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미술·사진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미술전 리포트 제3탄

「第56回ヴェネチア・ビエンナーレ国際美術展」レポート 第3弾
"동원 50만명을 넘어 폐막 -"코라테랄 이벤트"에 보여진 아시아의 동향과 회기 종료 후 비엔날레를 즐기는 방법"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이 약 7개월의 회기를 거쳐 11월 22일에 폐막. 밀라노 박람회의 오프닝에 맞추어 예년보다 약 1개월 전에 시작한 이번입니다만, 회기중의 방문자수는 전회 2013년의 국제 미술전을 2만 4천명 웃도는 약 50만 1천명을 기록했습니다 했다. 국내외의 미디어에 의한 취재·보도는 8천건 이상(그중 이탈리아 국내는 2650건, 해외 미디어는 5450건)도 되어, 세계의 주요 미술지뿐만 아니라 일간지 등에서도 널리 보도된 것 외, SNS에서의 보급에 대해서도 보고되고 있습니다(특히, 최종일의 트위터 등록 인원수는 45만명에 달해 전년대비 79% 증가, 인스타그램도 개막 1개월 전부터 도입해 현재 2만 8천명이 등록) .

한편, 최종일의 공식 발표에서는 이러한 수뿐만 아니라, 논의의 장이 되는 다양한 이벤트의 실시, 미래의 창조를 담당하는 학생이나 교육자와의 교류의 실적, 또, 비엔날레의 새로운 발전이 볼 수 있는 최신 IT 기술을 구사한 구글사와의 콜라보레이션 「베네치아 비엔날레 온라인」이나, 해마다 수를 늘려 기획 내용도 주목받고 있는 「코라테랄 이벤트」(동시 개최 기획전)에 대해서도 언급이 있었습니다 . 이번에 최종회가 되는 MAGCUL.NET 리포트에서는, 이러한 “비엔날레의 계속”을 소개. 또한 콜라테럴 이벤트 중에서도 특히 홍콩에 건설중인 대형 공립 미술관 M + (뮤지엄 플러스)에 의한 기획전과 사립 재단의 호소에 의해 실현 된 인도와 파키스탄의 작가의 합동전에 대해 되돌아 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최초의 리포트에서 인터뷰에 답해 주신, 일본관 대표의 두 사람의 향후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알려 드리겠습니다.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마지막 날의 회장의 모습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마지막 날의 회장의 모습
Photo by Andrea Avezzù Courtesy: la Biennale di Venezia

「세계의 미래」를 담당하는, 감상자나 아티스트의 계란의 육성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파올로 바라타 대표는 이 국제 미술전의 평가를 약 20만 명의 입장자를 기록한 1999년 이후에는 특히 기자와 비평, 젊은이의 참가 등의 수에 주목하면서 회기 중 에 가져온 그 지식과 창조의 가능성의 교류에 의한 그 한층 더 깊어지고, 또 그 풍요로움에 있어서 평가를 하고 싶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방문자의 내역에서도, 앞의 미디어의 수의 뒤에, 타겟층이며 이번 방문자의 3할을 차지하는 「젊은이 및 학생」에 대해서 명기되고 있어, 회장에서도 학생의 단체 감상에 대응하고 있는 스탭 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비엔날레 세션"이라고 불리는 전세계 대학과 미술 학원에 대한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감상을 추천하는 프로젝트의 성과이기도하며, 올해는 이탈리아 국내의 대학과 미술 학원뿐만 아니라 해외 의 대학에서도 많은 참가자를 모았습니다 (합계 78 대학 3518 명, 그 중 이탈리아 국내는 24 대학, 해외는 54 대학).

또, 미술사상에서도 중요한 운동이나 아티스트를 배출하고 있는 베네치아입니다만, 이번 비엔날레에서는 1750년 창립의 국립 베네치아 미술학원으로부터 60명의 학생이, 출전 작가 중에서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컨셉츄얼· 아티스트인 한스 하케의 제작과 김사자상을 수상한 에드리안 파이퍼의 퍼포먼스 등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회 리포트한 자르디니 회장의 '붉은 극장'에서 연일 행해진 각 이벤트 외, 아르세날레 회장 내에 있는 테아트로 알레 테제에서는 '크리에이티브 타임 서밋 2015'라는 국제 컨퍼런스가 개최되어 아티스트 나 활동가, 교원, 이론가, 정치가 등 100명 이상의 등단자가 미술 교육 등에 대해 논의를 나누었습니다.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감상자들(자르디니 회장)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감상자들(자르디니 회장)
Photo: Alessandra Chemollo Courtesy: la Biennale di Venezia

