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음악강좌·워크숍

“수수께끼로 가득한 오페라”의 진상에 육박하는?! 헨델《실라》를 120% 즐기는 방법

“謎に満ちたオペラ”の真相に迫る?! ヘンデル《シッラ》を120%楽しむ方法

가서보고 느끼는 예술의 세계
File.24 가나가와 현립 음악당 “실라”
이노우에 미유키 (마그칼 편집부)

고대 로마에 실재한 독재자, 루키우스 코르넬리우스 술라의 후반생을 소재에 적힌 헨델의 오페라《실라》. 대본도 악보도 제대로 남아 있는데, 당시 극장에서 상연되었는지 확실하지 않고 현대 유럽에서도 극히 상연되지 않는 작품이라고. 아마추어 시선에서는 「그것은 할 수 없는 것이니까?」라고 생각해 버린다(실례!).
그런 수수께끼를 숨긴 오페라가 가나가와 현립 음악당에서 상연된다. 이에 앞서 ‘헨델의 수수께끼와 오페라 《실라》~고대 로마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강의 콘서트가 열렸다. 이것은 문턱이 높다고 느끼고 있던 오페라의 세계에 접근할 기회! 오랜 동경을 가슴에, 나가 보았다.

강의는 일본 헨델 협회에서 대본 대역을 다루는 스와 치코의 "대본에서 본 "실라""에서 시작. 우선은 줄거리와 등장인물의 소개에 귀를 기울인다.
그렇다 해도 주역인 시라는 끔찍한 녀석이다. 친구의 부인이나 연인에게 조금을 내고, 차갑게 되면 부부도 좌천해 버리는 등, 파워하라와 성희롱의 한계를 다한다. 다만, 테마로서는 모차르트의 오페라 『루초 실라』에서도 소재가 되고 있다고 하기 때문에, 전형적인 “폭군 것”이라고 하는 것인가.
스와 씨는 "전개가 갑작스럽고 세오리를 무시해"라고 하면서도 구성이나 독특한 장면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정서성이 부족한 점은 있지만, 오히려 감상적인 오페라의 틀을 튀어 나온 발상이 재미있다. 등장 인물도, 황삭이지만 생생하게 그려져 있기 때문에, 결코 “최악의 대본”이 아니라고 생각 "
과연. 이야기로서는 “나쁜 녀석”이 있는 편이 재미있을지도, 라고 생각되어 왔다.

계속해서는, 일본 헨델 협회 회원으로 헨델 연구가의 三ヶ尻正씨에 의한 「역사와 정치 속의 《실라》」.
우선 "이 시대 오페라는 정치적 주장과 왕권의 정통성을 어필하는 수단이었다"는 이야기에 깜짝 놀랐다. 하지만 《실라》가 쓰여진 시대와 실제 연표를 비추고, 한층 더 실재의 인물을 등장 인물에 적용해 가면, 확실히 딱 맞는다.
18세기 전반의 영국 왕위 계승 문제, 그리고 스페인 계승 전쟁. 역사를 끊는 동안 오페라의 세계가 현실적인 색채를 모아 온다. 비판적인 근거를 위정자로부터 훼손받으면 「아니, 그저 역사이기 때문에」라고 말해 놓치면 좋다, 라는 곳은 일본의 우키요에나 가부키와 비슷한 발상이다.

그렇게 치밀하게 쓰여졌음에도 불구하고, 상연된 기록은 없고, 미카지씨도 「공개 상연은 없었다」라고 결론짓는다. 왜?
그것은, 리얼의 세계에서 마르바라 공작 존 처칠(=실라)이 실각해, 폭군만을 비난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 어느 의미, 작품으로서는 시대 지연이 되어 버렸다, 라고 하는 것일지도.
조금 아까운 생각도 하지만, 음악의 대부분은, 나중에 발표된 오페라 「아마디지」에 전용되었으므로 걱정없이. 당시 이런 “사용회전”은 드문 일이 아니다고 한다.

그리고 마지막은, 일본 헨델 협회에서 음악 감독을 맡고 있는 하라 마사토시씨의 「《Silla》의 음악과 그 매력」. 체임버로의 이토 아키코 씨의 실연을 섞으면서 오페라의 구조와 작곡 프로세스, 소리에 의한 효과 등의 강의를 받는다.
불행히도 음악의 전문적인 것은 잘 몰랐다. 다만, 재미있었던 것은, 연주의 템포에 의해 음악의 표정은 크게 바뀐다는 것.
《실라》의 악보에는 템포가 표시되어 있지 않은 곡이 많아, 하라씨는 여기에서 「결국 연주되지 않았던 것은」라고 추측하고 있다. 그렇다면 실제로 연주하려면 어떻게 템포를 결정하는가. 대본으로부터 생각하거나, 다른 오페라에 유용된 곡을 참고로 하거나, 방법은 여러 가지 있다고 하지만, 추측인 이상, 대답은 하나가 아니다.
하라씨는 「실험」으로서 해석이 다른 2개의 템포를 제안. 히구치 마리코(소프라노), 요코마치 아유미(메조소프라노)의 노래로 들려주었다.

듣고 깜짝! 같은 음악인데, 템포가 다른 것만으로 이렇게 뉘앙스가 바뀌는 것인가. 음악은, 안쪽이 깊네요…
《실라》의 본 공연에서는, 음악 감독·지휘의 파비오·비온디씨가, 1곡씩 템포를 결정해 가는 것일까. 매우 흥미로운 작업이고, 그것이 일본에서 초연된다는 것이 조금 기쁘다.


*헨델(1685~1759)

헨델 시대의 오페라는 이야기가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작품이 많았던 것 같다. 그 점《실라》는, 매우 심플하고 컴팩트. 그래서 아름답고 매력적인 음악이 가득 채워져 있기 때문에 초보자도 즐길 것 같다.
다양한 "어른의 사정"에서 당시는 연주되지 않았던 "시라". 300년의 시간을 거친 2020년의 요코하마에서 꼭 체험하고 싶다.

이쪽 이벤트는 개최 중지가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헨델 '실라' 전 3
[공연일]2020년 2월 29일(토), 3월 1일(일)
[개연 시간]14:00(개장 13:00) *13:15~프리토크 있음
[회장] 가나가와 현립 음악당
[음악 감독] 파비오·비온디(지휘·바이올린)
[연주] 유로파·갈란테
[출연]
실라 : 소니아 플리나 (컨트럴트)
클라우디오 : 힐러리 서머스 (컨트럴트)
메텔라 : 순혜임 (소프라노)
레피드 : 비비카 주노 (메조 소프라노)
플라비아: 로베르타 인베르니치(소프라노)
체리아 : 마리아 이노호사 몬테네그로 (소프라노)
신: 미하엘 볼스 (바리톤)
[연출] 姌勒忠史
[미술] tamako☆
[의상]우호 마리코
[조명]이나바 나오토(ASG)
[대본·자막 번역]혼타니 마코
[무대 감독]오자와 유우(더·스탭)
[요금] S석 15,000엔, A석 12,000엔(잔석 소량), B석 (SOLD OUT), 학생(24세 이하) 8,000엔
[문의]가나가와 현립 음악당 Tel.045-263-2567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