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

모리시타 마키가 도전한다?! 베토벤 교향곡 전제패 프로젝트 제2탄

森下真樹が挑む?! ベートーヴェン交響曲全制覇プロジェクト第2弾

연극이 태어나는 현장
File.7 모리시타 스탠드 「베토벤 교향곡 제9번 전악장을 춤춘다」
이마이 코이치 (편집 라이터)

가나가와 현립 청소년 센터 스튜디오 HIKARI의 코케라 떨어뜨려, 자신의 댄스 인생을 투영시킨 「텐코모리」를 상연한 댄서·안무가의 모리시타 마키가, 미래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창조하는 젊은 재능의 발굴과 육성을 목표로 하는 마그칼 극장 에 채택된 신작을 상연한다. 그러나 왠지 떠오르지 않는 얼굴.
「여러분으로부터 『모리시타 씨가 솔로로 춤추고 있던 베토벤의 제5번 “운명”을 군무로 할 것입니다”라고 말해지고 있어요. 이번은 제5번 “운명”이 아니라 “제 9"입니다. 신작입니다! 제로부터 내가 안무를 담당해, 모리시타 스탠드가 춤출 것입니다. 착각되는 쪽이 많기 때문에, 곤란하고 있습니다(쓴웃음)
*4월 기로사키 국제 아트 센터에서의 체재 제작(시연회) ©️igaki photo studio

모리시타는, 2016년 3월에 가아시 문화 창조 센터(기후현) “오케스트라로 춤추자!”라고 하는 기획(시민 여러분이 현지의 교향악단의 생연주로 춤추는 시도)로, “운명”을 안무 했다. 그것을 계기로 "운명"에 매료되어 제 1 악장을 MIKIKO, 제 2 악장을 모리야마 미야, 제 3 악장을 이시카와 나오키, 제 4 악장을 가사이 가게에 안무해달라고 가) 솔로에서 춤을 추었다. 그 후도 이번에도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지휘자 에비하라미츠가 택트를 흔드는 일본 필하모니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제1악장을 춤추거나 피아니스트 이마니시 야스히코의 생연주에서 춤을 추었다. 『텐코모리』에서도, 모리시타 스탠드의 댄서가 출연하는 가운데, 제4악장을 춤추었다. 바로 '운명'인 여자인 것이다.
*4월 기로사키 국제 아트 센터에서의 체재 제작(시연회) ©️igaki photo studio

그럼, 왜 이번은 “제9”인가?

「실은“운명”을 했을 때에, 베토벤의 교향곡 제1번부터 제9번까지 전부 하지 않으면 죽지 않는다, 라고 하는 기분이 되었습니다. 원래 베토벤을 좋아했던 것도 아니지만, 만났습니다 버려서, 사명이 되었습니다.살아 있을 때에 할 수 있습니까? 진행되고 있어, 전제패를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가 되려 하고 있다(웃음).
“제9”입니까? 내년은 베토벤 탄생 250년이고, 하고 싶은 것으로부터 해 가자, 라고 하는 것으로 선택했습니다. “운명”도 아직 합니다만, 유쿠유쿠는 “운명”과 “제9”의 대반같은 일이 생기면 좋겠다,라고도 생각하고, “보는 제9”로서, 연말 어딘가의 연주회 전화해 주시면 기쁩니다. 가나가와 현립 청소년 센터 스튜디오 HIKARI에서의 초연을 거쳐, 예를 들면, 가나가와 현민 홀에서 가나가와 필씨와 공연이라든지, 해보고 싶다」

요즘 돋보이는 독특한 기획을 구상해, 주위를 말려들어, 아무렇지도 않게 실현시키고 있는 모리시타. “제9”의 운명이나 어떻게!
*스튜디오 HIKARI에서의 연출 플랜을 진지하게 설명하는 모리시타 씨

“제9”라고 하면, 많은 사람이 라스트의 대합창을 떠올릴 것이다. 그래서 군무로 도전한다는 것이 본작의 컨셉.
「전날, 새우하라씨에게, 모리시타 스탠드의 젊은 댄서 10명과 함께“제9”의 강의를 받았습니다.베토벤에 대해서,“제9”의 매력에 대해 물어, 합창의 지도도 받았습니다.새우하라씨는 지휘자이기 때문에, 말해 보면 소리를 묶는 연출가.그 새우하라씨의 말로 인상적이었던 것은, ““제9”은 연주를 맞추는 것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각각의 연주가가 각각의 해석으로 연주하는 것을, 흩어지지 않게 연결하는 에너지야말로가 특징이다」라고.실은 모리시타 스탠드도 그렇습니다.발레로부터 스트리트 댄스, 모던 댄스, 신체조, 연극 등 배경이 화려하고, 개가 강하게 , 각각 스스로 작품을 만들고 있는 멤버 뿐.“제9”를 한다, 라고 하는 것으로, 빠듯이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웃음).나도 포함해 군무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들이지만(아마) 하지만 마지막으로 흔들림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힘은 굉장히 있습니다」

*4월 기로사키 국제 아트 센터에서의 체재 제작(시연회) ©️igaki photo studio

모리시타 스탠드는, 모리시타 마키가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등에서 만난 젊은 멤버가, 모리시타의 아래에 모인 컴퍼니. 신체성이나 댄스 테크닉은 굉장한데, 막상 작품을 만들게 되면 「아쉽다」라고 느끼는 곳이 있어, 「내가 안무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흥미로부터 오디션을 거쳐 결성했다.
그리고 이번은, 컴퍼니 모리시타 스탠드로서의 첫 신작본 공연. "컴퍼니라면 여러 실험도 할 수 있고, 그로 인해 자신도 성장해 나가고 싶다"고 모리시타는 말한다.

4월에 시로사키 국제 아트 센터에서 2주간의 레지던스를 실시해, 작품의 스케치를 그려, 이미 전체상은 보이고 있다. 그리고는 그것을 1개월에 걸쳐 춤추어 간다.

「춤추고 있어 생각하는 것은, 테마는“운명”도“제9”도 같다고 하는 것.역경을 극복해, 신경지에 이르고, 그리고 마지막은 환희에.그러나“제9”쪽이 여러가지 소리 여러 가지 경치가 보인다는 인상이 있습니다. 전 세계를 여행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 라고 생각합니다」

무대 좋아하는 쿠로이와 카나가와현 지사에도 「꼭 봐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생각해, 신고!

이 이벤트는 종료되었습니다.
모리시타 스탠드 신작 댄스 공연
「베토벤 교향곡 제9번 전악장을 춤춘다」
[일시]10월 3일(목)~6일(일)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