Biennale Sessions on the occasion of the 56th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참가 학교 일람·동영상 있음)
http://www.labiennale.org/en/art/archive/56th-exhibition/biennale-sessions/
The 2015 (7th) Creative Time Summit: the Curriculum at the Biennale Arte 2015 (이벤트 개요, 등단자 이름 목록, 동영상 있음)
http://creativetime.org/summit/venice-2015/

폐막 후에도 즐길 수 있는 “베네치아 비엔날레 온라인”

이번에 베네치아에 갈 수 없었던 분도, 갔지만 대량의 전람회에 압도되었다고 하는 분도, 베네치아·비엔날레가 구글·컬츄럴·인스티튜트와 공동 개발한, “베네치아·비엔날레 온라인”을 꼭 체험해 봐 제발. 「컬쳐럴 인스티튜트」는 구글사가 무료 제공하는 인터넷상의 서비스로, 세계의 박물관이나 미술관의 전시회나 컬렉션을 디지털 아카이브화, 자유롭게 검색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것. 그 베네치아 비엔날레판이 이번에 개발되었습니다. 기획전의 각 회장(아르세날레와 자르디니)에 가세해 70개국의 나라별 파빌리온의 이름이 일람되고 있어, 각각의 1 페이지째에 표시되는 「시작한다」(일본어로 나옵니다)를 클릭하는 것만으로 전시회의 경로 또는 설정된 테마를 따라 사진 슬라이드를 즐길 수 있습니다. 또, 회장의 경치를 360도 즐길 수 있는 조작 등에 더해, 일시가 정해져 있어 볼 수 없었던 각 회장에서의 퍼포먼스나, 큐레이터에 의한 해설의 동영상도 볼 수 있는 충실만. 베네치아에서는 비엔날레 운영재단 사무국이 있는 주스티니안궁에서 이 온라인 비엔날레를 즐길 수 있는 부스를 2016년 1월 23일까지 열고 있다고 합니다.

“제56회 베네치아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온라인”
The 56th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online by Google Cultural Institute
https://www.google.com/culturalinstitute/u/0/project/la-biennale-di-venezia
(「일본관」의 페이지는 이쪽으로부터)
https://www.google.com/culturalinstitute/u/0/exhibit/the-key-in-the-hand/2wJSFJ9xCfj3Jw?projectId=la-biennale-di-venezia

콜라테랄 이벤트 1
「연건화 THE INFINITE NOTHING(무한의 무)」전

베네치아 본섬에 있는 다양한 공간에서는, 자르디니 회장의 나라별 파빌리온과 같이 나라나 행정구의 이름을 씌워 베네치아 비엔날레와 동시기에 개최되는 기획전 등의 「코라테랄 이벤트」가 늘고 있다 합니다. 홍콩은 2001년부터 이 콜라테랄·이벤트형 참가를 하고 있는 행정구의 하나. 아르세날레 정면 입구 맞은 편에 있는 회장을 홍콩 파빌리온으로 올해는 曾建華(Zan Kinwa, 1976년 중국 산터우 태생,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의 개인전을 실시했습니다. 이 전시는 홍콩 아트 디벨롭먼트 카운실(ADC) 과 신규 대형 공립 미술관으로 주목 받고 있는 M+(뮤지엄 플러스) 가 공동 개최. M+는 초고층 빌딩이 늘어선 홍콩의 빅토리아 걸프 전장 2km에 이르는 ‘니시구류 문화구’에 2018년 개관 예정인 시각 문화에 특화된 미술관으로, 전시 공간은 뉴욕 근대 미술관(MoMA) 본관 5 배가 된다고 합니다.동관의 큐레이션 팀이, 베네치아에서의 홍콩 대표로 선택한 것이 나입니다.
曾은 주로 텍스트를 소재로 한 벽지와 비디오 설치 작품을 전개하는 아티스트. 일본에서도 2010년의 아이치 트리엔날레나 2011년의 모리 미술관 MAM 프로젝트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베네치아를 위한 신작에서는, 최근에 웬이 임하고 있는 니체의 무신론과 신앙에 대한 고찰을 전개시켜, 4개의 전시실의 공간을 각각 다이나믹하게 이용한 영상 설치《THE INFINITE NOTHING》(직역하면 「무한의 「무」의 의)를 발표. 기독교인인 나가 니체에 접한 것으로, 「불확실한 궁극성」에 대해 불교나 서양 철학의 주제, 현대 영화로부터도 착상을 얻으면서 찾아내는 여행이 표현되고 있어, 감상자는 신앙의 메타퍼로서의 「강」을 건너, 쏟아지는 「빛」이나 「말」, 눈앞에 나타나는 「문」과 대치합니다. 그 너머에 있다고 시사되는 「영복 회귀」를, 감상자는 그 「자유 의지」에 의해 찾아낼 수 있을까···. 신앙이나 종교의 이름 밑에 개인이 '마가'를 찾는 여행이, 날마다 진화하는 문명 사회 속에서 혼미하고 있다는 현대성을 세련되게 표현해, 베네치아라고 하는 수도에도 링크한 기획전 그래서, M+를 비롯해 홍콩의 표현의 동향이 신경이 쓰입니다.

