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문화·역사

가마쿠라 덴과 연고의 땅-호조 시마사와 카지하라 경치의 연고의 땅을 둘러싼

鎌倉殿とゆかりの地―北条時政と梶原景時のゆかりの地をめぐる

이번은 주인공·호조 요시시의 아버지인 “호조 시정”과 요시아사에 중용되어, 규베츠당(사육하고 있는 말을 관리하는 장관, 책임자)이나 사무소 소사(별당을 보좌하는 차관)를 맡아 타 「카지하라 경치」의 연고의 땅을 소개합니다.

스폿 1 호조 시마사 연고의 땅:이시바시야마 고전장
국도 135호선에서 옆길에 들어가서 100m 정도 진행되면 사가미만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고대에 '이시바시야마 고전장'의 비석이 나타납니다. 이곳은 요시아사가 오오니와 경친군과 싸운 곳입니다.

이닌왕에 의한 헤이케 추토의 영지에 응한 겐토요아사는, 이즈의 니야마에서 거병해, 초전의 야마기씨와의 싸움에 승리한 후, 사가미국 유가와라까지 진행해, 거기서 오오니와 경친군과 대치해, 이시바시야마 싸움을 맞이합니다.

이 전투는 호조 시정과 오오니와 경친의 「말 전투」로부터 시작됩니다. 그 내용은 호조 시마사가 "오오니와는 겐지에게 따랐을 것인데, 왜 겐지의 질투하는 겐토요 아침에 활을 끄는가?" 의 은은 굉장히 크고, 간단하게 배신할 수 없다”라고 돌려주었다고 합니다. (호조 시정에는 인상적인 에피소드가 여러 개 있습니다만, 저 자신, 이 말 싸움은 시정의 최대 보이는 장소 중 하나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싸움이 시작되어, 오오니와 군 3000명에 대해, 겐요토 조군은 300명으로 분전합니다만, 중과적 없이 싸움에 패해, 호조 시정의 준자·호조 무네시나 사나다 요이치 요시타다 등의 가신이 죽어 버리는 것입니다.
📍카나가와현 오다와라시 이시바시

스폿 2 호조 시마사 연고지: 에노시마 이와야
에노시마의 최안부에 위치하는 동굴로, 옛날에는 홍법대사나 니치렌 상인이 수행한 장소로서 전해지는 장소입니다.

호조 시정은 이 이와야에 참배하여 자손의 번영을 기원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시정의 눈앞에 천녀가 나타나 '일족은 일본의 주인으로 번영한다'고 말해 대뱀이 되어 바다에 사라져 거기에 3장의 비늘이 남아있었습니다. 예언에 몹시 기뻐했던 시정은 그 비늘을 가문으로 유명한 호조씨의 미츠우로코 문이 태어났다고 합니다.
📍카나가와현 후지사와시 에노시마 2

스포트 3 카지하라 경시 연고의 땅:시토 어느 굴
힘들고 어려운 산길의 길 양쪽에는 석등편과 석불이 늘어서 낮에도 인기는 없고, 몰래 한 곳에서 내려가는 곳에는 굴이 있습니다.


굴에는 불상이 몇 개 안치되어 위에서 가는 폭포가 흐르고 있기 때문에, 그 소리가 굴에 울려 퍼지는 매우 신비한 장소입니다.

이시바시산의 싸움에서 패한 겐요리 아침이, 약간의 제물을 데리고 도망쳐, 몸을 숨긴 장소가, 여기 「시토 어느 굴」입니다. 오오니와 경친군은 철저한 탐색을 실시해, 카지하라 경시가 굴에 숨어 있는 요시나가 일행을 발견합니다. 「최초 지금까지」(벌써 한계다·· 끝내다···)라고 자칼하려고 했던 요시나미에 대해, 경시는 「도움이 되기 때문에, 싸움에 승리했을 때에는 자신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전해, 무려 요모토를 놓치겠습니다. 그러나 오오니와 경친은, 게다가 이굴이 수상하다고 스스로 안에 들어가려고 합니다만, 경시는 「나를 의심하는 것인가」라고 몰려들어, 요미사카는 구사에게 일생을 얻었던 것이었습니다.
왜 경시는 요시모사를 놓쳤는지, 그 뚜렷한 이유는 모릅니다만 「카지하라씨는 겐지씨를 섬기고 있었기 때문에, 그 정에 의한 것」이나 「요리조의 당당한 모습에 감명을 받았다」등 제설 있다고 합니다. 나중에 경시는 요시모사보다 중용되게 됩니다만, 그것은 요모사가 이때의 은혜를 잊지 않았던 적도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카나가와현 아시가라시타군 유가와라마치 대장장이

스폿 4 카지하라 경시 연고의 땅 : 겐초지
가마쿠라의 중심인 쓰루오카 하치만구에서 가마쿠라 가도를 북쪽으로 가면 가마쿠라 고산의 제1위, 임제종건장사파의 총본산인 켄초지가 있습니다.

그 겐초지에서는 매년 7월 15일, 「시아키회*(세가키에)」가 2회 행해지고 있습니다. ※시아키회란, 생전중의 악행에 의해 아귀도에 타락한 굶주림과 갈증에 시달리는 죽은 자의 영에 음식을 베풀어, 공양하기 위한 것이라고 합니다.
하나는 '삼문시아귀회'이고, 다른 하나는 카지하라 경시의 망령을 되찾기 위한 '카지하라 시아키회'입니다. 이것은 켄초지가 열리고 얼마 지나지 않은 7월 15일, 언제나 그대로 「시아키회(세가키에)」를 행해 종료한 직후에 무자가 나타났다고 합니다. 무사는 이미 회가 끝난 것을 알면 매우 유감스럽게 돌아가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대각선사는 그 무자를 불러내고, 다시 시애귀회를 해 준 것입니다. 그 무자는 감사의 말과 함께, “우리는 카지하라 경시의 영이다”라고 말해, 모습을 지웠다고 합니다. 그 이후, 켄초지에서는 시아키회와는 별도로 카지하라 시아키회가 행해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카나가와현 가마쿠라시 야마노우치 8

이번은, 초대 가마쿠라 막부 집권 호조 시정과 중신 카지하라 경시의 연고의 땅을 소개했습니다만, 어떠셨습니까?
다음 번에도 기대하세요.

※기재하고 있는 칼럼의 내용에는, 여러가지 설 있는 것을 신청해 드립니다.

과거 기사도 확인
가마쿠라 덴의 연고의 땅을 둘러싼
호조 요시의 연고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