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미술·사진

제58회 가나가와현 미술전

第58回神奈川県美術展

1965년부터 계속되는 현내 최대 규모의 공모 미술전 「가나가와현 미술전」.
새로운 재능의 육성과, 미술의 다방면에 걸치는 분야에서 활동하는 애호가가 자극해, 또, 작품을 발표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작된 미술전입니다.

올해도 전국으로부터 1,289점의 역작이 모여, 엄정한 심사를 거쳐, 평면 입체, 공예, 책, 사진의 4부문의 대상이 결정되었습니다.
이번에는 4명의 대상 수상자에게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평면 입체 부문 히라타 모리 씨

"My IKEA painting work(화병과 속눈썹과 선반)/My Bacchus(Green)"

- 대상 수상 축하합니다. 지금의 감정을 알려주세요.

매우 멋진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상 수상의 연락이 왔을 때는 매우 놀랐습니다.

-아티스트에의 길을 선택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미술에 대해 생각하거나 공부하는 것에 의해, 인생이 조금 풍부해져 가는 실감이 있습니다.
자신은 어느 쪽인가라고 하면 그림을 그리는 것이 그다지 특기인 분은 아니었습니다만, 미술관 등에서 작품을 감상하는 것은 매우 좋아했습니다.
어느 때, 작품의 제일 가까이에 있는 것은 제작자이며, 그렇다면 자신도 플레이어가 되면 제일 가까이에서 제작측의 리얼을 느낄 수 있을까,
작품 감상의 해상도가 오르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 것이 최초의 계기군요.
그 후는 미술 예비교에서의 낭인이나 미대에서 연루를 거듭했습니다.
그러나 졸업 후에는 명확한 목표와 기준, 목표가 보이지 않는 안개 안을 걷기 시작한 것을 실감했습니다만, 이것이야말로 제작자 측의 리얼이며, 진정한 의미로 미술 팬으로부터 제작자 측 의 인간이 되었구나와 지금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 이번에 응모하려고 생각한 계기는 무엇이었습니까?

우선 150호라는 비교적 큰 규격의 작품을 실물 심사받을 수 있는 것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 5월에 자신이 평상시 제작으로 사용하고 있는 스튜디오에서 전람회를 개최했습니다만, 그 때 우연히 150호를 그리고 있어, 응모의 Max 사이즈가 150호였으므로, 그것도 타이밍이 좋았어요.
또 하나의 스틸제 쇠장식으로 고정되고 있는 My Bacchus ( Green ) 라는 작품은, 4월부터 6월 중순에 BankART AIR 2023 SPRING OPEN STUDIO에 참가하고 있을 때 제작한 작품으로, 그 때는 또 다른 전시 형태 이었습니다만, 문득 150호의 작품과의 궁합이 좋을 것 같다는, 최종적인 판단은 직감이었습니다만, 그것이 좋은 평가에 연결되어 좋았습니다.

-작품의 컨셉이나 제작중에 담은 마음을 들려주세요.

