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음악

【피아니스트 마츠모토 유리에씨】 유음의 음악 체험을 통해 전하고 싶은 것

【ピアニスト松本有理江さん】愉音の音楽体験を通じて伝えたいこと

연령이나 국적, 장애 등에 관계없이, 누구나가 참가할 수 있는 음악 체험을 제공하는 단체 「유음(유음)」. 무대에 오르고 연주가를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는 0세부터의 배리어 프리 콘서트나 절에서의 콘서트 등, 유음의 기획은 독특합니다. 이번은 유음을 주재하는 피아니스트, 마츠모토 유리에(마츠모토 유리에)씨의 인터뷰를 전달합니다.

무엇보다 피아노를 좋아했던 어린 시절

유음을 주재하는 마츠모토 유리에씨는, 국립음악대학 부속 중학교·고등학교에서 국립음악대학과 동 대학원으로 진행해 수석으로 졸업. 그 후 헝가리에서 켄씨를 쌓아 2012년에 비엔나로 옮겨, 2018년에 귀국. 결혼·출산·육아를 하면서 연주 활동을 실시하는 가운데, 유음을 시작했습니다.

――유리에씨는 몇 살부터 피아노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까?

어렸을 때부터 피아노를 좋아하고 연주하고 싶었다고합니다. 다만,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한 것은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입니다. 처음으로 피아노를 가르친 것은 니가타현 산조시의 선생님이었습니다. 아버지가 전근족이었기 때문에, 초등학교를 3회 바꿨습니다만, 어머니는 그 때마다 피아노의 선생님을 찾아 주었습니다. 지금처럼 인터넷이 없었기 때문에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음악 코스가 있는 중학교를 수험받은 계기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만난 독일 유학 경험이 있는 피아노 선생님이 매우 존경할 수 있는 분이었습니다. 그 인연을 계기로 "미래는 피아니스트가 될 것"이라고 결정했습니다. 그런 때, 초등학교 6학년에서 또 전근·전교의 이야기가 나오고, 담임의 선생님의 추천으로 국립 음악 대학 부속 중학교를 수험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로부터는 「음악중학에 넣지 않으면 피아노를 포기하라」라고 말해져, 점점 피아노의 레슨에 열중하게 되었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한 후 왜 헝가리에 유학되었습니까?

중학생 시절에 TV에서 본 헝가리 출신의 피아니스트, 안드라쉬 시프씨의 특집 프로그램을 계기로 해외에서 피아노를 배우고 싶다는 동경하고 있었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한 후, 그 생각을 실현하기 위해 헝가리에 유학하고, 쉬프 씨의 선생님인 페렌츠 라드쉬 씨에게 배웠습니다.

――이국에서의 생활은 힘들었던 것은

당시의 헝가리는 제한된 집에만 전화가 있는 시대였지만 불편도 즐겼습니다. 일본에서 혼자 피아노를 배우러 온 나에게 헝가리 사람들은 가족처럼 친절하게 해주었습니다. 마음이 가늘어질 여유가 없었습니다. 헝가리에서는 훌륭한 선생님과 상냥한 사람들로 둘러싸여 음악관조차 바뀌는 4년을 보냈습니다.

처음 듣는 콘서트는 좋은 것을 전달하고 싶다.

―― 숨소리로 바이올리니스트의 히로카씨는, 어떤 아이였습니까

내가 집에서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었기 때문에 놀기 위해 피아노를 만졌습니다. 하지만 피아노를 시작하기에는 아직 어려서 손도 작아서. 거기서 그녀가 4세가 되기 전에, 유아에서도 시작되는 분수 바이올린을 갖게 해 보면 매우 마음에 들어. 바이올린은 가지고 다닐 수 있는 악기였기 때문에, 여행에 갈 때도 빠뜨리지 않고 연습하는 아이였습니다. 쇼카는 어렸을 때부터 바이올린을 아주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마츠모토 히로카(바이올린)와 마츠모토 유리에(피아노)

――유음의 콘서트는 0세의 아이가 넣는 시간대가 있습니다만, 시작된 계기는

비엔나에서의 6년간의 일을 마치고 귀국하면, 일본에서 어떤 음악 활동을 할까라고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콘서트는 많이 있어도, 아기도 함께 회장에서 들을 수 있는 클래식 콘서트는 아직도 적어서. 제가 사는 아오바구에는 필리아 홀이라는 멋진 콘서트 홀이 있기 때문에, 거기를 회장에 연주가의 바로 근처에서 들을 수 있는 클래식 콘서트를 시작했습니다.

