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음악

모차르트 = "즐거운"및 "무서운"노래하는 사람

モーツァルト=“楽しい”そして“怖い”うたかたの人

부담없이 enjoy ! 콘서트가있는 생활
File.9 모차르트
모리미츠 미로 ( 음악 작가)

매년 연말이 되면, 콘서트 정보를 구석구석까지 둘러보고, 새해에 모차르트를 들을 수 있는 즐거운 연주회를 찾는다.
클래식 음악 팬의 왕도라고 하면, 크리스마스에 발레 「호두까기 인형」을 관극해, 연말에 베토벤의 「제9」을 듣는다. 설날은 술취한 기분으로 텔레비전의 '빈필 뉴이어 콘서트'.
하지만 제 경우에는 왠지 모차르트.
올해 초 무거운 음악보다 가볍고 멋진 모차르트에 치유되고 싶다는 단순한 이유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모차르트의 "천재"를 만지고, 일단 음악 팬으로서 올해도 성실하게 음악과 사귀고 가자, 라는 건강한 의미도 있다.

월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1756년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 태어나 35세의 젊은 나이에 비엔나에서 사망한 대작곡가. 오페라에서 기악곡, 종교곡까지 작품수 600 이상. 악보에 음표를 쓰면서, 다른 곡을 머리 속에서 작곡하고 있었다니, 일화도 남아 있다.

말할 필요도 없이, 어디까지나 아름다운 그 곡.
그리고 어디까지나 분방한 그 성격.
'별로 품위가 아니다' 농담을 좋아하고 만년에는 수입이 줄어든 것에 낭비 버릇도 겹쳐 빚을 요구하는 편지도 남아 있다고 한다. 김에 말하면 「별로 품위가 없는 말」연발의 편지도 남아 있는 것 같다.

"이런 통속적인 남자에게 하나님은 왜 특별한 재능을 주었는가"

신심 깊었던 비엔나의 궁정악장 사리에리의 질투와 갈등을 그린 희곡·영화 '아마데우스'를 보면, 대부분의 과장은 있어도 모차르트의 생활상을 잘 알고 웃을 수 있다. 라고 할까, 조금 놀란다.
걸작 『아마데우스』는 물론 픽션이지만, 당시 샐리에리가 모차르트를 독살했다는 소문이 흐른 것은 사실이었고, 그는 죽을 때까지 그 소문에 시달렸다고 한다.
불쌍한 사리에리. “음악의 진실”을 깨닫게 되었을 뿐!

*안토니오 사리에리(1750~1825)

“천재” 모차르트.
그 음악을 말로 하기는 어렵다.
"마치 호흡을 하도록 작곡한다"고도 말한 모차르트.
구성은 매우 간단합니다. 선배 하이든 등이 확립한 현재 '고전주의'라는 문법에 거의 곁들인 것으로, 베토벤이 지향한 혁신성에 대한 욕구나 자기표현의 고생이라는 것은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 실제로 악보에도 다시 쓴 흔적을 별로 볼 수 없다고 한다.

부드럽고 멋지고 엄청나게 아름다운 음악.
이제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만 ....

예를 들어, 피아노 협주곡 23번 이 장조의 제2악장.
조용하고 슬픈 피아노 독주에, 어딘가 멀리서도 들려오는 오케스트라의 합주가 이어진다. 그 직후에 연주되는 피아노의, 정말 말할 수 없는 이상한 조사…
아무래도 불안한 기분이 되고 있으면, 이번은 약간 즐거운 프레이즈, 그리고 반복하는 서두의 멜로디.
"음악은 시간적인 예술." 그렇지만 이 곡을 듣고 있으면, 완전히 반대를 느껴 버린다. 즉, 모차르트는 7분간 사용해 일순간을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해 온다.
순식간에 마음에 떠나는 불안과 희미한 희망 등 다양한 잔소리를.
모차르트는 기승전결을 주지 않는다.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23번 & 제26번을 수록한 추천의 1장. 글루다 (피아노) & 로열 콘서트 헤보 관현악단 (아논 쿨 지휘)

예를 들어 오페라 '동 조반니'.
여자라면서 살인자의 조반니를 몰아가는 '피해자'들. 그들은 미워하고 죽이고 싶어하는 주인공을, 실은 좋아하고 좋아하고 견딜 수 없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해 오는 이상하다.