My IKEA painting work (화병과 속눈썹과 선반) :
(특히 고급) 가구는 중장기적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가정됩니다. 일본이라고 하면, 예를 들면 오동나무제의 箪笥는, 보수나 정기적인 메인터넌스를 하는 것으로 약 100년 가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IKEA의 가구는 구매자 자신의 조립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단기 사용을 전제로 하여 일반적인 조립 방식의 표준과 다릅니다. 그 때문에, 해체 후에는 다시 조립하는 것은 불가능한 구조가 되어 있으므로, 이사시에 보증 대상외가 되거나 집에서 낼 수 없는 케이스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장기적인 사용을 전제로 하지 않는 가구(및 주변의 인테리어)를, 환경마저 정돈하면 장기적으로 남길 수 있는 기록 미디어인 유채화로 그린다는, 모순이나 왜곡에 흥미를 가지고 제작했습니다 .
또, IKEA의 점포에 가면, 마치 모티브와 같이 병이나 조화, 조명 등이 이미 세트가 되어 있어, 자신의 의지로 조작하기 어려운 모티브가 상시 설치되어 있는 것 같은 공간이다 점도 재미 있다고 생각합니다.
My Bacchus (Green) :
제목대로 술과 관련된 작품이지만, 우선, 이 작품은 스틸제의 쇠장식에 붙어 있는 4점의 핸들을 돌림으로써, 캔버스의 수평 수직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작품이 되고 있습니다 .
일반적인 회화 작품은 벽에 그림을 설치함으로써 건물 벽과의 수평 수직과 건물 바닥과의 수평 수직을 레벨기 등을 이용하여 드러냅니다. (이것에 의해 캡션의 위치도 정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감상하는 사람은 모두, 각각의 신체적인 어긋남이 있어, 수치적으로는 수평 수직이었다고 해도, 주관적이고 심리적인 왜곡이나 어긋남을 지각해 버립니다. 그것은 저자인 저도 마찬가지로 수치상의 수평 수직으로 왠지 똑바로 느끼지 않는 것은 당연히 일어납니다. 또, 회화 공간(퍼스펙티브나 색가)에 의도하지 않은 왜곡이 있으면, 그것을 지각한 뇌가 영향을 받아 착각을 일으키는 일도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과정에서 작품을 설치합니다.
1. 브래킷을 벽에 부착합니다. (회화 자체가 고정된 상태에서도 문제 없다)
2. 레이저수준기나 디지털 앵글미터를 사용하여 쇠장식의 수평 수직을 측정한다. (상하 좌우 4점 이상)
3. 쇠장식이 벽이나 바닥면에 대해 수평 수직이 된 것을 확인한 후, 4개소의 핸들을 돌려 캔버스의 수평 수직을 스틸제 금구와 같이 측정한다.
4. 벽, 쇠장식, 캔버스의 수평 수직이 나온 후, 설치자인 제가 작품 앞에 서서 주관적으로 수평 수직이라고 생각하는 개소에 캔버스가 올 때까지 4개소의 핸들을 조작해, 회화에 기분 좋은 힘이 걸릴 때까지 미세 조정을 실시한다.
이상의 프로세스에 의해 감상자는 저자인 나의 수평 수직감을 깔아놓은 뒤에 회화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또, 화제인 박카스는 술의 하나님이며, 술취합니다. 자신은 매우 술을 좋아합니다만, 삼반 규관이 알코올에 의해 방해되었을 경우의 수평 수직감의 어긋남을 즐기는 것도 작품의 테마에는 포함되어 있습니다.

-가장 고집한 점, 또 고생한 점등을 가르쳐 주세요.

캔버스에 유채라는 메디움을 선택해 회화를 그린 것이, 실은 예비교에서의 낭인 이후의 약 10년만에 시행착오의 연속이었습니다. 조금 페인트의 사용법이라는 점에서 전문적으로 됩니다만, 취미 같은 유화구의 사용법이 아니라, 자립한 표현으로서의 유화구의 사용법 속에 취미성을 내는 것에 고생했습니다. 그 때문에, 구애된 점으로서는, 역시 유채다운 붓치나 두꺼운 칠 때의 페인트의 경도나 유동감이군요. 화면상의 윤기가 있는 부분이나, 페인트가 빗질한 표정 등, 딱 잘 화면상에 힘이 가해진 순간을 정하는 것을 고집했습니다.

-향후의 활동, 장래의 목표를 들려주세요.

10월 후반경에 개인전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11월에는 Super Open Studio라고 하는 사가미하라 근처에 있는, 평상시는 공개되어 있지 않은 아티스트들의 제작 현장을 일제히 소개하는 이벤트입니다. 저는 '펭귄의 하우스 그린'이라는 스튜디오에서 제작하고 있으므로 거기서 작품을 전시할 예정입니다.
우선은 그것의 2개의 준비를 하는 느낌이군요.

-내년도의 응모를 목표로 하는 여러분에게 부디, 한마디 메시지를 부탁합니다!

「내어 볼까」라고 생각했을 때가 응모하는 절호의 타이밍입니다.
자신의 「기분 좋은 느낌」을 작품으로 낼 수 있으면, 반드시 공감해 주는 사람과 연결될 것입니다.
다음 좋은 작품과의 만남을 진심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히라타 마모루(히라타 마모루)
약력
1989년 사이타마현 출생
2019년 다마미술대학대학원 미술연구과 회화전공 수료

주요 전시
2018년
회화·운동(러프 차원), 요츠야 미확인 스튜디오, 도쿄
두근 두근! 여름의 신미 다운로드 캠페인, SHINBI GALLERY, 도쿄
언제든지 이미지는 복사되기를 원할지도 모른다, Blan Class, 가나가와
2019년
BankART AIR 2019 0PEN STUDIO, BankART Station, 가나가와
2022년
토키 메키 회화도, HB.Nezu, 도쿄
2023년
소적인 힘이 걸리는 방법, 부드러운 회화 축제에서 개최, The 5th Floor, 도쿄
틈새 긁힘, Penguin's House Green, 가나가와
BankART AIR 2023 SPRING OPEN STUDIO, BankART Station, 가나가와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2019년 BankART AIR 2019 0PEN STUDIO
2023년 BankART AIR 2023 SPRING OPEN STUDIO

수상 경력
2017년 다마 미술 대학 졸업 제작 후쿠자와 이치로상

공예부문 마사세 하루카씨

"배꼽 쿠션"

- 대상 수상 축하합니다. 지금의 감정을 알려주세요.

