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음악

음악의 마법과 마술사들 JS 바흐 「무반주 첼로조곡」

音楽の魔法と魔術師たち J.S.バッハ「無伴奏チェロ組曲」

부담없이 enjoy ! 콘서트가있는 생활
File.8 JS 바흐 무반주 첼로 조곡
모리미츠 미로 ( 음악 작가)

1890년, 13세의 카자르스 소년은, 바르셀로나에 있는 악기점에서 낡은 1권의 악보를 발견했다. 거의 알려지지 않은 그 악보의 페이지를 넘기면, 순식간에 음악의 마법이 격렬하고, 상냥하게 그를 감싸 갔다.
명곡 「무반주 첼로 조곡」의 재발견.

다소, 각색해 버렸지만, 당시는 “악기 향상을 위한 연습곡” 정도 밖에 다루어지지 않았던 곡집의 예술적 가치를 파악해, 자신의 멋진 연주로 세상에 알린 음악가, 그것이 파블로 카자르스다.

'음악의 아버지'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작곡 '무반주 첼로 조곡 총 6곡'.
각각 6개의 곡으로 구성된 조곡이 6곡. 만들어진 것은 약 300년 전.
이 곡을 연주하지 않는 첼리스트는 별로 없다. 오히려 모든 첼리스트가 보는 궁극의 꿈은 천국에서 바흐의 눈앞에서 이 곡을 연주하고 칭찬받는 것. “첼로의 구약 성경”이라고까지 불리는 것도 자주.
바흐씨도 힘들다…

*JS바흐(1685~1750)

BGM으로서도 쓸데없이 사용되기 때문에, 귀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이 곡. 내가 주목하고 싶은 것은 현대 댄스 음악으로 자주 사용된다는 사실. 즉, 최첨단 감성, 그리고 관객이 300년 전에 작곡된 음악의 힘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1930년대에 녹음된 카자르스의 바흐는 훌륭하다. 구도사적이라고도 불리는 엄격한 바흐. 카자르스의 생연주에 한 번에 좋으니까 접하고 싶었다. 그것은 개인적이고 상당한 꿈 중 하나입니다.

*파블로 카자르스(1876~1973)

카자르스가 바흐의 악보를 만나지 않았다면?
그런 말도 안되는 질문을 해본다. 대부분의 시대는 내려 버리지만, 반드시 이 명작을 재발견해 주었을 것이라고 내가 생각하는 음악가가 있다. 지난 7월에 아쉽게도 버려진 바로크 첼로의 거장, 안너 빌스마. 20세기 후반부터 활발해진 '고악기 연주' '오리지널 악기 연주' 등으로 불리는 무브먼트의 입역자 중 하나다.
작곡된 연대의 악기·연주 양식을 도입해 악곡의 진정한 모습을 되찾자는 발상 아래 전개된 수많은 명록음·명연주는 클래식 업계를 일변시켰다.
피아노가 아니라 체임버로에서.
오케스트라는 보다 소편성으로 기장 기비와.
시대와 함께 쌓여 버린 먼지를 쓸어 버린 것처럼 신선하고 경쾌한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오래된 악기를 사용하면서도 새로운, 재미!
그런 가운데 등장한 빌스마의 바흐는 당연히 그때까지 익숙해진 것과는 크게 인상이 다른 것이었다.

*안너·빌스마(1934~2019)

로맨틱하게 “노래한다”라고 하는 것보다, 말을 걸 수 있는 연주. 본래의 무곡적 성격도 대담하게 도입되어 템포도 빨리. 무엇보다, 악곡이 가지는 다선율적인 구조가 드러나, 들을 정도로 흥미롭고, 바흐라고 하는 우주에 깊고 깊게 흡입되어 가는 것 같은 표현.
"마치 영원한 미완성이구나"
친구가 빌스마를 평가해 말한 말이지만, 몇번이나 접하고 있는 콘서트에서의 씨는, 확실히 그런 느낌이었다.
음악이 지금 거기서 태어나는 순간에 만나는 것의, 기쁨과 당황. 왠지 자유네요...공기가.

빌스마와의 만남은 내 음악을 듣는 방법을 바꾸어 버린 것 같다. 조금만 권위주의적이고 「궁극」되는 것을 조금 요구하고 있던 듣는 방법을.

*안너·빌스마(1934~2019)

아직 20대로 해서 「무반주」를 녹음하거나, 2번이나 3번이나 바흐를 녹음하는 것은 어떠한 것인가, 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지금은 헤짱. 오히려 젊은 바흐는 좋아. 비올라와 기타는 물론 마림바와 색소폰으로 연주되는 '무반주 첼로 조곡'도 대환영이다. 모두 진지하게 바흐에 도전하고 있고, 울림이 다르면 곡이 가진 새로운 매력을 알아차릴지도 모른다.
그러고 보니, 빌스마 체험 후, 다시 한번 카자르스의 연주를 되돌아보면, 그때까지는 들을 수 없었던 섬세하고 센시티브한 측면이 느껴지게 되었다. 음악도 바뀌는 것처럼, 자신의 귀도 바뀌는군요.

그런 바흐 '무반주 첼로 조곡' 전곡의 연주회가 11월·12월 두 번에 걸쳐 열린다. 연주하는 것은, 일본이 자랑하는 바로크・체리스트로 해 지휘자의 스즈키 히데미. 빌스마에게 사사하고 고락의 본고장에서도 경험 풍부한 그가 어떤 “지금”을 들려줄지 정말 기대된다.
경묘한 수다를 들을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바로크 첼로 특유의, 바닥에 찌르는 핀이 없는 악기를 무릎에 끼워 연주하는 모습은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빌스마씨 추도의 의미에서도 꼭 달려가고 싶다.


오랫동안 컨디션을 쓰러뜨리고 있어 잠시는 일본도 없는 채 죽어 버린 빌스마 스승. 언제나의 콘서트 후, 낙점 앞에서 만났을 때를 잊을 수 없다.
사인을 받아, 악수해 주신 손의 느낌.
부인인 바이올리니스트의 벨라 베스씨에게도 사인을 받으려고 했는데, 친구다운 방법과 환담중. 주저하고 기다리고 있던 나에게 「괜찮으니까 부탁해」라고, 상냥하게 재촉해 주었습니다.
다양한 보물을 받았습니다.

이쪽의 이벤트는 종료했습니다.
고락 의 흥Ⅵ
스즈키 히데미 궁극의 바흐
무반주 첼로조곡 전곡연주회 1
[일시]11월 2일(토) 14:00~16:00 예정(13:30 개장)
[회장]쓰루미 구민 문화 센터 살비아 홀 3F 음악 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