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기타

키네마 산책 제3회 요코하마시 이세사키초 “요코하마 시네마린”

キネマ散歩 第三回横浜市伊勢佐木町「横浜シネマリン」

「이 영화를 보면, 모두 모리야마 미래가 되어 버린다. 연대, 성별 불문하고, 모두 그의 마음이 되어 마음이 굉장해집니다.」
신경이 쓰이고 있던 영화의 포스터에 대해, 그렇게 말해준 것은 「요코하마 시네마린」의 지배인, 하치만 온자씨다. 재미있었던, 주인공의 기분에 동조한, 보다는, 「모리야마 미래가 되어 버린다」영화. 작품에 대한 흥미가 긁히면서 하치만씨의 영화에 대한 사랑과 열정이 히시히시와 전해져 왔다.

오랜만에 내려온 이세사키초를 내려다보면 친숙한 가게 중 일부는 새로운 가게를 대체했다. 그런 가운데도 변함없는 공기감으로, 쇼와의 풍경을 그대로 잘라낸 것 같은 일각이 남아 있다. 영화 포스터와 복고풍 간판으로 초대되어 지하로 계단을 내린 사촌에 있는 것이 '요코하마 시네마린'이다.

리노베이션이 베풀어진 관내는 흰색이 기조로 밝고 청결한 인상이다. 짓밟고 바로 정면에 접수가 있어, 접수를 둘러싸도록 영화의 포스터나 화려한 관련 상품이 장식되어 있다. 조금 다리를 뒤돌아 보면 천장에서 뚫린 벽의 일부에 영사기로 영화 예고가 흘렀다. 숨겨진 트럭을 찾은 듯한 기분으로 두근거리는 장치이다.

이곳의 시네마는 102석의 스크린이 하나 있어, 디지털 상영과 필름 상영을 융합한 상영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다. 고품질의 음향이 있는 것도 큰 매력 중 하나다.

시네마린의 역사는 약 60년 이상 전, 1954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영화·연극의 전성기, 이세사키 몰에서 마차도에 걸쳐 40채 가까이의 영화관이 늘어서 있던 시대에, 요시모토 흥행이 「카츠키 영화 극장」으로서 스타트시킨 것이 시작이었다. 그 후, 1963년에 「카츠키 영화 극장」은 폐관하게 되지만, 이듬해 「이세자키네마자리」로 명칭을 바꾸어, 신 지배인 아래에서 다시 오픈. 1986년에는 지배인의 아들이 계승해, 회사의 모체는 변함없는 채, 1989년에 현재의 「요코하마 시네마린」으로 극장명을 변경했다. 한때는 일활의 로망 포르노나 올나이트 등이 중심이 되었지만, 이 무렵에는 마츠타케계의 작품을 주체로 하여 상영을 하게 되었다.

변천을 빠져나가 영화의 마을에 남아 계속한 「요코하마 시네마린」에 다음의 시련이 습격당한 것이 2014년, 디지털화의 파도이다. 영사기로 상영을 계속할 예정이었지만 필름 작품이 전혀 만들어지지 않아 폐관 위기에 몰려 버린 것이다.

그런 때, 현 지배인의 하치만씨에게, 한 개의 전화가 걸려 왔다.
「하치만씨 영화관 만들고 싶다고 말하지 않았나? 실은 어떤 영화관이 폐관하려고 하고 있는데, 이어 보지 않겠어?」

시네마린의 영사기를 메인터넌스하고 있던 담당자가, 이 장소를 어떻게든 존속시킬 수 있을까 생각했을 때, 영화 서클에서 활동하고 있던 하치만씨를 생각해 냈다고 한다. 회사 경영 경험이 없었던 하치만 씨이지만, 빌딩의 소유자나 전 경영자를 기다리게 하고 있기 때문에, 곧바로 대답을 해야 한다고 말해지면, 「그럼 이제 할 수밖에 없겠지요」라고 분발 서서 깨끗하고 큰 결정을 내렸다고!