――휠체어 유저도 계셨습니다만, 무언가 의식되고 있었던 것은 있었습니까?

구청에서 장애가 있는 아이의 보호자와 이야기할 기회가 있어, 콘서트에 찬동해 주셨습니다. 장애가 있는 아이도 함께 듣고 싶다는 목소리를 받아들여가는 사이에, 배리어 프리 콘서트가 되어 갔습니다.


이미지 제공: 유음

――연주가도 기획도 다채롭고 놀랐습니다만, 유의하고 있는 것은 있습니까

유음이 실현하고 싶은 것에 찬동해, 음악이 가지는 진정한 모습과 매력의 전해지는 연주, 음악이 가지는 포지티브한 에너지가 전해지는 연주를 해 주시는 분에게 출연해 주시고 있습니다.


연주가와 같은 무대·근거리에서 감상하는 것으로, 음악을 전신으로 느낄 수 있다

――유음만이 가능한 조건은 있습니까?

고객이 어린 아이라고 해서 듣기 쉬운 곡목에는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까. 0세의 아기에게도 진지하게 좋은 연주를 전달하고 싶고, 콘서트의 구성에서도 클래식 좋아하는 어른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듯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음악을 통해 지역사람을 연결

마츠모토 유리에씨는, 헝가리에서의 유학 생활로 주위의 사람에게 친절하게 받은 경험으로부터, 누구나가 참가할 수 있는 콘서트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그 활동은 아오바구에서 시작되어 가나가와현, 인근현으로 퍼져 갔습니다.
계속적인 공연 활동이 인정되어 2022년도, 2023년도는 「도큐 아이 응원 프로그램」의 조성을 받아 「미케! 유쾌한 음악・논보라부」 「미케! 유쾌한 음악・하타쿠라부」를 실시 하고 있습니다. 연간 약 10회의 이벤트를 열어 150쌍의 부모와 자식을 무료로 초대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제공: 유음

「이웃의 절에서, 멀리 나가지 않고 음악에 접할 수 있으면」이라고 하는 생각으로 올해부터 시작한 클래식 콘서트 「TERA CONCERT」도 대호평입니다. 고령의 분이나 아기 동반 등 외출이 어려운 사람들도, 현지의 절에서 음악을 듣고 안심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내 주시면……라고 하는 기분이 활동의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회장의 절은, 리서치로부터 협상·시모미까지 모두 유리에씨가 가고 있다고 하기 때문에 놀라움입니다.


이미지 제공: 유음

유음의 2023년도 콘서트는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콘서트 참가를 통해 얼굴 낯설이 되거나, 처음 왔을 때는 아기였던 아이가 성장하고 있거나와, 아오바구로부터 음악으로 연결되는 사람의 고리가 퍼지고 있다 합니다.

「TERA CONCERT」의 회장은 모두 명찰, 「Let's come together!」는 가나가와현을 뛰쳐나와 군마현 다카사키시에. 음악의 치카라를 가나가와현에서 전국에 전달하는 유쾌한 음악에 주목입니다!

유네 [유온] 홈페이지

유음은 SDGs(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와 STEAM 교육의 이념을 바탕으로 배리어프리로 접할 수 있는 참가형 음악 체험을 제공하고, 평생에 걸친 심신의 건강과 지역에서의 연결의 두께를 늘리는 계기 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3년도 TERA CONCERT
제3회 2023년 11월 11일(토) 엔가쿠지 여의암(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
제4회 2023년 11월 23일(목·축) 히가시카츠지 본당(가나가와현 후지사와시)

■2023년도 Let's come together!
2023년 12월 22일(금) 아트 포럼 아자미노(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2024년 3월 9일(토) 다카사키 예술 극장 음악 홀(군마현 다카사키시)

관련 기사

  • 미술·사진

    물결길의 워크숍은 멈추지 않는다〜와카바초 워프 재시동에!

  • 음악

    대호평 기획! 트위터 안의 사람 대담!

  • 기타

    Double Planet 4화

  • 문화·역사

    가마쿠라 덴과 연고의 땅 - 오에 히로모토와 아다치 성장의 연고의 땅을 둘러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