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여대생이 간다! ~ 여류 요시오 타케모토 코마노스케 공연 in KAAT~

女子大生が行く!~ 女流義太夫 竹本駒之助公演 in KAAT~

여러분 안녕하세요!
아직도 추운 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만 오랜만의 마그칼씨 리포트입니다!
이번에는 여대생 이즈미 타키코 씨, 후쿠시마 쥬리 씨의 두 사람에게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에서 상연되었다
KAAT 타케모토 고마노스케 공연 제2탄 “태평기 충신 강석”
를 보고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번은 두 사람의 제안에 의해 무려 대담 형식의 리포트가 되고 있습니다.
고전 예능을 가까이서 보는 것은 처음이었다는 두 사람의 솔직한 감상이 담긴 대담식 리포트를 꼭 봐 주세요.
 

 
32341_1
 
 
후쿠시마 : 이즈미 씨는 어째서 이번 「KAAT 타케모토 고마노스케 공연」을 관극하려고 했어?
 
이즈미 :저는 뮤지컬을 좋아하지만, 대학에서는 전혀 관계가 없는 경영학을 배우고 있어, 취미가 무대 관극. 고전 예능은 볼 기회가 없으며,
전부터 어떤 것인지 한 번 보고 싶다고 흥미는 있었어. 이번 공연은 티켓 요금도 저렴했던 것도 있어 관극했습니다. 후쿠시마 씨는?
 
후쿠시마 :나도 뮤지컬이나 연극은 잘 보러 가지만, 고전 예능이라고 들으면 자신과는 멀리 인상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최근에는 가부키에 흥미가 있어, 가부키는 에도시대의 대중 오락이었기 때문에, 당시의 사람들은 이것을 보고 울거나, 웃거나 하고 있었구나라고 생각하면서 보면,
친밀감을 갖기 쉬워지고…에도 시대는 먼 옛날 일이지만, 자신과 가까운 존재에 느낄 수 있었던 것.
이번 여류 요시타도 옛날에는 인기가 있고 아이돌적 존재였다는 것을 알고 흥미를 가졌습니다. 이즈미씨는 실제로 보고, 자신이 이미지하고 있던 것과 다르다?
 
이즈미 :어떤 것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처음으로 요시타부를 들었을 때는 압도되어…박력이 굉장했고 놀라움도 컸다.
이번에는 무대와의 거리도 가까웠기 때문에 타이오 씨를 가까이서 느낄 수 있었고 이야기의 세계에 들어갈 수있었습니다.
자신으로부터 이야기를 듣자는 자세도 자연스럽게 태어났다. 이번에는 다양한 의미로 즐길 수 있었을까.
 
후쿠시마 : 요시타부는 「대본을 읽고 있을 뿐의 낭독극」이라는 이미지가 있었지만, 이미지와 다르네요!
읽고 있는 것에 변함은 없지만, 리듬감 있는 흐름으로…
 
이즈미 : 연극 그 자체다. 앉아서 말하고 있을 뿐이지만, 정경이 눈에 뜬다! 세계관을 완전히 만들어내고 있다고 생각했다.
 
후쿠시마 :이번에는 코마노스케씨가 내레이터도 포함해, 혼자서 젖먹이부터 할아버지까지 8역도 연기 나누고 있었지만,
8역도 연기하고 있는 것을 느끼게 하지 않는 흐름이 있다고 할까, 이야기의 진행 상태도 리듬감이 있어 기분 좋았다.
 
이즈미 :목소리의 표정이 각각 있기 때문에, 「이 사람이 이야기하고 있는 거야」 「이런 대화이구나」라고 하는 것이 대단한 잡기 쉬웠다.
 
후쿠시마 : 내 이미지에서는 샤미센은 백 뮤직과 같은 역할로 겸손하게 연주한다고 생각했지만,
쓰가스씨의 샤미센은 하나의 연주로서 독립하고 있었던 것 같았다. 샤미센만 듣기에 오는 즐기는 방법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즈미 : 맞아. 하지만 역시 샤미센의 쓰가스씨와 코마노스케씨의 타이밍이 굉장하네요.
 
후쿠시마 : 완전히 일치하고 있네요. 이야기 전체가 서서히 고조되고 소리가 와주었으면 하는 절묘한 타이밍에 울린다!
샤미센의 소리는 단순한 인상을 가지고 있었지만, 여러가지 소리를 낼 수 있고 격렬하게 연주하는 장면에서는 그 박력에도 압도되었다.
 