영화 서클로 경영할 경우 큰 돈을 움직이는 데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하치만씨는 개인으로 움직이기로 결정했다. 전 재산을 다 쓰게 될 도전이었지만, 「문화에 공헌하기 때문에 좋지 않아?」라고 형제 전원으로부터의 찬동을 얻어, 2014년에 신생 「요코하마 시네마린」의 대표가 탄생했다. 이것만으로도 하나의 영화를 만들 수 있을 만큼 드라마틱한 전개다.

대표가 된 지 얼마 안 되면 배급사와의 큰 작품에 관한 협상은 경험이 있는 스탭에게 맡기고 있었지만, 「영화의 배급사의 사람과 얼굴이 보이는 관계가 되고 싶다.」라고 하는 생각으로부터, 지배인 스스로 협상해 작품을 잡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경험이나 관계성이 제로에 같았기 때문에, 생각대로 영화를 잡을 수 없고, 상영 스케줄에 구멍이 열리는 것도 자주 있었지만, 「나에게는 특집 상영이 있지 않을까!」라고 스스로 많이의 특집 상영을 짜서 구멍을 채워 갔다고 한다.
“거기 1년간은 이상하게 특집이 많아서. 이 작전이 공을 연주해, 「시네마린은 특집 상영이 자랑스럽다」라고 이야기를 받게 되어, 취할 수 있는 작품의 수도 서서히 늘어나갔다고 한다.

이대로 특집 상영이나 이벤트는 바로 시네마린의 강점이다. 매년 여름에 가고 있는 전쟁 특집에 대해 물어보면 이런 답이 돌아왔다.
「여름에 평화의 영화를 한다고 하는 것은 영화관을 계승하기 전부터, 영화 서클에서도 하고 있었던 것이므로. 모두에게 역시, 과거에 있던 전쟁을 제대로 재검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영화관의 역할일까라고 생각해.영화로부터 그러한 역사를 배우고 싶다고 하는 의미를 담아, 매년 하고 있습니다.그것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계속 될 것입니다.」

시네마린은 영화를 즐길 뿐만 아니라 영화를 통해 배우고 새로운 발견을 하는 것도 가능하게 하는 곳이다. 또한 이세사키쵸라는 장소를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도 제공해 준다.

「지역 밀착형의 이벤트를 더 실시하고 싶다」라고 말하는 하치만씨이지만, 이미 인근의 가게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실시하고 있다. 대만의 영화 특집이 있었을 때에는, 인근의 대만 요리점에서의 반권 정시 할인 캠페인을 실시해, 오는 재즈 영화 특집에서는 재즈 바와의 콜라보를 예정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이벤트나 콜라보레이션은 이세사키마치가 좋은 「서민의 마을」이기 때문에 개최할 수 있다고, 말해 주었다.

「이세 사키마치는 서민의 마을이군요. 가게는 원래 있는 전통의 옷가게가 점점 없어지고 있어···원은 오복의 거리였군요. 그것은 조금 외롭습니다만. 요코하마 역도 아닌, 미나토 미라이도 아니다.모토마치도 아닌, 이세 사키마치.라고 하는 것이 역시 부담없이 오기 쉬운 것일까,라고 생각하네요.다른 곳에서 온 사람은, 이런 곳에 이런 상가가 있어 , 상당히 사람이 걷고 있어, 이 사람들 어느 쪽에서 왔을까, 라고 하는 느낌으로 오셔서.그것은 매우 기쁘다.」

돌아올 때, 상영 예정인 영화의 포스터를 바라보고, 영화를 선택할 때에 유의하고 있는 것에 대해 물어보면 “그 시대의 사회성을 비추는 영화를 굳이 선택하고 있을 생각은 없지만, 결과적으로 선택한 영화 많은 사람들이 그 시대의 사회성을 비추고 있다.”고 가르쳤다.
「요코하마 시네마린」에서의 영화 체험은 엔터테인먼트이고, 배우고, 발견이며, 만남이라고, 다시 한번 느낀다. 계단을 내린 이 지하 공간에서 일시 현실에서 분리되어 '시네마린'만의 꿈의 한 때를 꼭 체험해 보길 바란다.


키네마 산책 제1회 「시네마·잭&베티」는 이쪽
키네마 산책 제2회 「시네마 노베첸토」는 이쪽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