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예술연극·댄스

보는 사람도 참가하는 사람도 즐겁다! 《카페 '19》 개막 직전 좌담회

観る人も参加する人も楽しい!《かもフェス’19》開幕直前座談会

차세대를 담당하는 창조적 연극인을 육성함과 동시에 20분의 '단편 연극'이라는 새로운 연극을 발신하는 가나가와 갈매기 '단편 연극' 페스티벌 2019(통칭 '카페 페스티벌 19').
페스티벌 본전의 개최가 가까이 다가오는 가운데, 작년 우승한 「헤이헤이 본점」의 마츠모토 이치보씨, 작년의 심사원으로부터 도전자로 전신한 나카야시키 호닌씨(감장하는 손님), 작년은 극단에서 참가해 , 올해는 희곡 콘페티션 최우수 작품을 집필한 오노데라 쿠니히코씨의 3명에 모여 주셔, 게다가 페스티벌의 즐기는 방법이나 본전을 향한 자세를 들었습니다.

놀이에 관심이있는 계기를 알려주세요.

나카야시키 저는 5세 때 유희회에서 '피터팬'의 훅 선장 역을 맡았을 때를 깨달았습니다. 현실 사회는 재미있는 일 뿐이 아니기 때문에, 「피터 빵」의 세계가 절대로 재미있다고. 아이 마음에 「왜 우리는 피터팬의 세계에 갈 수 없는 것일까」라고 생각하고, 거기에 갈 수 있는 수단이 연극이었습니다. 연극은 압도적인 허구의 세계이기 때문에, 다른 자신이 될 수 있거나, 다른 세계를 알거나, 지금까지 만난 적이 없는 자신의 감정을 만날 수도 있다. 그리고 손님도, 단지 보는 뿐만 아니라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그것이 극장 공간의 마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츠모토 저는 고등학교 3학년의 문화제로 연극을 만나 「이것이다」라고 생각해, 대학에서 연극을 전공했습니다. 연극은, 영화나 서적에 비해 1년간에 볼 수 있는 갯수가 한정되지요. 영화라면 연간 천개 이상 보는 것도 가능합니다만, 무대는 어떻게 노력해도 하루 2개가 한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하나의 무대가 고객에게도 제작자에게도 귀중한 기회가 된다. 아날로그로 매우 효율이 나쁘지만, 거기에 가서 시간을 공유하지 않으면 절대로 전해지지 않는 것이, 극장 공간에는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오노데라 연극은 “나는 모르는 것”을 해도 좋다는 것이 재미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쓰는 희곡은 데타라메이므로, 현장에서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라고 말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그것을 어떻게든 해 주는 것이 연극(웃음).