대회에의 출품 자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결과를 들었을 때는 놀랐습니다만, 매우 기뻤습니다. 향후 제작에의 동기 부여가 되었습니다.

-아티스트에의 길을 선택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목수와 필기 간판 장인이었던 할아버지처럼 평생을 걸고 지극히 갈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생각한 것이 계기입니다. 옻나무를 선택한 것은 그 소재의 재미와 광택의 아름다움에 끌렸기 때문입니다만, 어렸을 때부터 손을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고, 옻나무의 공정의 깊이도 있어, 북적거려 갔습니다. 옻나무의 세계는 어쨌든 기법이나 소재가 많아, 아직 배우는 것뿐입니다.

-이번 응모하려고 생각한 계기는 무엇이었습니까?

진학과 취업으로 6년 정도 가나가와를 떠났습니다만, 자신의 진로상, 오랜만에 현지에 돌아오기에 있어서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응모하려고 생각했습니다. 본격적으로 칠예의 길에서 살아가기로 결정한 타이밍이기도 했기 때문에, 팔 시험적인 의미도 강했습니다.

-작품의 컨셉이나 제작중에 담은 마음을 들려주세요.

나는 애매한 것, 의식, 모양의 인연을 테마로 작품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한때 방에 놓고 있던 쿠션을 안고 베개처럼 자고 있었는데, 배 앞에 안으면 자신의 신체가 연장된 것처럼 느껴져 몸의 확장을 느낀다. 같이 배꼽이 붙어 있으면 재미있을지도… 라고 생각 그대로를 형태로 일으켰습니다. 실제로는 쿠션의 형태는 유동적이며, 작품과 같은 긴장된 상태를 유지하지는 않지만, 옻칠에는 이상적인 형태를 고정하는 힘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모호한 형태의 일순간을 포착해 작품으로 했습니다. 배꼽은 당시 함께 쉐어하우스에 살았던 친구의 것을 관찰하게 했습니다.
아무래도 전통 공예이거나, 식기 등에 사용되는 이미지의 강한 옻칠입니다만, 나는 이 소재가 가지는 광택에 주목해, 꾸준히 웃을 수 있는 유머가 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습니다.

-가장 고집한 점, 또 고생한 점등을 가르쳐 주세요 .

이 작품은 옻나무의 기법의 하나인 「로색 인상」이라고 하는 기법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광택을 내기 위해서는 약 20층이 되는 옻나무의 막을 각각 갈아야 합니다. 마지막은 섬세한 요철의 모든 것을 작은 숯으로 갈아 갈 것입니다만, 1회의 갈기에 몇 시간이나 걸립니다. 그 후 손바닥과 손가락을 사용하여 전체를 닦습니다. 굉장히 힘든 작업입니다만, 구석구석까지 손을 깎았다고 하는 자부가 있으므로, 이 옻나무 특유의 광택에 주목해 주었으면 합니다.

-향후의 활동, 장래의 목표를 들려주세요.

현재는 도쿄 예술 대학 대학원의 문화재 보존학 전공에 소속되어 있어 제작의 측, 칠공품의 수복의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제작에 있어서도 수복에 있어서도 역사나 옻나무에 관한 방대한 지식이 필요합니다만, 향후도 지식을 익히고, 기술을 연마해, 작가 겸 수복자로서 옻나무를 계속 접해 가고 싶습니다.

-내년도의 응모를 목표로 하는 여러분에게 부디, 한마디 메시지를 부탁합니다!

가나가와현 미술전은 스테이트먼트의 제출등도 없고, 작품만으로의 심사가 됩니다만, 그만큼 자신 나름의 조건을 채우면 평가해 주실 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출품에의 허들도 낮게 내기 쉬웠기 때문에, 여러분도 꼭 도전해 보는 것은 생각합니다.

《프로필》
간세 카스가
약력
1998년 가나가와현 출생
2021년 가나자와 미술 공예 대학 미술 공예 학부 공예과 졸업
2023년~ 도쿄예술대학 대학원 미술연구과 문화재 보존학 전공 석사과정 재적중

서부문 우에다 마사코씨

「신칸센(동일본 Ver.)」

- 대상 수상 축하합니다. 지금의 감정을 알려주세요.

