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音楽その他

70년대 일본의 음악과 팝 문화가 되살아나는 「70's 진동 YOKOHAMA」전 리포트

70年代ニッポンの音楽とポップカルチャーが蘇る 「70’sバイブレーションYOKOHAMA」展レポート

Text & Photo : 이노우에 아키코

정치의 시대, 히피컬쳐 등 일본의 1970년대를 형용하는 말은 다양하게 및, 요도호 하이잭 사건, 아사마산소 사건 등 사회를 진심시키는 사건이 어지럽게 전개된 시대였습니다. 지금, 70년대 일본의 음악과 팝 문화에 초점을 맞춘 「70's 바이브레이션! YOKOHAMA」가, 전람회나 LIVE 등 각종 이벤트를 갖추고, 요코하마 아카렌가 창고 1호관을 거점에 개최중입니다.

고도 경제 성장을 배경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급속한 변화가 가져온 일본의 70년대입니다만, 특히 음악을 비롯한 팝 문화에 있어서는, 현대에 계속되는 원류의 보고였습니다. 격동의 60년대를 거쳐 일본의 팝 뮤직은 GS로부터 싱어송 라이터의 시대에. 뉴뮤직, 시티팝이라고 불리는 이들은 AOR의 원형을 이루고 나중에 재패니스 클래식으로 많은 DJ에 사랑받아 오늘에 이른다.

이번에는, 60년대에서 80년대에 이어지는 흐름 속에서 큰 전환기가 된 70년대를, 귀중한 콘텐츠와 함께 다각적으로 소개하는 전람회 「70's 진동!」전을 리포트합니다.

미나미아오야마의 전설의 레코드점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를 재현!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

"하멜른의 피리 불어 남자"에서 그 이름을 취한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는 1975 년 이와나가 마사토시 씨 등에 의해 미나미 아오야마 골동 거리에 오픈. 그 후 2대째의 나가토 요시로씨에게 계승되어, 89년까지의 약 14년간, 많은 뮤지션이나 음악 팬으로부터 두꺼운 신뢰를 얻고 있던 레코드점입니다. 야마시타 타츠로, 오오츠키 묘코, 호소노 하루신, 스즈키 시게루, 오타키 시이치… 에 모이는 팝 매니아의 젊은이들에 의해 피치카트 파이브가 결성됐다…

이번, 그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가, 전시 회장에 기간 한정으로 재현되고 있습니다.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

점내의 모습. 당시의 간판도 그대로 사용.

실제로 CD를 구입할 수도 있어 연일 대성황의 모습입니다. 이번을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상품 등도 있으므로 꼭 체크해보세요.

파이드 파이퍼 하우스

「YMO 악기전」, 그리고 오타키 시이치씨 사물의 전시도!

YMO 악기전

이곳은, 79년~80년에 걸쳐 YMO의 월드 투어에서 사용된 악기나, 기록 사진을 비롯한 귀중한 자료의 여러가 전시되고 있는 「YMO 악기전」입니다.

전시 악기는, 호소노 하루신씨가 사용하고 있던 아프·오디세이, 베이스의 뮤직·맨·스팅레이나, 사카모토 류이치씨의 당시의 메인 악기인 무그·폴리·무그·신디사이저·모델 203A, 타카하시 코히로씨 애용 한 원시 드럼 세트
야마하 YD-9000의 드럼 킷, 그리고 YMO 제4의 멤버라고도 불리는 마츠다케 히데키씨의 거대한 모듈러 신스무그의 IIIC(통칭 ”탕스”) 등등. 이 악기가 모두 소리가 나는 상태로 재현되어 의상이나 기록 사진과 함께 당시의 모습을 생생하게 소생시키고 있습니다.

또, 오오키 시이치씨의 사물 전시에서는, 애용의 쥬크 박스나, 역대의 「나이아가라・문」의 뒤 재킷, 그 뒤 재킷으로 매회 착용하고 있는 셔츠, 그리고, 유리 케이스 중에는 「롱 베케이션」 의 팜플렛이나 티켓 등이 가득 전시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주크박스 자체를 보는 기회도 적어졌습니다만, 오타키씨의 사물이라면 그 선곡도 신경이 쓰이는 곳. 그 중에서도 눈길을 끈 것은 식목 등의 "수다라 절"이었습니다. 덧붙여서 전시와는 무관합니다만, 오타키씨가 프로듀스한 「식목등적 음악」에서는, 우에키씨가 노래하는 「나이아가라·문」이 수록되고 있는군요.

70년대의 열기 넘치는 “록 사진”의 전시

이어 소개하는 것은 70년대를 카메라에 거둔 4명의 사진가들에 의한 전시입니다.

록 사진”의 전시

나카쓰가와 포크 점보리, 심다이지 록 페스티벌, 하코네 아프로디테 등을 기록한 이데정아씨의 사진에서는, 당시의 히피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69년의 미국의 우드스톡에 조금 늦어, 일본에서도 차례차례로 흥분한 야외 락 페스티벌. 그 열이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또, 스테이지 위에서 촬영되었다고 하는, 현장감 넘치는 박수 마사이치씨의 라이브 사진, 쿠와모토 사토시씨에 의한, 당시의 거리에 머무르는 원풍경이나 아티스트의 오프 샷을 찍은 사진, 그리고, 데이비드 보위의 인물로도 알려진 "록 사진"이라는 장르를 개척한 선구자 사카타 마사요시씨에 의한 아티스트 인물 등 4자 4님께 진공 팩된 70년대를 느낄 수 있습니다.

보충입니다만, 하코네의 조각의 숲 미술관에서 고다다 마사요시씨의 개인전이 개최하고 있습니다. 흥미있는 분은 함께 체크해보세요.
고다 마사요시 사진전 「플래시 백」

아트워크로 풀어내는 70년~80년

아트워크 70-80 전시

레코드 재킷을 중심으로, 그 해를 상징하는 다양한 아트워크가 1970-80년의 각 해마다 전시되고 있는 공간에서는, 해마다의 이미지를 다이제스트에 쫓아가면서, 그 변천을 봐 잡을 수 있습니다 . 음악을 축으로, 연극·영화·만화 등의 장르를 횡단하면서, 중앙 통로 안쪽에 준비된 모니터에서는, 70년대의 사회 배경을 단시간에 총자랑할 수 있는 것 같은 영상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안고 있던 단편적인 이미지의 하나 하나가 연결되어 갑니다.

중앙 통로 안쪽의 모니터

중앙 통로 안쪽의 모니터. 70년은 보행자 천국이 시작된 해이기도 하네요!

그 외, 이번 개최지 요코하마의 70년대에 초점을 맞춘 코너도 충실합니다.

요코하마의 70년대

현물을 보고, 듣고, 70년대의 바이브레이션을 체감할 수 있는 「70's 바이브레이션! YOKOHAMA」는, 9.13(일)까지.

기간 중, 코사카 타다, 미나미카 타카시, 스즈키 시게루, 오하라 레이, 저택 호타, 사이토 아리타 등 "Peg Project Band"에 의한 라이브 라이브 「70's바이브레이션! YOKOHAMA 특별 기획~시간 여행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대홀), 등 각종 이벤트도 다채롭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관련 이벤트 또는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이벤트는 종료되었습니다. 〉

공식 사이트 배너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