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美術・写真

미디어 아티스트, 진시영(한국·광주) 인터뷰

メディアアーティスト、ジン・シヨン(韓国・光州)インタビュー

Interview & text:이노우에 아키코

한중일의 문화교류를 추진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2014’가 개최 중인 요코하마시에서는 3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아티스트에 의한 전시와 퍼포먼스에 접할 기회가 늘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요 전날 한국 광주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디렉터 진시영씨가 처음으로 요코하마를 방문했습니다. 체재 중에는 코끼리 코 테라스의 "포트 저니 프로젝트"에서 프레젠테이터를 근거로 각국의 항구 마을의 아티스트들과 교류, 또 요코하마의 다양한 문화 거점도 견학해 왔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그런 진시영씨에게 인터뷰를 했습니다.

진시영씨가 활동 거점으로 하는 한국·광주시는 “광주 비엔날레”의 개최지에서도 널리 알려져, 최근 예술의 마을로서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한편, 1980년대 광주시민이 군사정권의 음모를 규탄하고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운동(5·18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도시이며, 민주화의 에너지와 그 어두운 기억이 복잡 한 콘트라스트를 수반해 표상되는 마을이기도 합니다. 그는 LED 라이트 튜브를 이용한 설치 작품으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이번 "요코하마의 새로운 야경의 창조를 시도""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에 참가해 최근 대표작 "FLOW"시리즈를 발표 예정 입니다.

그럼 질문을 하고 싶습니다.

“요코하마에 대해서” – 진시영의 눈에 비친 미나토마치·요코하마

- 코끼리 코 테라스의 「포트 저니 프로젝트」 에 참가했을 때, 처음으로 요코하마에 방문해, 방금 개최중의 요코하마트리엔날레나 황금쵸 바자르 등, 요코하마의 문화 거점을 몇개인가 돌았다고 합니다만, 요코하마의 마을의 인상, 또 좋아하는 장소등이 있으면 가르쳐 주세요.

가장 인상 깊은 장소는 오산바시 국제 여객 터미널입니다. 저는 한국에서 경희대학의 건축학과 강의를 하고 있으므로 건축에도 매우 관심이 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오산바시 여객터미널을 보고 놀라지 않을 리가 없었습니다. 터미널의 옥상 부분은, 시민이 즐길 수 있도록 경관 디자인이 되어 있어, 매우 현대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전회의 체재중은 시간이 없어 아직 직접 보고 보지는 않습니다만, 곧 개최되는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의 전시를 마치면 가 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붉은 벽돌 창고도 인상 깊었습니다. 이국 정서 넘치는 요코하마다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경관은 물론, 거기를 일반 시민이 즐길 수 있는 광장으로서도 활용해, 낡은 건물을 그냥 남기는 것이 아니라, 개장해, 오히려 거기가 가장 인상 깊은 장소로서 이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배워야 할 것이 많습니다.

요코하마 붉은 벽돌 창고

요코하마 붉은 벽돌 창고 촬영 : 진시영

코끼리 코 파크에서 본 오산 다리 여객 터미널

코끼리의 코 파크에서 본 오씨 다리 여객 터미널 촬영 : 진시영

- 광주와 요코하마라는 두 도시를 비교하여 느낀 것을 알려주세요.

광주는 옛부터 藝鄕(예향)의 도시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광주 비엔날레가 1995년부터 열려 내년에는 아시아문화를 리서치·발표하기 위한 시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문화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요코하마도 오랜 역사와 이국적인 풍경이 있어,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관광 도시인 동시에 문화 도시이기도 합니다. 요전날의 체재중에, 요코하마트리엔날레 2014나 황금쵸 바자르 2014를 둘러보고, 그것을 강하게 느꼈습니다.

또, 광주는 빛의 마을(고향)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만, 그 이름대로 LED와 광산업의 발전을 육성해, 2011년 이후, 유네스코의 미디어 아트 창조 도시 네트워크(※)에의 등록을 앞두고 있습니다. 요코하마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는”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도 빛을 이용해 새로운 야경의 창조를 시도하는 이벤트라고 하는 일도 있어, 그러한 관점으로부터도 공통점을 느끼고 있습니다.

