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기타

칸타 히로이치의 Danceable LIFE Vol.7

舘形比呂一のDanceable LIFE Vol.7

뮤지컬과의 만남
舘形比呂一(배우, 댄서, 안무가)

뮤지컬을 좋아합니다.
언제부터 흥미가 있었는지 생각해 보니, 어렸을 때 뮤지컬의 무대를 본 것을 기억했습니다. 내용은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그 후 친구와 “뮤지컬 놀이”를 하고 있었던 것 같아서, 꽤 재미있었을 것입니다. 그 후 고등학교 시절에는 문화제에서 '뮤지컬 되돌아가기'를 한 적도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은 대학에 들어가 「뮤지컬 연구회」에 입부한 것이 계기입니다. 거기서 만난 선배에게 「당신은 춤을 추는 것이 좋다」라고 말씀해 주셔, 나구라 재즈 댄스 스튜디오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키 높이가 다행이었는지, 재학중부터 춤의 일을 받게 되어, 대학 생활의 후반은 춤 삼매의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 무렵의 일본 뮤지컬은 댄스와 노래의 ‘역할 분담’ 같은 것이 있었기 때문에 춤을 추면 앙상블 댄서로서 뮤지컬 무대에 설 수 있었습니다. 최근의 뮤지컬은 노래가 중심이므로, 제대로 노래할 수 없으면 무대에 서는 것이 어려워졌다고 느낍니다.

덧붙여서, 재학중은 뮤지컬 연구회의 활동도 계속하고 있었기 때문에, 댄서로서의 일과 대학에서의 수업, 클럽 활동 등으로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너무 바빠서 기억이 푹 빠져 있는 시기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대학 4년간에 만난 분들과 경험은 매우 크고, 지금의 자신의 기초가 되고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

뮤지컬에는 어떤 종류의 "마법"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주 말할지도 모릅니다만, 스트레이트의 연극이라면 「조금 부자연스러운 것은?」 . 세세한 설명을 생략해도 허락되어 음악과 함께 다른 세계로 날아갈 자유도, 재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뮤지컬의 노래와 춤에는 스트레이트한 연극에는 없는 이상한 '힘'이 있다. 쇼 댄스에도 노래와 춤이 있지만, 그것과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스트레이트인 연극도 좋아합니다만, 거기에 노래와 춤이 공존하는 세계에도 훌륭한 매력을 느끼네요.
어렸을 때 처음 본 본격적인 뮤지컬은 극단 사계의 '코러스 라인'과 '캣츠'입니다.
본고장 브로드웨이의 무대를 수입해, 전용의 극장을 만들고, 몇 년이라고 하는 긴 스팬으로 작품을 상연하는 것은, 당시로서는 전례가 없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단지 본격적으로 춤을 시작했을 무렵이었기 때문에, 자신이 프로의 댄서가 된다는 생각도 하지 않았지만, 그것을 좋은 의미로 뒤덮어준 것이, 극단 사계의 롱런 공연입니다 . 춤을 추는 것만으로 생활을 이루게 하는 것이 아직도 어려웠던 시대에, 하나의 작품으로 장기간 무대에 서 계속할 수 있는 롱런 시스템은, 지금까지의 일본에는 없는, 매우 획기적인 시스템이었습니다. 그래서 사계절 오디션이 있는 날은 힘 있는 선배 댄서 분들이 몰래 받으러 갔기 때문에 스튜디오에서 인영이 사라져 버렸을 정도입니다. 무엇보다, 그 무렵의 나는 아직 달려왔기 때문에 문외한이었습니다(웃음).

앙상블로 서있는 무대에서 인상에 남아있는 것은 '가이즈 앤 돌스'(1993년 닛세이 극장)입니다. 다카라즈카 가극단의 라인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제가 출연한 것은 토호 제작의 무대로, 주연은 타하라 토시히코씨. 나구라 선생님이 안무를 담당한 인연으로 출연했는데, 주위의 앙상블은 댄스 동료뿐. 타하라 씨가 모두를 식사에 데려가 주거나, 집에서 파티를 열어 주거나, 어쨌든 즐거웠 네요.

하지만 난 앙상블 중 한 명이었기 때문에 대사도 없고 마이크도 주지 않습니다. 무대에 설 정도로 대사를 갖고 싶은 노래를 부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모여 갔습니다.

이렇게 되돌아 보면, 역할 이름이 있는 역할을 받고, 자신의 악곡을 받아 노래할 수 있는 현재는, 얼마나 행복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