「연건화 THE INFINITE NOTHING」
회기:2015년 5월 9일~11월 22일
장소:Campo della Tana, Castello 2126-30122, Venice, Italy
공동개최 : The Hong Kong Arts Development Council (HKADC), 니시쿠류 문화구 M+
www.venicebiennale.hk

콜라테럴 이벤트 2
"My East is Your West (내 동쪽은 당신의 서쪽)"전

또 하나 다루어야 할 동시 개최 기획전은 사립재단의 호소에 의해 실현된 인도와 파키스탄의 작가의 합동전 「My East is Your West(내 동쪽은 당신의 서쪽)」입니다. 영국 식민지로부터의 독립 후, 거듭되는 전쟁이나 종교 대립이 끝나지 않는 2국의 국경에는, 현재 세계 제일 긴이라고도 불리는 방어벽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실파 구프타(1976년 인도 봄베이 출생, 1995년에 명칭을 변경하여 뭄바이가 된 동 도시를 거점으로 활동)는 국제화하는 사회나 정치의 다양한 폐해와 그 불모를 가시화하는 작품 제작 가고 있습니다. 이번은, 이 2국간의 국경의 1000분의 1의 길이에 해당하는 3394미터의 흰 천에, 카본지로 묵묵히 국경선을 그리는 퍼포먼스를 발표. 한편 라시드 라나(1968년 파키스탄 라호르 출생, 라호르를 거점으로 활동)는 디지털 화상 처리된 사진과 영상에 의해 존재의 일시성과 장소의 개념을 측정합니다. 이 전시회에서는 대형 모니터와 라이브 스트림 기능을 사용하여 라호르와 베네치아 전시실에 있는 시청자를 실시간으로 서로 대면하는 경험을 가져왔습니다. 각각 국제 활동의 기회를 늘리고 있는 양국의 작가에 의한 조국의 본연의 회의나 그것을 극복하는 방법의 제시에 더해, 그들의 협동을 호소한 구쥬랄 재단의 여성 디렉터, 펠로스・구쥬랄 씨가, 베네치아라고 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현대 미술의 제전으로 인도와 파키스탄을 하나로 해 남아시아가 바라는 미래상을 표시한 것을 평가하는 보도도 볼 수 있었습니다.

"My East is Your West"
"My East is Your West"

My East is Your West(2015) at the 56th Venice Biennale by Rashid Rana.
Photo by Mark Blower

「My East is Your West」
장소:Palazzo Benzon, San Marco 3927,Venice, Italy
회기:2015년 5월 6일~10월 1일
주최: The Gujral Foundation
http://gujralfoundation.org/my-east-is-your-west/

가나가와에서 시작된 일본관 대표 아티스트 & 큐레이터의 앞으로

마지막으로, 가나가와에서의 전시가 계기가 되었다고 MAGCUL.NET의 인터뷰에도 대답해 주신 일본관 「장의 열쇠」전의 계속을.
이 파빌리온은 수상마저 놓쳤지만, 전시 풍경의 사진이 현지 이탈리아의 지면으로 일면을 장식해, 구미의 대표적인 아트지에서도 필견의 전시라고 평가되는 등 호평을 얻었습니다.
각 보도에 대해서는, 일본관의 특설 웹 사이트 에 갱신되어, 폐막 후에도 열람할 수 있습니다.
일본 대표를 맡은 큐레이터 나카노 히토시씨는 현재 소속되어 있는 KAAT 가나가와 예술극장 에서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일본인 현대 아티스트를 가나가와에서 발신하는 선예적인 기획전을 준비 중.
동시에 국내 각지에서 베네치아 비엔날레의 보고회를 의뢰받아 미래의 일본관 대표가 되는 작가와 큐레이터 양쪽의 육성에 공헌되고 있습니다.
또, 아티스트 시오다 치하루씨의 그 후의 활약에 대해서는, 작가의 공식 웹 사이트나, 소속하는 프랑스의 대형 화랑, 갤리 다니엘 탐프론 의 최신 전시 정보를 꼭 참조해 주세요.
특히 베네치아에의 참가를 계기로, 「시드니 비엔날레」(2016년 3월 18일~)의 출전이 정해졌다고 합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초의 비엔날레로서 1973년에 시작된 이 국제 미술전에서 시오다씨가 어떠한 작품을 발표될지, MAGCUL.NET 도 계속 주목·응원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날의 회장의 모습

마지막 날 회장의 모습 Photo by Andrea Avezzù Courtesy: la Biennale di Venezia

리포트 문책: 이이다 마코토(미술사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