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음악

새로운 전통 시작 - 카나가와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

新たな伝統始まるー神奈川フィルハーモニー管弦楽団

2022년 4월, 가나가와 필 하모니 관현악단(가나가와 필)의 제4대 음악 감독에 누마지리 류노리씨가 취임되어, 누마지리씨와 쿠로이와 지사의 대담이 실현.
국내외의 제일선에서 활약되는 누마지리씨와, 「가나가와 필 하모니의 응원 단장」쿠로이와 지사의 가나가와 필에의 생각, 향후의 포부,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전달합니다.

- 제4대 음악 감독 취임시에, 이 이야기가 있었을 때의 솔직한 기분, 4월에 취임을 하고의 지금의 심경을 들려 주세요.

누마지리씨:
솔직히, 매우 기뻤습니다.
가나가와 필과는 상당히 긴 교제가 있어, 현립 음악당에서 정기 연주회가 행해지고 있던 시대에도 출연하고 있습니다. 2007년부터는 10년간, 년에 1개씩, 가나가와 현민 홀에서의 오페라 공연에서 함께 연주해 왔습니다. 오페라 공연은 연습 기간이 길기 때문에 자연과 유대가 깊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무리하게 자신을 잘 보이거나 필요 이상으로 신경 쓰는 관계도 없어진 곳에서 취임이므로 처음부터 강간 불꽃을 흩어 갈 수 있습니다.
굴지의 이름 홀인 「요코하마 미나토미라이 홀」을 홈으로 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축복받고 있는데, 게다가 현립 음악당도 현민 홀도 제2 제3의 홈으로서 기능하고 있어, 각각에 적합한 프로그램 조립할 수 있습니다. 이런 축복받은 환경은 좀처럼 없습니다.

ー카나가와현으로서 「가나가와 필」은 어떤 위치 짓습니까?

쿠로이와 지사:
가나가와현을 본거지로 하는 유일한 프로 오케스트라로, 가나가와에게 있어서는 귀중한 재산입니다.
11년전에 지사가 되어, 「가나가와 필의 응원 단장이 되고 싶다」라고 말해져 자주 이야기를 들어 보면 상당히 힘든 이야기로・・・
실은, 2년 후까지 5억엔의 채무 초과를 해소하지 않으면, 카나가와 필은 해산할 수밖에 없다고 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고.
그래서 가나가와 필의 콘서트 감상 후, 제 자신이 모금 상자와 마이크를 가지고 "가나가와 필이 부서집니다! 모금 부탁드립니다!"라고 불렀습니다. 연주를 듣고 만족스러운 얼굴로 여러분이 나오는 곳에, 주지사가 갑자기 로비에서 모금을 부르고 있기 때문에 여러분 놀라, 나의 모금 상자 앞에 점점 사람이 늘어서게 되고, 점점 모금 했어.
그렇게 하고 있는 가운데, 악단원의 의식에 변화가 있어, 문득 깨달으면 의상 그대로 로비에서 함께 줄지어 있고, 모두 「부탁합니다!」라고 말하고 있는 상황이 되고 있었습니다 했다.
그것이 계속되고 있어, 헤세이 25년 8월에 채무 초과를 해소해, 헤세이 29년 4월에 공익 재단법인화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정말로 모두 지킨, 그러한 의식이 매우 있는 귀중한 악단이다 라고 생각합니다.

그와 동시에 가나가와 필의 소리가 좋아져 왔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랬더니 그때의 지휘자 쪽이 똑같은 말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제 감각은 옳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여러분의 기분이 위기라는 것을 인식함으로써 하나가 된다. 그것이 오케스트라의 소리에도 나타난다. 그러니까 정말로 가나가와현민 모두가 기분이 모여, 가나가와 필의 질도 올려 가고, 그리고 위기를 극복해 간다. 그런 매우 드라마틱한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네요.

- "가나가와 필"의 매력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누마지리씨:
방금 지사도 말씀하셨던 대로, 인구 920만명의 카나가와현을 본거지로 하는 유일한 프로 오케스트라이기 때문에, 아직도 신규의 팬을 획득할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옆의 도쿄도는 인구 1400만입니다만, 프로 오케스트라는 메이저인 곳만으로도 8개. 상당한 과당 경쟁이 되고 있습니다.
가나가와현에는 문화를 갈망하는 분위기도 있고, 아마추어 오케스트라, 취주악, 합창도 매우 활발합니다. 요코하마 이외에도 많은 음향이 좋은 홀도 있고, 가나가와 필은 바로 보물의 산 속에 존재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최근 실력도 메키메키와 업하고 있고, 응원하기 어려운 오케스트라라고 생각해요.

