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미술·사진예술

아름다운 모습 조용한 힘

美しい佇まい 静かなる力強さ

Kanagawa 갤러리 산포
File.8 special source
야마모토 시노 (갤리 와츠)

저는 '생활'이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고요함 속에 있는 확실한 존재감, 자아내는 성적 매력 등, 물건이 내고 있는 공기감에 닿았을 때, 「아아, 멋지다」라고 한숨이 새어 있습니다.
여러 사람이 모일 때 존재감이 있으면서도 기색을 지울 수있는 모습의 아름다운 사람에게 동경이 있습니다.

몇 년 전 처음으로 모리슨 고바야시 씨의 목각 작품을 보았을 때, 그런 공기감을 느꼈습니다.

그 모리슨의 아틀리에가 얼마나 현지인 우리 집 근처에 있다는 충격과 기쁨!
거기에서는, 타카사토 치요씨, 나카무라 다이스케씨와 3명으로 「special source」를 주재. 각각의 작가 활동, 인테리어 디자인이나 시공을 하고 있습니다.

*왼쪽에서 모리슨 고바야시씨, 나카무라 다이스케씨, 다카사토 치요세씨

모리슨씨는 1995년부터 1999년에 걸쳐 인테리어의 IDÉE(이데이)에서 점포 디자인 설계를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IDÉE라고 하면, 골동품 외, 해외의 모던 인테리어나 잡화, 식물이 있는 생활의 제안 등 선구적 존재였기 때문에, 나도 20대 무렵부터 아오야마의 골동 거리에 있던 가게에 잘 다녔습니다 . 그야말로 모리슨씨가 재적중의 무렵도 겹칩니다만, 자극의 보고로, 그 설렘감을 지금도 생각나게 합니다.

“나는 옛날부터 후나고시 호부씨의 조각을 좋아합니다만, 목조를 시작하는 계기는 2008년, 마에카와 히데키씨의 “수원”이라고 하는 전람회였습니다”라고 모리슨씨.
마에카와 씨는 저도 잘 알고 있는 작가이지만, 자신 속에 태어난 말을 듣고 신화를 방불케 하는 이야기를 상조로 표현하는 아티스트로, 리얼리티와 환상적인 깊은 세계관은 보는 쪽을 포로 합니다.

“내장의 일이 바빠지는 옆, 실은 나는 30대부터 청력이 떨어지기 시작해, 커뮤니케이션을 취할 수 없게 되는 불안을 느꼈습니다. 마에카와씨의 조각을 앞으로 마음을 크게 흔들렸을 때, 이 표현의 길 그렇다면 저 대신 작품이 말해주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독립적으로 표현자로 활동을 시작한 모리슨 씨.
최초로 조각한 작품은, 액세서리 작가로서 활동하고 있던 타카사토씨가, 발레를 테마로 한 전람회를 할 때 디스플레이에 곁들인 발레리나. 안쪽에서 소중히 내고 와 보여준 그 발레리나는, 온화하고 투명감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프로세스를 밟는 것으로 자신다움이 보이는 것은 존경하는 마에카와씨가 개최하고 있던 목조의 워크숍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등, 오로지 자신과 마주보고 계속했다고 하는 모리슨씨는, 전람 모임도 해내게 되었습니다만, 또 자문합니다.

「목각은 좋아하지만, 자신과의 거리를 느끼게 되었다」
「작가로서 계속 해 가는 것과, 자신이 지금까지 해 온 일이 살아 있을까 하는 것」

이상하게도 「자연과의 공생, 물질의 순환」을 테마로 한 전람회에의 권유를 받아, 내장의 일로 오랫동안 만져 온 금속과, 좋아하는 산 등반이 연결되어, 현재 다루는 「식물기」에 연결되어 있다 했다고합니다.

식물 자체로 보이지만 이들은 모두 금속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놀랍습니다. 금속판에서 잘라내, 바위 페인트와 녹 등으로 착색된 작품의 섬세한 것.
"산에서는, 가련한 식물에서도 그 생명력의 힘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그 기억을 기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디자이너, 장인, 작가. 이 3개의 밸런스가 모리슨씨의 형태가 되어, 목소리가 되고 있다고 실로 납득.