처음은 확실히라고 생각했습니다(웃음). 작년 첫 출품으로, 올해 2회째였기 때문에, 언젠가는… 라는 동경도 있었습니다만, 설마 이렇게 빨리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매우 놀라고 있습니다.

-아티스트에의 길을 선택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아티스트라고 하기에는 멀리 부끄럽지만, 역시 쓰는 것을 좋아한다고 생각합니다. 학생 시절은 고등학교 서예 교원을 목표로 하고 있었습니다만, 도중에 생각이 바뀌어 독신 시대는 회사원과 병행해 어떻게든 계속해 왔습니다. 여기까지 계속되어 온 것은, 학생 시절부터 좋은 은사나 동료에게, 그리고 이해가 있는 가족에게 축복받은 것이 제일입니다.

-이번 응모하려고 생각한 계기는 무엇이었습니까?

가나가와 현민이 되어 9년째로 괴롭습니다만, 현 미술전의 존재는 최근 알았기 때문에, 작년 처음 출품했습니다. 처음에는 정말 부담스러운 느낌이었습니다. 작년도 입선해 주셔서 전람회를 견학했지만, 다양한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충실했던 것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작품의 컨셉이나 제작중에 담은 마음을 들려주세요.

현재 4세 반이 되는 아들이 자철(전철을 좋아하는 아이)이므로, 영향을 받아 상세하게 되어, 나도 마마철이 되고 있습니다. 그 때문에, 철도와 서예를 콜라보할 수 없는지 모색중으로, 이번 작품도 그 일환입니다. 신칸센 노조미의 명명 부모인 작가의 아가와 다니며 씨의 인터뷰 기사로부터 「일본 국철의 열차의 이름은 역대 모두 야마토 말로 붙여져 왔다」라고 하는 아버지로부터의 어드바이스의 이야기를 알고, 그렇다면 아들도 좋아한다 신칸센의 이름이 들어간 와카를 선택해 부채(부채 모양의 종이)에 가나로 써 보자고 생각한 것이 계기입니다. 이번은 이마나 종이의 사이즈의 사정상, 동일본분 밖에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에, 이러한 타이틀이 되었습니다(웃음).

-가장 고집한 점, 또 고생한 점등을 가르쳐 주세요.

부채의 붙여넣기 위치나 매수 등의 밸런스에 시행착오했습니다. 가능한 한 이번에는 색의 수는 적고, 심플하고 캐주얼한 것을 노렸습니다.
배경의 민트 그린의 종이는 황록의 종이와 헤매었습니다만, 최종적으로 남편에게 물어 보고 「모험해 보자!」라고 이쪽의 색으로 결정했습니다. 2단째와 3단째의 겹친 선면에는 윤곽을 알 수 있도록, 은의 복륜(후크린/근)으로 둘러싸여 받고 있습니다.

-향후의 활동, 장래의 목표를 들려주세요.

와카나 하이쿠 등을 쓴 고전적인 “가나”도 일본 독자적인 문화로 중요합니다만, 향후는 어머니 시선의 작품이나 철도와 서예의 콜라보도 도입해, 지금의 나밖에 할 수 없는 일에 임해 가고 싶다 입니다. 문턱이 높다고 생각되고 있는 서예입니다만, 현재 제가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조화체(한자 가나 교제의 서)를 통해 누구라도 읽을 수 있는 서체로, 회화와 같이 가까이에 느낄 수 있는 것 같은 작품을 즐기면서 제작하고 싶습니다.

ー내년도의 응모를 목표로 하는 여러분에게 부디, 한마디 메시지를 부탁합니다!

나 같은 자가 위대한 것 같은 것은 말씀드릴 수 없지만… 회장에서는 멋진 작품이 많이 전시되는 가운데 압도된다고 생각합니다만, 꼭 마지막까지 “즐겨” 작품을 제작해 주시면 좋지 않을까요.

《프로필》
우에다 마사코 (우에다 쇼코)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shoko0621555/)

· 약력 · 수상 경력 등
1985년생 구마모토현 출신 가나가와현 거주
2008년 다이토 문화 대학 졸업, 이타바시 현창 구민 문화 장려상
일전 입선 2회
요미우리 서법회 간사
일본의 서전 수발 선작가
서예 향연회 이사
하라 나오미 선생님에게 사사

사진 부문 료토리 유야 씨

「산악 독행」

- 대상 수상 축하합니다. 지금의 감정을 알려주세요.