쿠로이와 지사:
맞습니다. 존속의 위기가 있었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가나가와 필 자체가 다양한 노력을 해 주신 것입니다.
그것은 어디에나 나가고, 작은 콘서트에서 초등학교에서 여러 곳으로 나가서 음악을 즐겨달라고 했어요.
초등학교에 가서 그 학교의 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하거나, 갑자기 가나가와 필이 자신들의 학교의 교가를 연주해 줄 때, 처음에는 왠지 모르던 초등학생들도 "어? 이걸 들은 것 있어.」라고 깨닫고, 음악, 오케스트라의 매력에 접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그러자 "모두 가나가와 필을 응원하자." "이것은 우리 현의 재산이야."라는 마음이 퍼져 나갔다. 그것이 매우 큰 힘이 되었다고 생각하네요.
그런 것에 밀어 올리는 형태로, 카나가와 필이 점점 성장해 갔다.
그 결과로서도, 「당신이 좋아하는 일본의 오케스트라」로서 순위가 오르고 있어 4위까지 오른 뜻이군요. 정말 우리에게도 기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흐름을 앞으로도 소중히 해 나가고 싶다고 생각했네요.

- 앞으로의 「가나가와 필」에 필요한 것에 대해 물어볼 수 있습니까?

누마지리씨:
어쨌든 현민 여러분에게 인지해 주시는 것. 「오케스트라란 자신과는 관계없다」라고 하는 쪽을 혼자라도 줄이지 않으면. 그러기 위해서는 야외에서 연주했다고 해서 배 위에서 연주했다고 해도 상관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나 초보자를 위한 음악회, 다른 장르와의 크로스오버 등, 여러 종류의 콘서트를 해 가고 싶네요. 물론 오케스트라의 「얼굴」인 정기연주회의 질을 올려가는 것도 중요합니다만.
현내 각 가정의 거실의 매거진 랙에는, 카나가와 필의 연간 프로그램의 책자가 항상 들어가 있는 상태를 목표로 합니다.

쿠로이와 지사:
오케스트라는 문턱이 높지 않습니까? 모두가 나가서, 친밀감이 가질 수 있는 형태로 좀 더 다양한 것을 할 수 있는 것은, 라고 나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은,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보고 있어 수수께끼가 가득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지휘자는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가, 그 사람은 무엇을 하고 있는 사람일까? 라는 부분은 실은 잘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누마지리씨:
소리를 내는 것은 아닙니다.

쿠로이와 지사:
지휘자가 없으면 오케스트라는 연주할 수 없을까?
그것에 어울릴 때도 있죠?

누마지리씨:
연주가 잘 가고 있을 때는 굳이 아무것도 지시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쿠로이와 지사:
지휘자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실은 모두 수수께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군요. 그것을 해설해 주시는 것과 같은 것이 있다면 「아!
제가 옛날 캐스터 시대에 보도 프로그램에서 오자와 정희씨가 매년 개최되고 있는 마츠모토의 콘서트(음악제)를 소재로 한 적이 있었습니다. 스튜디오 그 자체를 마츠모토의 스테이지에 가지고 가서, 연주회가 끝난 후에 오자와 정치씨에게 와 주셔서, 프로그램을 했습니다만, 그 때에 리허설을 보았습니다. 리허설을 보고 처음으로 지휘자는 무엇을 하는 사람일까 하는 것이 잘 알았다.
모두를 하나의 방향성으로 가지고 가서 만드는 과정을 보면 굉장히 알기 쉽다.

누마지리씨:
예를 들어 현악기와 관악기가 잘 맞지 않을 때, 조금 타악기를 약하게 받거나, 반대로 분명히 두드려달라고, 지휘자가 처방전을 쓰는 것입니다. 그런 광경을 보면 오케스트라에 대한 이해도 깊어진다고 생각합니다. 가나가와 아트홀에서 행해지는 가나가와 필의 리허설은 무료로 공개되고 있는 일도 많기 때문에, 꼭 한번 보러 오시고 싶네요.
다만, 스스로도 「지휘란 무엇인가」를 잘 모르는 일도 있어, 학생 시절에 오케스트라의 리허설을 지휘하고 있으면 갑자기 소리가 좋아진 적이 있었다. 뭐라고 생각했더니, 오자와 정치 선생님이 연습장에 들어와 오셨어요. 그래서 모두 갑자기 좋은 소리를 냈다(웃음). 그렇다면 처음부터 좋은 음출해라고 하고 싶어졌습니다만, 결국 최후는 지휘법의 기술 뿐만이 아니라, 인간력이라고 하는 것입니까. 그런 곳은 몇 번의 리허설 견학만으로는 좀처럼 보이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새로운 전통이 시작된 가나가와 필 하모니 관현악단의 정보는 이쪽으로 체크:
가나가와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 공식 홈페이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