이즈미 : 호흡을 맞추는 방법이 완벽하네요. 미디어에 노출되는 것은 코마노스케씨지만 샤미센의 소리도 즐겨 주었으면 한다.
 
후쿠시마 : 그리고 코마노스케 씨는 인터넷 동영상 등에서 보면 부드러운 온화한 분의 인상으로, 이웃의 친절한 상냥한 할머니라는 분위기였지요?
 
이즈미 : 그래, 굉장한 친근함을 가지기 쉬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무대에 섰을 때의 표정이 이미지와 완전히 달라서…
말할 때의 박력 있는 갭 굉장하고! 보지 않으면 모르기 때문에 보길 바란다! (웃음)
 
komanosuke
©KAAT 가나가와 예술극장
 
후쿠시마 :동영상을 관극 전에 보고 나서 고마노스케씨의 무대를 보면, 그 갭에 놀랄 것 같고, 코마노스케씨의 매력을 한층 더 느낄 수 있군요.
 
이즈미「다케모토 고마유스케 여류 요시타오 일대기」 도 HP에 실려 있어 그것을 읽었는데… 요시타부는 우리의 생활에는 전혀 관계가 없어 세계가 다르겠지요?
자신과는 관계가 없는 분의 반생을 아는 것이 자극적이었다.
 
후쿠시마 :「이런 인생이 자신이 모르는 곳에 있다」라고 아는 것 자체가 타이가 드라마를 보고 있는 것 같은 재미가 있었지.
 
이즈미 :지금, 살아 있는 시대는 함께인데 재미있어요. 코마노스케 씨의 뿌리를 아는 것으로 무대의 견해도 바뀌고,
어렸을 때부터 경험을 쌓고 있는 사람은 역시 달라지고 다시 생각했다.
 
후쿠시마 : 이번 연목은 충신장의 토벌을 둘러싼 가족의 이야기였기 때문에, 우리 같은 학생에서도 「충신장」이라는 키워드를 듣는 것만으로 이미지하기 쉬웠고,
이야기에도 들어갈 수 있었다. 가족 각각이 누군가에게 뭔가 숨겨진 일을 가지고 있다는 내용에도 흥미가 있었고.
 
이즈미 :게다가 이야기 자체는, 주인공 시게타로가 자신의 주군의 격투를 위해 아들을 죽이고, 아내도 자살해 버린다는 비극이지만,
주인공 이외의 등장 인물에도 각각 스토리가 있어 이야기에도 깊이가 나오고 있다고 생각했다.
가족을 지지하기 위해 창녀에게 몸을 떨어뜨리는 아내 오리지오의 삶의 방법이라든지 같은 여성으로 생각하게 되고, 자신의 뜻을 위해 열매를 죽이는 장면은
지금 우리의 감각과는 거리가 멀고 인상적이었습니다. 그것도 의외로 말하는 어조가 알기 쉽고… 단어 하나하나, 단어를 들을 수 있었던 것이 좋았다.
 
후쿠시마 : 그리고 이번 공연은 특설 무대라는 것으로 반대로 그것이 이야기에 들어가기 쉬운 공간을 만들어 냈다고 생각하고,
무대와 객석의 거리감이 가까웠기 때문에 일체감이 탄생한 것처럼 느꼈다. 굉장한 아늑한 공간이었다.
 
무대
©KAAT 가나가와 예술극장
 
이즈미 : 그래. 역시 거리가 가까운 분 이야기에 끌려가고, 두 사람의 박력을 피부로 느껴졌다.
 
후쿠시마 : 숨쉬기까지 느껴지는 것은 귀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코마노스케씨의 얼굴의 움직임, 근육의 변화까지 볼 수 있었지.
표정에 주목하거나 움직임을 보거나 이야기를 그냥 들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곳에 즐거움도 있었다.
 