유럽 교회의 다락방에 오른 것 같은 special source의 공간에는, 모리슨씨와 타카사토씨와 나카무라씨의 작품이 줄지어 있습니다만, 모두 호응하는 기분이 좋다. 상설의 공간 구성은 다카사토씨의 역할.
「나온 모두의 작품을, 나의 잡는 방법으로 연결해 좋아하게 얽히게 하고 있습니다」
「그래, 그래!」라고 모리슨 씨와 나카무라 씨의 깊은 수긍 방법(웃음)으로, 타카사토 씨의 감성에 절대적인 신뢰를 두고 있는 것이 전해져 옵니다. 타카사토씨 자신도, 그림의 제작 옆, 액세서리 디자이너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계속 자신이 진행되는 방향을 모색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디자이너와 작가를 모두 하면서 액세서리의 세계에서는 어쩐지 자신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닦지 못했습니다"

모리슨 씨와 마찬가지로 마에카와 씨의 조각을 만났을 때 충격을 받아 "소중한 것은 많이 없다"고 생각하게 된 타카사토 씨. 「1장의 그림을 그리는 것에 집중하고 살고 싶다」라고 점점 마음이 모여, 타마미 시대로부터의 동급생으로, 좋은 이해자의 모리슨씨에게 등을 밀려 화가만의 길에 타를 잡았습니다 했다.
물건의 보이는 방법, 파악하는 각도의 폭이 넓어졌다고 느끼는 지금 “예술의 바깥 테두리가 보였다고 할까, 자신이 어디를 향해 걸으면 좋을지 알고 왔습니다”라고 조용히 미소하는 다카사토씨에게, 동세대 의 나는 부러울 정도로 아름다운 모습을 보았던 것이었다.
나카무라씨는, 십수년전에 와츠를 방문해, 실은 「모리슨 고바야시」라고 하는 이름을 나의 기억에 새겨 준 사람입니다. 그가 인테리어를 배우는 학생이었을 무렵, 금속의 일에 종사하고 싶다고 모리슨씨의 도움에 갔던 것으로부터 모리슨씨의 생각에 공감해 긴 인연에. 다른 회사를 거친 후, 독립해서 special source의 멤버가 되어, 모리슨씨와 점포 내장을 다루는 한편으로 창작 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special source에 속하는 이전부터 철의 폐재로 인형을 만들고 있던 나카무라씨도, 마에카와씨의 목조 워크숍에 참가해, 조각의 묘미와 기쁨을 체감. 창작의 폭을 넓혀, 나무의 절을 표정으로 파악해, 동물에 가까운 생물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즐기고 만들 때는 좋은 마무리가 되네요」라고 말하는 나카무라씨의 말을 보여주듯이, 밤이 가라앉으면 이 아이들의 수다가 시작될 것 같은, 유머러스한 매력이 감돌고 있었습니다 .

내장도 표현도 근사한 special source에, 실은 긴장하고 있던 나.
그렇지만, 결코 기용이 아니고, 모색하면서 성실하게 걸어온 3명의 모습에 접해, 왠지 안심하는 친밀감이 솟았다고 했다. 늠름하고 있고, 또한 부드러운 공기가 흐르고 있는 것은 그런 것일까.

특히 내 다리를 오랫동안 멈춘 타카사토 씨의 작품. 오로라와 같은 신비한 색의 깃발이 기분 좋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작가가 붙인 타이틀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만, 「미래는 언제나 바람이 좋다」라는 말이 나 안에 떠올랐습니다. 이치키 이치, 꽤 작아서 몇 가지 목표를 거듭하면서 삶이 있습니다. 강풍도 아니고 역풍도 아니고, 반주해 주는 바람이 매 스테이지마다 불고 있다고 생각하면 왠지 기쁩니다.

수험생이 되어, 조금 나이브가 되기 쉬운 아들에게 이 작품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나 자신도 움푹 들어갔을 때는 바라보고 에일을 받는 것입니다.

(2019.6. 취재)

《갤러리 정보》
special source

〒213-0032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다카쓰구 구지 4-11-46
TEL:044-813-0783
http://specialsource.jp/

개랑일: 매월 며칠의 상설전. 부정기로 기획전. 자세한 내용은 웹 사이트의 "next schedule"또는 "atelier gallery"에서 확인

《액세스》
▶︎JR 난부선 구지역에서 도보 약 5분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