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미술·사진

Nadegata Instant Party(나카사키 토루+야마시로 대독+노다 토모코) presents ENJOY ZOU-NO-HANA 2014 엘리펀트 셔터 찬스 ~네, 치즈! 하루 종일 사진관~

Nadegata Instant Party(中崎透+山城大督+野田智子)presents ENJOY ZOU-NO-HANA 2014 エレファント・シャッター・チャンス ~はい、チーズ!一日限りの写真館~

 
요 전날 행해진 하루 한정 이벤트 「ENJOY ZOU-NO-HANA 2014 엘리펀트 셔터 찬스 ~네, 치즈! 하루만의 사진관~」에서는, 쾌청 속, 이치하라 조우의 나라로부터 온 코끼리의 랜디와 뻗어 15,000명의 방문자가 개항 155주년의 축하의 날에 코끼리의 코 파크에 모였습니다.
여러가지 관계성이 섞여 있으면서도 새나 울타리도 없는 포장된 코끼리의 코 파크에 갑자기 나타난 코끼리가 있는 풍경은 그것만으로도 바로 축제의 날에 어울리는 비일상이라는 일루전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MAGCUL.NET에서는, 도대체 이 프로젝트는 어떤 경위로 탄생한 것일까… 이벤트 종료 직후에 직격했습니다.

Nadegata Instant Party

코끼리 랜디의 빗자루 구슬을 깨는 "신고"에 의해 카메라맨이 셔터를 자른다는 구조. 사진은 테스트의 모습과 실제로 찍어 받은 그룹에의 사진 증정의 모습. 빗방울을 깨는 랜디가 사진을 찍고 있는가. 사진사가 찍고 있는가. 혹시 랜디를 따르는 코끼리가 사진을 찍고 있다고 할 수 있을까… 다양한 레이어가 겹치는 이상한 경치가 기분 좋은 이벤트였다.

ー 이번 코끼리를 코끼리의 코파크로 부르는 것은, Nadegata Instant Party(이하 나데가타)씨로부터의 제안이었습니까?

나카자키 : 그것이, 우리들이 말을 걸었을 때에는 이미 이미 코끼리를 부른다는 것은 정해져 있었지요.
반대로 주최자로서는 어떤 흐름으로 코끼리를 부르게 되었습니까?

코끼리 코 테라스 스탭 : 2012 년부터 "엔조이! 코끼리 코 - 코끼리 코 놀이 방법 전시회"라는 전시회를 시작, 지금까지 스즈키 야스히로 씨와 츠바키 승, 아티스트 유닛 눈 등, 아티스트의 여러분의 창조성을 살려 코끼리의 코 파크 특유의 놀이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코끼리 코 테라스이고 코끼리를 부르고 싶다는 것은 이전부터 있었지만, 금년도 코끼리 코 테라스 개관 5 주년 기념이기 때문에 "엔조이! 조우노 하나 2014"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압도적 존재감을 가진 진짜 코끼리를 게스트로 코끼리 코에 초빙하고 코끼리와 보내는 특별한 하루를 연출할 수 없을까 생각하고 스탭이 총력을 올려 각처 조정하면 현실성이 나왔다는 느낌입니다 .

ー 그럼, 코끼리를 부르게 되어, 그 이벤트를 나데가타씨에게 의뢰한 것은 어떤 이유로부터입니까?

코끼리 코 테라스 스태프 : 이번 코끼리 코 테라스 개관 5 주년 기념 이벤트로서, 단지 코끼리를 부를뿐만 아니라 홍모노 코끼리가 코끼리 코에있는 이상한 풍경과 사건을 그 자리에 거둔 사람들이 공유하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겨 줄 수 있는 대처로 하고 싶었습니다.

"그 자리에 최적인 '구실'을 시작하고 '구실'에 따라 '현실'이 바뀌어 간다. 그 과정을 스토리화한다”는 이것까지 그들의 접근법을 배견하고 있어, 이번, 진짜 코끼리가 온다는 허구적인 하루를 ‘구실’로 한, 일반 참가형의 작품을 제작 받을 수 없는가 라고 생각해 의뢰시켜 주셨습니다.

― 그렇지만, 거기까지 조건이 갖추어져 나데가타씨가 불린다고 하는 것은 반대로 새로운군요.

나카자키: 우리도 아이덴티티 크라이시스에 빠져서, 보통 코끼리를 부르게 되었을 때에, 코끼리를 부르고 발상한 것이 아티스트라고 생각될 것 같은데, 「이미 코끼리가 오는 것이 정해져 있는 가운데 그래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은 굉장히 생각했네요.

ー 이번 이벤트에서, 나데가타씨로서는 “작품을 만든다”라고 하는 의식은 어느 정도 있었습니까? “연출”이라는 생각이 더 강합니까?