피아노곡에 대해 자주 말하는 말이 있다.
"어린이에게는 너무 부드럽지만, 어른에게는 너무 어려운 모차르트"
아이의 기술을 향상시키는 것 같은 어려운 곳은 없지만, 그 심플함 때문에, 어른의 사념이 더해지면 순진한 모차르트는 망쳐져 버린다.
실제로, 그런 연주에 아무것도 접한 적이 있다.

여기에 1장의 CD가 있다. K30이라는 작품 번호를 부여받은 모차르트가 10세 때 작곡한 바이올린 소나타. 포저와 쿠퍼의 멋진 연주다.
그 “아다지오” 악장, 아무래도 노래하는 바이올린이 인상적인 아름다운 작품. 거기에는 성숙한 모차르트가 떠들썩하게 사용하는 ‘와자’는 없지만, 배후에 들리는 달관한 것 같은 슬픈 분위기는 도대체일 것이다. 그것도 꽤 부정적이지 않고 부드럽게 감싸는 것.
당시 7세의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크게 되면 내 신부로 해줄게"라고 말했다는 일화가 전해지는 순진한 소년 모차르트는 이런 음악을 만들어 버린 것이다. 아니, 누군가가 만들어 버렸다, 라고 할까.
아, 사리에리가 질투한 “천부의 재능”.
모차르트의 음악에는 "데모니시(악마적?)" 무서움이 있다.
음악통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표현이다.
*대례복을 입은 6세의 모차르트

듣는 자가 평소 자각하고 있지 않는, 마음의 안쪽에 자고 있는 감정, 아직 눈치채고 싶지 않은 진실. 그런 귀찮은 것을 찌랏과 울타리 보여주고, 자랏과 만져 놓고, 모르는 얼굴로 또 아름답게 꿈꾸는 기분으로 만들어 버린다.
그런 음악을 만들어 버리는 득체가 모르는 누구인가. 그게 무서워.
그것은 먼 곳에 있는 것인가, 아니면 우리 자신인가?

그래서.
연시에 추천의 모차르트 연주회, 둘이 있습니다.

1월 11일(토) 필리아 홀의 「뉴 이어 콘서트」.
명수, 요코야마 유키오가 N 히비키 멤버와 함께 연주하는 피아노 협주곡 3곡.
위의 23번도 연주됩니다.
그렇다고 해도 모차르트에서만 3곡은 굉장합니다.

(C) 아르 암피니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뉴이어 콘서트 『모차르트 향연』》
[일시]2020년 1월 11일(토) 15:00 개연
[회장]필리아 홀 요코하마시 아오바 구민 문화 센터
[출연]피아노:요코야마 유키오, 관현악:N히비키 멤버에 의한 실내 오케스트라(콘서트 마스터:야마구치 유노)
[요금] S 7,500엔, A 6,500엔
*자세한 것은 이쪽

그리고 뮤자 가와사키 심포니 홀의 '모차르트 마티네'.
이곳은 1월 18일(토).
이제 일본이 자랑하는 음악가 중 한 명인 바이올리니스트 사토 슌스케의 연주로 청년 시절의 작품을 즐길 수 있습니다.
모차르트가 영향을 받은 대바흐의 차남, CPE 바흐의 작품도 들을 수 있다는 호기획.

©Yat Ho Tsang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모차르트 마티네 제39 회》
[일시]2020년 1월 18일(토) 11:00 개연
[회장] 뮤자 가와사키 심포니 홀
[출연] 바이올린 : 사토 슌스케 (연주), 관현악 : 도쿄 교향악단
[요금] 일반 3,500엔, U25(초등학생~25세) 1,000엔, 친구회 3,150엔
*자세한 것은 이쪽

모두들 들으면 무섭지 않아!?
자, 모차르트를 즐기자!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