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MAGCUL マグカル

MAGCUL(MAGNET+CULTURE)
the media for art, culture and events in Kanagawa prefecture.
(別ウィンドウで開きます。)
Double Planet 第5話
演劇・ダンス
2020.05.20

Double Planet 제 5 화

(이 페이지는 Google 자동 번역 서비스를 이용해서 작성되었기 때문에 반드시 정확한 번역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용 시에 이 점에 대해 양해 부탁 드립니다.)

Double Planet
제 5 화 "오늘 기적이 일어나기 시작으로"
아오노 사토루 (후루타쥰 & 칸다陽太/ 라디오 쇼난 성격)

내가 다니고있는 고등학교에서도 드디어 온라인 수업이 시작되었다.

스마트 폰 또는 PC가 있으면 수업을받을 수있다.
아직 선생님들도 모색 같아서 일단 하루에 45 분 수업을 2 시간 만에 배달이다.
어제는 영어와 국어이었다.
300 명 정도있는 2 학년이 같은 수업을 모두 일제히 시청하는 것은 조금 이상한 느낌.
진지하게 듣지 않는 녀석도 있겠지 만, 나는 진지하게 듣고 있었다.
그런 식으로 쓰면 원래 성실한 학생이라고 착각 것 같아서 정직하게 말한다.

아오노 사토루는 "확실하게"변화하기 시작했다.

과장일지도 모르지만, 이런 매일인데,
나는 음악을 시작하고 살 수 "조금"즐거워 것이다.
세상에 이런 일이되어이 "조금"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나는 나 나름대로 몸에 스며 느낀다.

Double Planet 제 5 화

내년이되면 나도 수험생이 될 것이다.

시험을위한 공부도 필요할지도 모르지만, 그것보다 (이런 것을 말할 수준은 전혀 없지만, 다른 아니, 말해 버리는거야) 음악가로서 자신에게 공부의 의미가 조금 이해 낸 생각이 한다.

우선, 영어.

지금까지는 서양 음악을 단지 듣는 것만 같았다. 좋아 그렇지만, 멜로디 지상주의.
멋진 멜로디의 팝을 사랑 왔지만, 최근에는 그 가사에도 관심이 나왔다.
이것도 자신이歌詞を書いてみようと思ったのが大きい。

試しにネットで好きな洋楽を調べてみると、色々な翻訳が出て来る。好きな人が自分なりの解釈で訳していたりもする。ニュアンスの違いで、微妙に異なるのが出て来るので、よく分からない。そうか、自分の解釈なんだ。そう思った僕は、好きな洋楽を好きな解釈で訳すことを始めた。洋楽の歌詞は、すごくシンプルな英文だったりするので、こんな僕でも文法と英単語さえわかれば、ギリギリなんとかなる。今、挑戦しているのは、大好きなThe Libertinesの『Don't Look Back into the Sun』。

そして、これが運命的な出会いを果たすことになった、国語。

その日、スマホの中の教壇に立っていたのは、今学期からうちの高校に赴任してきた「沢村」という50代の男の先生だった。見た目はぽっちゃりしていて、春だというのにオデコからは汗が滝のように噴き出ていた。まだ授業すら始まっていないのに。

当然、クラスのグループLINEでも、総ツッコミ状態になった。

「なにあいつ?!(笑)」

「真夏か!!」

「キモイんだけどーw」

お世辞にもダンディーとは言えない。はっきり言って冴えない風体の沢村という先生。

「皆さん、はじめまして。沢村です。

本来なら同じ教室で、皆さんの前で授業をするはずでした。

しかし、こういった状況になり、カメラ越しの配信という形で、今しゃべってます。

私は現代文の授業を教えるわけですが、今日は私の好きな言葉を紹介します」

そう言うと、沢村先生は白いチョークを握り、黒板いっぱいに大きな字で一心不乱に何やら書き始めた。

こんな展開、グループLINEが黙っちゃいない。

「こういうの昔のドラマで見たことある」

「金八?!」

「なにそれ?」

「しらねー」

「背中の汗、アメリカ大陸みたいw」

「ちげーよ、アレはアフリカ大陸w」

それ以上、LINEを読むのも嫌になり、沢村先生が書く文字を見ていた。

『犀の角のようにただ独り歩め。堂々とだ!』

黒板の端から端まで使った19文字による文章。

書き終えると、噴き出た汗をハンドタオルで拭い話し始めた。

「犀の角のようにただ独り歩め。

これは、『スッタニパータ』という経典の中に出てくるブッダの言葉です。

犀의 (1 개) 코너라는 비유 표현은 "고독"을 의미합니다.
즉, 고독을 두려워 말라는군요.
지금 여러분은 LINE거나 다양한 방법으로 다른 사람과 쉽게 연결될 수 있습니다.
그것이 잘되지 않으면 외로움을 느끼기도 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런 외로움도 사랑 봐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독신 내 의한 자기 합리화 할지도 모르지만.
하하하 "

그래서 웃음을 가지고 이미지였던 것이다.
사와무라 선생님 밖에없는 교실에 허무하게 셀프 웃음 소리가 울려 퍼졌다.

"그것"당당히이다! "라고 말하네요.
이거 아는 사람있는 것일까?
사실 선생님과 같은 성씨, 사와무라 에이지는 전설의 프로 야구 선수가있다 구요.
그의 말버릇이에요. 단어의 마지막에 "당당히이다! "라고 하시구요.
이 문구 어딘가 귀족이 있고, 게다가 활기가 생기는 거죠.
어쩐지 마음 버리고 선생님도 잘 붙이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지금은 혼자있는 시간이 많을지도 모르지만
그런 외로움도 당당히 사랑보십시오 "

나는 혼자 감동했다.
단 혼자서 음악을하려고하는 자신에게도 구원 같은 말이었다.
수업이 끝나면 바로 가사 노트를 열고 마음대로 펜을 달리게 시작했다.
정답 따윈 없다.
'러브 & MUSIC "의 칸다 씨는 일기 같은 것에서 가사를 시작해도 괜찮아라고했다. 나는 가슴에 품어 온 생각을 일기처럼 남긴 싶었을 뿐인지도 모른다. 라스트까지 단번에 읽던 후 제목을 결정했다.

Double Planet 제 5 화

"기적의 말로 '

날아 지른 유메 모아 정렬
나름대로 모양 복용 현상 직시하면
만날 수있는 기적의 말로

나와 말의 귀에 염불 주창 てりゃ
마음 震わさ되는 일도있는 거라구
만남은 역시 갑자기 이번잘 먹겠습니다

"진데 언제라도 이길 거라구! 당당히이다!"
"오직 승리 만이 아니라 멋지게! 당당히이다!"
咲き誇れ 기적의 말로

미래의 사람들에게 전하자 남기려
사와무라가 말하는 것처럼 나도 내 나름대로
계기의 목소리를 들어 보자 이번 만개입니다

"진데 언제라도 이길 거라구! 당당히이다!"
"오직 승리 만이 아니라 멋지게! 당당히이다!"
咲き誇れ 기적의 말로

내가 영웅 나는 능숙 거라구
그렇게 생각 てりゃ 용기도 솟아

"진데 언제라도 이길 거라구! 당당히이다!"
"오직 승리 만이 아니라 멋지게! 당당히이다!"
"진데 언제라도 이길 거라구! 당당히이다!"
咲き誇れ 기적의 말로

"계속"

* 백 넘버는 이쪽으로부터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