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연극·댄스

쾌거! 로잔 국제 발레 콩쿨 2022 일본인 파이널리스트와의 인터뷰

快挙!ローザンヌ国際バレエコンクール2022 日本人ファイナリストへインタビュー

제50회 로잔 국제발레 콩쿨 2022
훌륭하게 파이널리스트에 선출된 타카다 유키야(사치야)씨.
요코하마시 출신의 타카다씨는 어머니의 발레 스튜디오에서 4세부터 발레를 시작했다고 한다.

로잔 국제 발레 콩쿠르라고 하면 매년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는,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바로 젊은 발레 댄서의 등룡문이라고 할 수 있는 콩쿠르입니다.
도큐멘트와 비디오에서 첫 번째 선정이 이루어지며, 예선 통과자는 세미 파이널리스트로 스위스에 건너 현지에서 실시되는 여러 심사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세미 파이널을 통과한 댄서가 파이널리스트로서 입상을 목표로 본전으로 진행됩니다. 본전 개최 기간은 약 일주일로 길고, 댄서들에게는 체력은 물론 높은 집중력과 정신력이 요구됩니다.
올해는 세미 파이널리스트가 81명, 거기에서 파이널리스트가 되는 것은 20명이라는 좁은 문. 매년 많은 젊은 댄서가 입상을 목표로 삼키는 역사 있는 매우 큰 콩쿨입니다.

이번에는 그런 제50회 로잔 국제 발레 콩쿨 2022에서 훌륭하게 파이널리스트로 선출된 일본인 댄서, 타카다 유키야(사치야)씨를 특집합니다.

<경력>
4세부터 모주최 스튜디오에서 발레를 시작한다. 초등학교 3년 만에 첫 출전한 작은 발레 콩쿨에서 1위 수상을 시작으로 수많은 콩쿨에서 수상. 2019년에 나온 YAGP(유스아메리카 그랑프리)라는 국제콩쿠르의 일본 예선에서 2위, 뉴욕 본선 출장권과 제1희망의 발레 스쿨의 스칼라십을 획득하는 것도, 코로나 발생으로 양쪽 중지.
중지가 된 뉴욕 본전 대신 비디오에서 전형이 진행되어 현류 학사 바젤 극장 발레 스쿨 (스위스)보다 풀 스칼라십을 획득, 코로나 태에서도 무사히 유학을 완수한다.

타카다씨:
코로나 겉으로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만, 지금의 스쿨이 된 일로 로잔(국제 발레 콩쿠르)에도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매우 운이 좋았습니다.

- 현재 스위스에 유학중인 타카다 씨. 삶의 모습을 알려주세요.
학교 소유의 보이즈 하우스에서 생활을 하고 있어, 매일 자취입니다. 트램이라고 하는 노면 버스로 등교해, 아침 8시부터 레슨 스타트, 오후는 아카데믹의 교사로 이동해 좌학을 수강, 식품을 구입해 귀가의 매일입니다.

- 발레를 시작한 계기는?
어머니의 발레 스튜디오에서 언니가 먼저 배워서 항상 수업을 보았습니다.
어머니에게 말하자면, 자택의 거실에서 발레의 발 모양 등을 시키면 전망 있다고 판단한 것 같고, 4세부터 본격적으로 스타트했습니다.

- 타카다 씨에게 발레란?
내 인생의 바로 주축이며 앞으로 직업이 될 것입니다.
「발레는 예술이다」라고 하는 것을, 제대로 표현해 가고 싶습니다.

- 로잔 국제 발레 콩쿨에 대한 생각
취업처가 될 수 있는 발레 컴퍼니로부터의 스카우트가 목적으로 출전했습니다.
불행히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결과, 한때 매우 힘들었습니다만, 지금은 그것이 한층 더 동기부여가 되어, 향후에 연결하려고 하는 기분이 되었습니다.

로잔 국제 발레 콩쿨 출전시의 모습

- 파이널리스트 선출을 완수했을 때의 감정
결코 분노한 기분이 아니고, 실은 파이널리스트가 될 수 있는 자신감이 비밀리에 있었으므로, 했어! 라는 기분이 되었습니다.


로잔 국제 발레 콩쿨 2022에 출전시의 모습

- 앞으로의 전망
학교 졸업까지 앞으로 1년으로 동시에 취업도 시작됩니다.
구미의 어딘가의 컴퍼니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입니다.
회개가 없도록 매일 노력해 나가고 싶습니다.

고마워요!
파이널리스트가 될 수 있는 자신감이 있었다는 것. 날마다, 가혹한 레슨을 거쳐 길러진 기술은 틀림없이 자신감과 희망으로 가득한 젊은 댄서, 타카다 유키야.
코로나 태에서 희망의 스쿨 유학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조차, 지금의 타카다 씨에 연결되기 위한 운명이었던 것처럼 느껴지네요. 「발레는 예술」이라는 것을 표현해 나가고 싶다는 것,
향후의 활약에 기대입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