계속해 온 대처에 결과가 나오고,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아티스트에의 길을 선택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사진을 통해 자신과 마주보고, 본 자연 풍경과 심상 풍경의 일치를 사진 작품으로 많은 분들에게 보고 싶다고 생각한 것이 계기입니다.

-이번 응모하려고 생각한 계기는 무엇이었습니까?

SNS상에서 심사위원의 고지를 보고, 미술적인 시점에서 보고 나의 대처가 통용하는지 확인·도전할 생각으로 응모했습니다.

-작품의 컨셉이나 제작중에 담은 마음을 들려주세요.

산악 독행이라는 제목은 이 작품뿐만 아니라 등산 중에 내가 보았고 촬영 한 일련의 사진 군의 제목입니다.
그 중에서 이번에 응모한 작품은 등산 중에 느끼는 마음을 여실히 표현한 사진입니다.
무거운 촬영기재를 짊어지고 올라가지 않는 다리를 억지로 올려 스스로의 의사로 극지에 몸을 놓고 무한히 올라가야 하며 힘들게 느껴도 등산하는 이유는 산에서 보는 광경이 아름답기 때문에 그렇지 않습니다.
그런 심상과 눈앞의 광경의 일치를 촬영한 것이며, 앞이 보이지 않아도 계속 진행된다는 마음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가장 고집한 점, 또 고생한 점등을 가르쳐 주세요.

이 사진은 설산에서 촬영했습니다. 촬영용 중판 필름 카메라 등의 촬영 장비를 담당하여 촬영지로 향하는 것이 큰 장애물이었습니다. 이 촬영을 실시하기 위해서 몇번이나 북 알프스에 등산에 나가, 트레이닝을 쌓아 임하고 있습니다.
제 피사체는 자연 풍경이기 때문에, 납득이 가는 묘사를 얻기 위해서 시행 횟수를 거듭해, 때로는 운을 하늘에 맡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어, 집에 돌아와 필름을 현상해 결과를 확인하면서 , 수년간, 타협하지 않고 등산을 거듭해 이 결과에 도착한 점이 가장 고집한 포인트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향후의 활동, 장래의 목표를 들려주세요.

여러 프로젝트에서 연중 촬영하고 있습니다.
이번 상을 받은 ‘산악 독행’, 고향의 풍경과 과거의 기억을 연계하여 표현하는 ‘Hokkaido’, 안개 속, 애매한 풍경을 촬영하는 ‘in the mist’, 이러한 프로젝트를 계속 하면서 새로운 관점을 찾아 평생 촬영을 계속하고 싶습니다.
「산악 독행」, 「Hokkaido」는 상을 받았으므로, 향후는 「in the mist」로 결과를 낼 수 있도록(듯이) 임하면서, 새로운 시점으로부터 언제까지도 대처를 계속해 가고 싶습니다.

-내년도의 응모를 목표로 하는 여러분에게 부디, 한마디 메시지를 부탁합니다!

걱정할 필요없이 자신만의 시선을 포착한 작품으로 응모해 주세요.
계속하기가 가장 어렵습니다. 결과가 나오지 않아도 계속하십시오. 함께 노력합시다.

《프로필》
료토리 히로야

· 약력 · 수상 경력 등
약력
1989년 홋카이도 출생
2011년 오타루 상과대학 졸업
수상 경력
제44회 후나바시시 사진전 기타이이치오상
전시
2021년 개인전 「Friction reflection」
2022년 개인전 「Hokkaido」

가나가와 현민 홀 갤러리에서는, 엄정한 심사를 거쳐서 선택된 312의 입상, 입선 작품을,
1기전(평면 입체 부문), 2기전(공예·서·사진 부문)에 걸쳐 전시합니다.

1기전(평면 입체 부문) 9월 6일(수)~9월 17일(일)
2기전(공예・서・사진) 9월 20일(수)~10월 1일(일)
장소 : 가나가와 현민 홀 갤러리
시간:10:00~18:00 ※각 마지막 날은 14:00까지

관련 기사

  • 기타

    2023년 여름 가나가와현에서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이벤트

  • 목표

    "모두 살다 함께 창조"를 주제로 한 문화 예술

  • 문화·역사

    가마쿠라전과 연고의 땅-미우라 요시스미와 와다 요시모리의 연고의 땅을 둘러싼

  • 연극·댄스

    뉴스타일 그룹 ‘MWno즈(모위노즈)’ 개선 공연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