단편 연극의 재미는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나카야시키 일지도 페스티벌처럼 단편 연극을 복수 상연하는 이벤트는, 가장 단련할 수 있는 장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2시간 있으면 웃음, 눈물 있어, 감동 있어 뭐든지 담을 수 있지만, 20분이라면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라는 자신의 핵심 부분이 명확해져 버립니다. 자신들은 무엇을 “연극”이라고 생각하고 있는지, 고객을 어떻게 만나고 싶은 것인가. 또, 짧게 하는 것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있기 때문에, 두근두근한다. 그것이 단편 연극의 재미라고 생각합니다.
마츠모토 우리는 작년 처음으로 단편 연극에 도전했습니다. 20분이라는 제약 속에서 전해지는 것도 있으면 전해지지 않는 것도 있기 때문에, 거기가 궁리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들은 무엇으로 승부할 것인가, 작품 속에서 주력하는 포인트를 생각하는 것이 필요해, 저도 이것도 담을 수 없는 만큼, 오히려 강한 물건이 생긴다.
오노데라 저도 작년 처음으로 단편 연극을 썼습니다. 그때까지는 자신에게 시간의 제약을 준 적이 없었습니다만, 의외로 들어가는 것이군요(웃음). 요전날, 희곡 콘페티션 때에, 최종 심사에 노미네이트 된 다른 작품을 리딩으로 들려 주셨습니다만, 승월하면서 몹시 능숙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에 비해 자신은 얼마나 서투르다고. 딱 끝난 것이 아라가 보이지 않아도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웃음).
나카야시키 자신은 그런 의식으로는 하고 있지 않아요(웃음).
마츠모토 지도 페스티벌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5 단체의 작품을 하루에 볼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극단의 재미가 응축된 작품을 집어서 볼 수 있다는 사치감은 20분이라는 제한이 있기 때문에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카야시키 그렇게. 고객에게는 「여러 작품을 볼 수 있다」라는 즐거움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극단의 제일의 매력을 짧은 시간에 잡는다. 「단편이니까 물건 부족하다」라고 생각되기 쉽습니다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뿐의 “농도”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작년에도 참가하고 있습니다만, 게다가 페스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마츠모토 전국에서 모인 여러 사람, 단체를 만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평소 도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만, 자신들의 힘으로는 좀처럼 밖으로 나갈 수 없습니다. 작년은 시마네현이나 미야기현, 한국에서 참가한 극단도 있어, 그러한 분들과 만날 수 있는 것이 제일의 즐거움입니다.
오노 지 저는 평소 밖의 세계와 교류가 없기 때문에 다른 극단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거의 모릅니다. 가끔 만나면, 자신이 우라시마 타로가 된 것 같은 생각이 든다(웃음). 나에게 있어도 페스는, 모드(유행)를 아는 장소일지도 모릅니다. 탈의실이 소방에서, 다른 극단의 분들과 이야기를 할 수 있었던 것도 즐거웠네요.
나카야시키 작년은 심사원으로서 참가했습니다만, 이번은 순수하게 아티스트로서 참가하고 싶었습니다. 다른 단체와 만나면 자신의 약점과 새로운 면이 보입니다. 스스로가 해야 할 일을 깨닫기 때문에 극단은 페스티벌에 참가하여 단편 연극을 해야 합니다!
마츠모토 올해는 고등학교 연극의 단체도 참가되지요. 지금 고등학교 연극은 정말 흥미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매우 기대됩니다. 동시에 우리는 프로로서 차이를 만들어야 한다. 컴퍼니로서 지금까지보다 한 단계 더 정밀도를 높이고 밀도를 높여 연도를 올리지 않으면 생각합니다.
나카야시키 고객으로부터 보면 프로도 아마도 없고, 나이도 관계 없으니까요. 연기하는 측으로부터 하면, 모두 연극을 좋아해, 손님에게 무엇인가를 전달하고 싶다고 하는 생각은 1개라고 생각합니다.
마츠모토 작년, 강평으로 나카야시키씨에게 희곡에의 대처에 대해 「저스트는 있지만, 베스트는 아니다」라고 말해진 것을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케시게 모리히코 씨의 각본은 전회가 처음이었습니다만, 그 후, 극단의 공연에도 신작해 주셔, 이번은 세번째의 도전이 됩니다. 하나 껍질을 깨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장면의 시작 방법이 생기면(자), 일동의 기색하고 있습니다.
오노데라 작년은 극단으로서 참가했으므로, 자신도 배우로서 무대에 서었습니다. 그 때, 심사위원이었던 나카야시키씨에게 「각본은 좋고, 연출은 내가 하자」라고 말해진 것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번은 희곡으로 응모했습니다(웃음).
나카야시키 아, 그런 말을 했어? 하지만 오노데라씨와의 콜라보레이션은 이번이 처음이니까, 나는 미끄러져도 어쩔 수 없을까. 마츠모토씨는 작년의 성공 체험이 있기 때문에, 압력이군요.

마츠모토 확실히, 조금 힘든 부분은 있습니다 (웃음). 작년은 연극제 후, 수상 기념 공연으로서 5월의 가나가와현청 공개일에 가나가와현청 대회의장에서 상연시켜 주신 것이 매우 인상에 남아 있습니다. GW 이벤트의 일환이었기 때문에, 연극을 보러 온 것도 아니고, 우연히 훌쩍 들렀던 손님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래도 회장이 초만원이 될 정도로 많은 분들이 다리를 멈추어 봐줘. 그런 소위 극장 밖에서의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사람과 접점을 가지고 가고 싶다는 생각이 되었습니다.
그 점, 게다가 페스티벌은 평소 연극에 흥미가 없는 분이라도 발길을 옮기기 쉬운 기획입니다. 여러 단체가 참가하기 때문에 반드시 좋아하는 작품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카야시키 티켓 요금도 꽤 저렴합니다. 무려 1000엔으로 5단체 볼 수 있다. 전 작품을 봐도 2000엔이므로, 이것은 절대로 유익합니다(웃음). 꼭 봐주세요!

《스페셜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

《카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 페스티벌》
본전 스케줄

【공개 리허설】 3월 21일(목·축)
* 입장 무료로 모든 작품의 연습을 볼 수 있습니다.