이즈미 :얼굴의 변화로 등장 인물 각각의 심정이 전해지는 것은 굉장하다고 생각했다. 한 사람이 같은 대본을 보고 말하고 있는데, 8인분의 세계를 만들어내고 있어…
표정의 변화까지 느껴진 것은 거리가 가까웠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후쿠시마 : 굉장히 심플한 무대로 쓸데없는 것이 없는 공간이지만, 현대적인 요소와 노무대의 고전적인 부분이 잘 융합해 맛있는 모던한 공간이었다고 생각했다.
그 특설 무대는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즈미 : 그리고 아무래도 고전 예능이란 우리 학생은 들어가기 어렵다고 생각하지 않아? 격식 높은 이미지로.
 
후쿠시마 : 그래. "무엇을 입고 가면 좋을까?"
 
이즈미 :그 점 KAAT는 뮤지컬이나 연극 등도 상연하고 있는 극장이고, 관에 오기 쉬웠다.
 
후쿠시마 : 준비하지 않아도 좋다고 할까, 부담없는 기분으로 갈 수 있었지.
게다가, 우리는 24세 이하이기 때문에 이번 공연도 2000엔으로 관극할 수 있었고, KAAT에 푹 들러 고전 예능에 접할 수 있다고 특별한 일이지.
(※24세 이하의 분에 대한 할인은 공연에 따라 다릅니다.)
 
이즈미 : 정말! 분명 대학생은 이런 공연을 이 가격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을 모른다고 생각하지만, 절대로 볼 가치가 있다고 단언할 수 있다!
 
후쿠시마 :객층으로서는 노인이 많았고, 리피터의 사람도 많겠지만, 우리 같은 초보자라도 여러가지 흡수해 돌아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즈미 :우리가 보았을 때도 절반 정도 처음으로 요시오를 듣는 손님이 있었지만, 그 사람들을 향한 해설도 붙어 있었던 것은 좋았지요.
 
후쿠시마 : 줄거리가 프로그램에 쓰여 있어도 의외로 확실히 읽고 예습하는 일은 하지 않을까요?
해설을 듣고 보는 것과 보지 않는 것과는 이야기에 들어갈 수 있을지도 전혀 바뀌어 오는군요.
 
이즈미 :이번 KAAT에서 보았을 때도 느꼈지만, 우리의 세대가 그다지 보러 오지 않았다는 것은 역시 조금 외롭지요.
노인이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
 
후쿠시마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하나 정도 일본의 전통 예능에 접해 무언가를 느끼고 싶다고 생각한다.
 
이즈미 :그 공간에 있다는 것이 특별하니까, 절대로 봐야 할 것이군요.
 
후쿠시마 : 20대에 요시타부를 들은 적이 있다고 멋지다고 생각해.
 
이즈미 : 「요시타 남편 들어 본 적이 있습니다」라고 좋네요.
 
후쿠시마 : 앞으로 사회에 나서도 노인과 이야기하는 장면이 많이 있다고 생각하고,
「요타부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것만으로 저쪽이 우리에게 안는 인상도 다르다고 생각한다.
 
이즈미 :우리처럼 뮤지컬을 좋아하는 사람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해.
 
후쿠시마 : 「요시오가 뭐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지만, 뮤지컬과 그렇게 변하지 않아!
노래와 말이 있어, 샤미센의 연주를 타고 이야기가 진행되는 점에 있어서는 뮤지컬이고, 혼자서 몇 역도 연기도 하고 있기 때문에 연극 그 자체이고.
 
이즈미 : 정말이지! 꼭 고마노스케 씨의 열을 피부로 느끼고 싶어요. 여류 요타오를 하고 있는 분은 전국인 30명도 없지요?
그 중 인간 국보의 연기를 볼 수 있다고 굉장히 귀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후쿠시마 : 인생에서 한 번은 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고, 이번에 이 공연을 보고는 되는 사람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도 10월에 있는 제3탄에 가고 싶었고.
 
이즈미 : 나도 10월 갈 거 야! (웃음) 좀처럼 볼 기회가 없는 여류 요타오의 공연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
이런 기회 드물지 않기 때문에 시간이 있는 대학생 가운데 절대 보는 것이 좋다! 요시타오를 듣고 모두 멋진 어른이 되세요!
 
 
<라이터 프로필>
□이즈미 다키코
도쿄이과대학 경영학부
정책전공 2년
주로 다카라즈카나 사계절 등 뮤지컬을 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 후쿠시마 쥬리
펠리스 여학원 대학
문학부 커뮤니케이션 학과 3년
무대에 서는 것도 보는 것도 좋아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