렉트릭 기타인가.

아니면 둘 다? 아니, 상태에 너무 타고 있다. 둘 중 하나.

"어느 쪽이 좋을까?"

우선은 기타를 사는 돈을 어떻게 공면해야 하는가.
그런 것을 생각하기 시작했을 때였다.

눈앞의 라디오 방송국에서 "Double Planet"이라는 문구가 들려온 것은.

《계속》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