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文化・歴史

일본의 발전을 뒷받침하는, 응, 변소의 역사를 따라간다!

ニッポンの発展を支えた、うんこと便所の歴史をたどる!

가서보고 느끼는 예술의 세계
File.26 가와사키 시립 일본 민가원 응고 생활 - 변소에서 비료시마 -
이노우에 미유키 (마그칼 편집부)

이쿠타 녹지에 있는 가와사키 시립 일본 민가원은, 약 3만 평방 미터의 넓은 부지에, 나라 지정의 중요 문화재 7건을 포함한 전 25건의 고민가가 점재하는 야외 박물관. 사계절의 꽃도 즐길 수 있는 무성한 원내는 도시락을 들고 나가기에 딱 맞다.
그런 평화로운 풍경 속에서 꽤 독특한 기획전이 개최되고 있다.
제목으로 "응 쿠라이시 - 변소에서 길들여 -".
무려 직구 승부인 타이틀. 이것은 갈 수밖에 없다!

정문 입구에서 티켓을 사면, 우선은 본관의 전시실을 견학.
전시는 4장 세워서, 우리의 생활에 빠뜨릴 수 없는 「변소」에서 사용되어 온 다양한 도구의 소개에 시작해, 「시뇨」가 어떻게 이용되고 혹은 처리되어 왔는지를 알기 쉽게 전시 있습니다.

타이틀에서는 「똥」이 주역이지만, 우선은 「뇨병」콜렉션으로부터.
통통한 형태가 귀엽고 색상도 화려합니다. 라쿠고 「시빈」은, 고도구 가게를 방문한 사무라이가, 꽃병이라고 생각해 입수한 것으로부터 시작되는 사정이지만, 정말로 있을 것 같은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쪽은 남성용 소변기와 발치. “용의 아름다움”이라고도 할까, 전시 케이스에 들어가 있어도, 신기할 정도로 위화감이 없다.
대변을 비료로 이용해 온 역사, 진공차를 전국에서 처음 사용한 것이 가와사키시였던 것 등도 소개되고 있다. 컴팩트한 기획전이지만 차분히 보면 의외로 안쪽이 깊다.

변소에서 히야시마에서의 흐름을 한가지 배우면, 「오벤조 맵」을 보면서 원내의 고민가에서 실지 조사를 해 보자.
우선은 오슈 가도의 마주쿠(여행) 「스즈키가 주택」으로부터.

이것은 손님 사이 옆에 있는 변소로, 주로 숙박객이 사용한 것 같다. 안은 대변소와 소변소의 2개로 나누어져 있다.

이어 신슈의 '사사키가 주택'.
입구 옆(사진 오른쪽 안쪽)에 있는 소변소는 가족용. 주로 남성용이지만, 아무도 없을 때는 여성도 사용하고 있었다고 하기 때문에, 대략적인 시대성을 느낀다. 대변용은 다른 오두막에 있었다고 한다.

사사키가는 명주였기 때문에, 관리인 등의 손님을 맞이할 때를 위해 손님용의 변소를 가지고 있었다. 방 안쪽에 있기 때문에 항상 비공개이지만, 이번은 뒷면에서 특별히 공개 중.

무려 다다미가 깔려 있다.
당시 명주여도 일상생활에서는 다다미를 사용하지 않았던 것 같아서 상당히 고급스러운 변소일 것이다.

갓쇼즈쿠리의 「야마다가 주택」은 변소도 갓쇼즈쿠리!
앞에 있는 작은 오두막은 「헨차고야」라고 불리는 대변소. 비료 오두막도 겸하고 있어, 주옥과는 지붕 첨부의 다리로 연결되어 있었다고 한다.

지바현의 구주쿠리하마에서 지인망어의 아바모토를 하고 있던 「사쿠타가 주택」.

방문객용 변소에서 앞이 소변소, 안쪽이 대변소로 되어 있다.
아무도 사용하지 않는다고는 해도, 변소를 “들여다보는” 것은, 왠지 이상한 기분…

이쪽이 앞의 소변소. 지금의 감각으로부터 하면, 꽤 넓을지도.

이쪽이 안쪽의 대변소.
꼬마 아이에게는 새로운 일지도 모르지만, 서양식 화장실이 보급될 때까지는, 이 형태가 일반적이었던 것이다.

가나가와현 진노시에서 이축한 “기타무라가 주택”은, 명주이며, 담배 잎을 재배하고 있던 농가씨의 집.

가족용 소변소는 사사키가와 같이 입구 옆에 있다.
대변소는 다른 오두막에 있었다고 하지만, 키타무라가에서는 「변소가 더럽다고 집이 번성하지 않는다」라고 하고, 매일 아침, 아이들이 변소 청소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계속해서는,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고이즈미가”의 외변소. 주옥의 뒤에 있던 것으로, 울타리로 둘러싸고 밖에서 보이지 않게 하고 있었다고 한다.
오른쪽이 대변용, 왼쪽이 소변용. 변화병에 쌓인 대소변은 비포에 옮겨 2~3개월 발효시킨 후 밭의 퇴비로 사용했다. 작물 재배에 빼놓을 수 없었다는 의미에서는 대소변에서 만들어지는 퇴비가 일본 사회의 발전에 공헌하고 있었던 것은 틀림없다.

옆에 있는 '농구 오두막 전시실'을 들여다보면 비료 등도 전시되어 있다.

마지막은 이와테현에서 이축한 나라 지정 중요문화재 「쿠도야 주택」의 변소. 변소로는 큰 건물이지만, 이것은 방치를 겸한 것으로, 비료로서 사용하는 여러가지 재 등도 두고 있었다고 한다.

내부는 이런 느낌. 대변을 겨냥한 '변화병' 위에 2장의 판을 건네준 심플한 구조다. 여기는 판 위에 타고도 OK이므로, 화병을 넘어 왕시의 기분을 맛볼 수있다.
다만, 실제로 사용하는 것은 NG이므로 주의를.

「고민가에도 당연히 변소가 있습니다. 그것이 아이들에게 인기였기 때문에, 언젠가 메인에 취급한 기획전을 개최하고 싶었습니다. 모처럼의 기회이므로, 변소에서 나온 것의 행방 에도 생각을 느껴보세요」
라고, 학예원의 타마이 리나씨.

변소에서 회수된 대소변은 과거에는 야채를 키우는 영양이 풍부한 '기름'으로 효과적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도시화와 함께 변소의 본연의 방식이 바뀌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다만, 대소변은 인간이 살아 있는 한 반드시 생기는 것이다. 이 기획전을 확실히 배설하면 끝이 아니라 “그 앞”까지 생각해보고 싶다.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응고생활-변소에서 비료시마》
[회기]2020년 5월 31일(일)까지
[시간]9:30~17:00
[장소] 가와사키 시립 일본 민가원 본관 전시실
[요금]무료(요입원료)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