【본전/A그룹】
① 3월 22일(금) 개장 18:00/개연 18:30
② 3월 24일(일) 개장 15:30/개연 16:00
쇼난 테아트로☆데랄테(가나가와현)(공모)
엔뉴이(도쿄도)(공모)
극단 120○EN(후쿠시마현)(공모)
나카야시키 노리히토=감장하는 손님(도쿄도) 희곡 콘페티션 최우수 작품 『모던 러버즈 어드벤처』작:오노데라 쿠니히코를 상연
극단 히로시군(나가사키현)(극 토츠×20분 우승 단체)

【본전/B그룹】
① 3월 23일(토) 개장 13:30/개연 14:00
②3월 24일(일) 개장 11:30/개연 12:00
21g좌(가나가와현)(공모)
요코하마 아라시 고등학교 전일제 연극부(가나가와현)(22세기 비상 프레임 우승 단체)
루산치카(교토부)(공모)
다케시게 모리히코×평영 본점(도쿄도)(전년도 최우수상 수상 단체)
호시쿠즈 론리네스(홋카이도)(교문 페스티벌 우승 단체)

【회장】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대 스튜디오
【티켓】
tvk 티켓 카운터 TEL.045-663-9999( 10:00~15:00/평일만) 외

*오피셜 사이트
http://kamofes.jp/

************************

선물의 응모는 종료했습니다. 많은 응모 감사합니다.
《스페셜 선물》

오노데라씨, 나카야시키씨, 마츠모토씨로부터 마그칼・닷・넷 독자 여러분에게, 사인 색지를 받았습니다!
어느 1 장을 선물하므로, 체로 응모하십시오!

【응모 개요】
마그칼 닷넷 공식 Twitter 계정 「@MAGCUL」을 팔로우&리트윗으로 사인 색지를 2분에게 선물하겠습니다.
*2장 중 하나의 색지가 닿습니다. (색지의 선택은 할 수 없기 때문에, 미리 양해 바랍니다)

【응모 방법】
1. 마그칼 닷넷 공식 Twitter 계정 '@MAGCUL'을 팔로우하십시오.
2. 공식 Twitter 계정에서 아래의 응모 기간 중에 투고되는 「#지도 페스티벌 색지」가 붙은 응모용의 투고를 리트윗해 주세요. 상기에서 응모는 완료됩니다.

【응모 마감】 3월 24일(일) 24:00까지
※상기 기간 내에 된 리트윗이 응모 대상입니다.

【추첨·당첨 발표】
당첨자에게는 매그칼 닷넷 공식 계정보다 Twitter의 다이렉트 메세지로 캠페인 기간 후에 당선 연락을 하겠습니다.
당첨 발표는, 다이렉트 메세지의 당선 연락으로 대신하겠습니다. 그 때에 신청자의 이름・선물 송부처 주소를 확인하겠으므로, 다이렉트 메세지에 그대로 회신해 주세요.
덧붙여 일정 기간 회신이 없는 경우는, 당선을 무효로 하겠습니다 때문에 주의해 주십시오.

※받은 개인정보는 본 캠페인 이외의 목적에는 일절 사용하지 않습니다.

【응모 자격・조건】
● 유효한 e-mail 주소를 가지고 계신 분.
●매그칼 닷넷 공식 Twitter 계정, 「@MAGCUL」를 팔로우하고 있는 것.
※당첨 발표 전에 팔로우를 해제한 경우, 응모·당첨은 무효가 됩니다.
●공식 Twitter 계정에서 투고되는 응모용 트윗을 응모 기간 내에 리트윗하는 것.
※반드시 자신의 계정을 “공개”로 한 상태로 참가해 주십시오. 계정이 비공개인 경우 참여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 다이렉트 메시지를 수신 거부 설정하고 있는 경우, 참가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인용 리트윗에서는 참가로 간주되지 않습니다. 리트윗으로 참가해 주십시오.
● 프로필, 사용자 이름, 자기 소개, 아이콘 등을 설정하지 않은 계정에서는 Twitter의 사양상 참가로 간주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 자주 액션 (트윗, 리트윗, 좋아, 회신 등)을 실시하지 않는 계정에서는 Twitter의 사양상 참가로 간주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 Twitter 계정 개설 후, 메일 주소가 본인의 것인지 확인을 하는 프로세스를 실시하고 있지 않는 계정에서는 Twitter의 사양상 참가로 간주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