※「유네스코 창조 도시 네트워크」의 등록 분야 중 하나, 미디어 아트 도시

"진시영의 작품"- 협업 가능성에 대해

- 경력을 보면 지금까지 현대 댄스, 도예가, 화장품 브랜드, 자동차 메이커 (푸조)와의 콜라보레이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창작 활동을 전개하고 있군요. 학교에서는 회화를 전공되고 있던 것 같습니다만, 어떠한 경위로 지금과 같은 작품을 만들기에 이르셨습니까.

대학에서는 회화를 전공하고 있었지만, 뉴욕 Prat Institute 대학원에서 전공한 것이 뉴폼(New Forms)이었습니다. 다양한 전공자가 모여 새로운 형식이나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창작하고 있던 것이, 현재의 나의 일, 즉 다분야와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것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구체적으로는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까?

신작을 위한 테마를 생각해 진지하게 고민한다는 것은 모든 작가가 느끼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미디어 아트에는, 간단하게 다 장르와 조합되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새로운 형태로 작품을 생산할 수 있다는 큰 이점이 있다고 느낍니다. 퍼포밍 아츠나 광고, 제품 등 장르와의 만남은 아티스트의 호기심을 자극함과 동시에 상업과의 파이프를 만들어 주기도 하기 때문에 그로 인해 미디어 아트와의 접점이 별로 없었던 사람들 그럼에도 그 존재를 알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또, 퍼포밍 아츠와의 콜라보레이션에 있어서는, 나의 작품은 무대 세트가 되어, 그 비디오 프로젝션이 가져오는 이미지(허상)가, 리얼한 배우의 신체와 교제해, 무대상에서 일체가 되는 것으로 작품 단체보다도 한층 더 드라마틱한 인상을 줄 수 있습니다.

Shadow of Flower, 2014, Clay Broods Light Collaboration Show
Shadow of Flower, 2014, Clay Broods Light Collaboration Show

Shadow of Flower, 2014, Clay Broods Light Collaboration Show
(도예가와 협업)

Sulwhasoo Cosmetic CF, Stillcut, 2014
Sulwhasoo Cosmetic CF, Stillcut, 2014
Sulwhasoo Cosmetic CF, Stillcut, 2014

Sulwhasoo Cosmetic CF, Stillcut, 2014
(화장품 브랜드와 협업)

JIN PEUGEOT ART CAR, 2013, Gwangju Art Fair

JIN PEUGEOT ART CAR, 2013, Gwangju Art Fair
(푸조와 협업)

Snow White, Green Ballet & Siyon Jin Media Art Collaboration
Snow White, Green Ballet & Siyon Jin Media Art Collaboration

Snow White, Green Ballet & Siyon Jin Media Art Collaboration
(컨템포러리 댄스와 협업)

"진시영의 아트워크" - 끊임없이 빛나는 LED 조명의 흐름
《Flow》 시리즈에 대해서

- 최근의 대표작《FLOW》시리즈에 대해 듣습니다. 다채로운 LED 라이트 튜브가 복잡하게 얽히는 것으로 하나의 공간을 만들어 내고있는 "FLOW"시리즈입니다만, 머티리얼에 LED 라이트를 선택한 이유를 가르쳐주세요.

LED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2008년부터이며, 지금까지 만들어 온 비디오 작품의 평면적인 이미지에 대한 부족함을 느끼고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어떤 아날로그 요소가 미디어 아트와 조합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서, 2011년부터 임하고 있는《FLOW》시리즈에서는, 빛의 흐름을 직접적으로 표현하기 위해서, 라인 형태로 되어 있는 LED 튜브가 가장 적합한 소재라고 생각해, 선택했습니다.

FLOW, 2013, LED Installation, Daedam Art Museum

FLOW, 2013, LED Installation, Daedam Art Museum

- 당신이 참가하는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에서는 "Primary light 토론하는 빛"이라는 테마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인간과의 밀접한 가장 primary 빛은 불입니다. 거기에서 인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빛을 발명해 왔습니다. 당신의 작품에 이용되고 있는 LED 라이트는 현대의 테크놀로지에 의한 최첨단의 빛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만, 동시에《FLOW》라고 하는 타이틀은, 강이나 물의 흐름, 바람에 휘날리는 모습 등 근원적인 자연 현상을 이미지시켜줍니다. 당신의 작품에는 자주 자연과 같은 만명에 공통되는 모티프가 많이 보여지는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만, 현대의 기술과 자연(nature)이라는 2개의 요소를 굳이 하나의 작품에 융합하자 그리고 시도하는 데 어떤 의도가 있습니까?

