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Double Planet 第13話

Double Planet 13화

Double Planet 제13화 「그녀에게 칭찬받고 싶어서 어쩔 수 없었다」 아오노 사토르(후루타준&간다 요타/레디오 쇼난 퍼스널리티) 도대체 무엇으로부터 이야기하면 좋을까. 우선은 화려했던 이 1개월의 기억을 따라 본다. 모든 것은 그날부터 크게 움직였다. 태어나 처음 만든 곡 '하늘과 퍼즐'을 타마루 씨에게 들려준 그 밤이다. 1곡분의 재생시간을 꽉 경과한 후, 타마루씨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순간 인사는 전혀 없어서 '좋다'는 첫 목소리가 주신과 배 밑바닥 깊은 곳에 떨어졌다. 매력과 같은 따뜻함이 신체에 부드럽게 퍼져 간다. 보상했다. 그런 말이 머리에 떠오르고 있었다. 지금까지 곡을 만든 적도 없고, 그 용기도 없었던 그 무렵, 그래도 만들고 싶은 일심이었던 그 날들, 자신이 표현하는 마음을 성취시키는 것만을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스스로 하나의 창작물을 어떻게든 만들어낼 수 있었던 지금, 표현이라는 것이 누군가의 무언가를 촉발하고, 그것이 부메랑처럼 자신에게 돌아왔다. 이것이 표현의 묘미일까. 나는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누군가를 위해 곡이 만들고 싶었을까. 그런 의미에서는 타마루씨는 제 첫 손님이라고 합니다. 확실히, 만들고 있던 도중 몇번이나 타마루씨가 떠올랐다. 그녀에게 칭찬받고 싶어서 어쩔 수 없었다. 「이 곡, 이번의 전달 공연으로 사용해도 좋을까?」 「엣」 「사용하게 해줘」 며칠 후, 나는 타마루씨의 고등학교를 방문하게 되었다. 가장 친한 친구라고 하는 나츠키 씨로부터 조사와 같은 심문을 받기 위해서였다. 내가 도대체 누구인가? 그 근처는 타마루 씨로부터 전해지고 있었을 것인데, 자신의 눈과 귀로 확인하지 않으면 안심할 수 없다고 하는 느낌으로 뿌리 파고 파 들었다. 나츠키씨 뒤에 서 있는 타마루씨는, 양손을 맞추고 「고, 음, 응」이라고 조용히 입을 움직였다. 「곡 쪽, 들려 주었습니다」 나츠키씨가 신묘한 느낌으로 말했다. "어떻게 되었습니까?" 긴장하면서 그녀의 입에서 대답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비록 타마루씨가 마음에 들었다고 해도, 나츠키씨가 노라면 어렵다. 그 각오는 있었다. 「이거, 누군가의 곡을 팩하거나 하지 않겠지?」 「에?」 「권리 관계, 괜찮은 거야?」 권리? 무슨 일이야? 전혀 상정하지 않은 워드였다. 「배달 공연으로 그렇게 하면 아웃이니까」 과연, 그런 것일까. 여기는 몸의 결백을 말해야 한다. 남자답게. 「작사와 작곡은 자신입니다. 아오노 사틀이 만든 곡으로 틀림없습니다」 여기는 법정인가? 자신에게 돌진하고 싶어질 정도로 견고한 대답이 되어 버렸다. 내심, 나는 거짓말을 하고 버린 것 같은 생각도 했다. 자신 혼자서 곡을 완성시킨 것은 틀림없다. 하지만, 곡의 근저에는 타마루씨의 말이나 구상이 아마 얽혀 있다. 그걸 알았기 때문에 이 곡이 생겼다. 자신 혼자서 만든 것 같고, 자신 혼자서는 결코 만들 수 없었다. 이것은 예뻐서도 아무것도 아니고 사실로서 있었다. "OK. 이 곡, 마지막 장면에서 흘리자!" 이렇게 어떻게든 나츠키 씨의 신용을 이겨내자 '하늘과 퍼즐' 전달 공연 프로젝트가 엉망진창으로 진행되기 시작했다. 나는 연습의 모습을 보기 위해서 몇번이나 연습장에도 방해했다. 오직 조용히 연습을 보고 있었다. 사정을 잘 모르는 1학년부터는 완전히 '너 누구?'장태였을 것이다. 이전의 나라면 이런 시선에는 견딜 수 없었다. 하지만 내 신경은 어느새 굵어져 있었다. "나츠키, 그 대사는 더 힘차게 말해주었으면 좋겠어." "에? 거짓말? 그럴까?" !」 타마루 씨와 나츠키 씨가 꿀벌에게 말을 시작하는 것이 여러 번 있었다. 연습은 그때마다 중단했다. 1학년들 사이에 어색한 공기가 감돌기 시작한다. 하지만 두 사람은 미안했다. 서로가 납득할 때까지 논의를 거듭하는 것이다. 작품에 걸리는 두 사람의 마음이 뻗어 있었다. 이 열량이야말로 내가 계속 동경했던 것일지도 모른다. 밴드를 짜고 싶지만 조립할 수 없었던 자신이 혼자 하기로 결정했을 때, 놓아버린 청춘의 단편. 누군가와의 대화를 자신은 피해 온 것이라고 생각한다. 충돌하지 않는 인생을 골랐다. 그렇지만, 충돌해 녀석은 서로가 진심이 아니면 태어나지 않는다. 자신 안에 양보할 수 없는 의견을 가진다는 것. 즉 자신이 사는 의미를 알고 있다는 것이다. 나도 아직 늦을까. 그리고 2개월 만에 고등학교 2학년도 끝난다. 너무 순식간이었던 1년. 졸업까지 앞으로 1년. 1 년? 아직 늦을까, 자신에게 물어본다. 「오마에 달려」 돌아다니면서 나는 스타트 지점으로 돌아왔다. 누군가에게 말을 걸어 보자. 밴드를 짜고 싶다고 하자. 상대가 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끈적 끈다. 몇 번이라도 여러 번 전하자. 나는 밴드를 짜서 라이브가 하고 싶다. 그 날도 연습으로 향하고 있었다. 학교를 나와 역 근처 양과자점에서 슈크림을 10개 샀다. 연극부로의 삽입이다. 이런 일을 사라라고 할 수 있는 남자를 동경하고 있었다. 지금, 나는 정확하게 되려고 하고 있다. 마음을 뛰게 하면서 보도교의 계단을 달려간다. 그러자 낯선 번호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나츠키씨였다. 「에, 무슨 일이야?」 부자연스러운 침묵 후에 나츠키씨는 목소리를 짜내도록 했다. 「……루카, 코로나 양성이었다」 《계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