현대 미술은 그 시대의 반영이라고도 할 수 있으므로, 동시대의 예술가들이 컴퓨터를 이용하거나 LED를 활용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미래에는 더 새로운 머티리얼이 나타날 것입니다. 그러나 나는 바쁘게 사는 현대인들이 잃어가고 있는 인간성의 회복이나 자연의 존중 등을 되찾기 위해서도 가장 근원적인 메시지를 전해 가고 싶어, 그것이 내 작품 테마가되어 있습니다.

- 「Primary light 토론하는 빛」이라는 테마가 목표로 하는, 도시와 빛, 사람과 빛과의 근원적인(primary인) 관계에 대해, 뭔가 생각하는 곳이 있으면 들려 주세요.

나의 《FLOW》시리즈는, 도시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분리할 수 없는 인터넷상의, Facebook의 친구 관계에 끝을 발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하는 것도, 전 세계의 Facebook상의 친구가 서로 선상에 있다고 가정하면, 최종적으로는 세계 지도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가, 이것을 동양에서 말하는 사람의 마음(에너지)의 연결이라고 생각해 본 일이 이 작품의 시작입니다. 이때 나는 이 "연결하는 선"을 빛으로 생각했습니다.

Facebook Map, related image with Flow 47-600

Facebook Map, related image with Flow 47

내가 만든 영상 작품 속에 보이는 빛의 흐름이 예를 들어 댄서의 신체에 투영됨으로써 액추얼이 되는 빛의 집합체라면 최근의 'FLOW' 시리즈는 실제로 접한다 가능한 Line tube LED를 통해 액추얼한 공간에 빛의 드로잉을 그려보려는 것입니다. 이것이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의 테마인 「Primary light 토론하는 빛」과의 관계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Flow 47, HD Single channel video still, 2011-440

Flow 47, HD Single channel video still, 2011

Flow 47, Single channel video, projection, 2012, Gwangju City-440

Flow 47, Single channel video, projection, 2012, Gwangju City

일본 미디어 아트 소개 - 진시영에서 본 일본의 현대 미술

- 그럼, 마지막에 시영씨가 본 신경이 쓰이는 일본의 아티스트나 프로젝트가 있으면 알려주세요.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던 일본 작가가 많이 있습니다. 몇 명을 올리면, 사와 히라키, 메이와 아키히라, 쿠사마 야요이, 무라카미 타카시, 모리 만리코와 같은 작가들입니다. 쿠사마 야요이나 무라카미 타카시의 루이비통과의 콜라보레이션도 기업과 아티스트의 좋은 관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요코하마트리엔날레나 미디어 예술제, 모리 미술관의 전시등도 흥미롭습니다. 앞으로 삿포로 미디어아트와 광주미디어아트도 유네스코 창조도시네트워크의 미디어아츠도시에의 가맹도시로서 좋은 콜라보레이션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의 아트 디렉션을 담당하는, 나선/주최인 주식회사 와코르 아트 센터와의 인연으로, 이번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2014에 참가할 수 있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 앞으로도 개인뿐만 아니라 일본과 한국, 그리고 광주와도 꾸준한 교류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 싶습니다.

이번 일본에서 첫 발표가 되는 진시영씨의 작품은, “스마트 일루미네이션 요코하마 2014”로 볼 수 있습니다. 그의 작품은 코끼리의 코 테라스 카페 내에서의 설치와 이벤트 기간 중 관객이 회장을 오가기 위한 다리가 되는 배 = "셔틀쉽"의 2곳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시대에 필수 불가결한 환경기술과 아티스트의 창조성이 새로운 야경을 창출하는 5일간 한정 이벤트 "스마트 일루미네이션"은 올해로 4년째를 맞이했습니다. 꼭 기간중 밖에 볼 수 없는 새로운 요코하마의 야경을 체험해 와 주세요.

「Smart Illumination 요코하마 2014」의 개요
<이 이벤트는 종료되었습니다. 〉
2014년 10월 30일(목)~2014년 11월 3일(월·축) [5일간]
17:00~22:00
메인 회장:ZOU-NO-HANA 파크

번역:오오시마 토모이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