나카자키: 역시 「어디를 가지고 작품으로 할까」라고 하는 것은 고민하고, 실제로 모르고 있어. 이번 계획을 만들어가는 가운데, 이 코끼리의 코의 장소는 요코하마같고, 그 장소에 코끼리가 있다고 하는 것 자체가 합성같이 굉장히 신기한 풍경이니까, 진짜 코끼리이지만, 픽션 의 장소로 보이는 듯한 쓰레기 분할이거나, 프리쿠라적으로 사진에 문자가 들어가는 장치이거나, 그러한 무대 세트를 만드는 것으로, 최소한 우리들이 작품으로서 개입하는 방법을 취했다고 말하는 것일까…

처음 이미지하고 있던 것은, 연극적인 하루의 엔터테인먼트성이 높은 작품을 생각했지만, 그 부분은 코끼리가 있으면, 아마 우리가 없어도 성립해 버리기 때문에 포장해 나가는 단계에서는 그 채널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니까 기념 촬영으로 완성된 사진 자체가 비평성이 있는 작품으로서 성립하도록 진행해 갔습니다.

야마시로: 이 곳, 정말 어려운 곳이지요. 경계선이 없다고 하는 상태를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장소로, 오픈한 무료 스페이스이므로 누구라도 넣는다 모두 생각하고 있고, 게다가 퍼블릭인 장소. 그런 기분으로 모두 있으니까, 여기서 특별한 공간을 만들려고 생각했을 때, 모두 고생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니까, 이번 코끼리가 있어서, 그것으로 성립하고 있는 시간에 우리들은 조금 즐거워지고 있다.

- 이번 이벤트가 이런 형태가 될 때까지 어떤 경위가 있었는지 알려주세요.

노다 : 이야기를 해가는 가운데, 코끼리가 와서 코끼리와 함께 뭔가를 하는 것이 아니고, 코끼리에 무엇을 해 달라고 하고 방향으로 이야기를 슬라이드 해 갔던 것이 아니었을까.

나카자키: 랜디가 이런 예술을 할 수 있어요라는 리스트는 가득 받았는데요…

노다: 그래. 빗질 받는다든가, 리프트를 할 수 있다든가, 그러한 재료 같은 것은 있었다.
그래서 코끼리 자신에게 역할을 주고 뭔가 하는 것은 어떨까라고 되어 갔다.

나카자키: 가급적 우리가 개입하지 않아도 좋을까라고 생각했지. 이번 이벤트를 2~3시간의 한 쇼라고도 생각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계속 보고 있는 손님도 없을 것이라고도 생각하고 있어.

노다: 후랏타타 손님도, 조금 본 것만으로 「아, 코끼리가 카메라맨이 되어 있다」라고 하는 구조 자체를 상당히 알기 쉽게 되도록 의식했다고 할까.

나카자키: 코끼리가 있다고 하는 라이브이기도 했지만, 완성된 사진 자체가, 허상과 현실이 섞여 있는 듯한 그림을 취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하는 것이 있어. 어떤 구조에 따라서는 이번 영화나 기록 촬영이 오리지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 결과적으로는 당일의 이벤트보다, 결과적으로 나오는 사진이나 무비가 제일의 떨어뜨릴 곳이군요. 그러한 기록은 전시됩니까?

노다: 맞습니다. 이번 촬영한 사진을 14일부터 전시합니다. ※

나카자키: 그리고 세트로 사용한 오브제도 함께 전시할지도 모릅니다.

※《엘레펀트·셔터·찬스 ~네, 치즈! 하루만의 사진관~」기록전
일정:6월 14일(토)~6월 29일(일) 10:00~18:00
회장: 코끼리 코 테라스

- 이벤트를 마치고 솔직한 소감을 들려주세요.

나카자키: 인간에 대해서도 실제로 모르겠지만 알게 될 생각도 되고, 알고 싶다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코끼리에 대해서는 「알지 못해ー」라고 하는 느낌은 컸고, 「이런 타인 라고 가까이 있지 않아-」라고 생각했다(웃음). 이런 존재를 가까이 느끼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야마시로: 확실히 「절대 모르는 타자를 가져온다」라고 하는 전법은 재미있을지도 모른다.

노다: 그래. 전혀 다른 차원에서 살고 있다.

야마시로: 평소에는 새장이 있어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세계라고 하는 구분으로 본 코끼리가, 이번처럼 중심에 있어, 함께 있는 것은 굉장히 위화감이 있어.

나카자키: 하지만 그것을 말하면, 자신들도 평소, 본래 알 수 없는 가운데 있는 것이고, 그것이 알기 쉽고, 모른다.
그렇지만 별로 그것은 싫은 일만은 아니다고 말하는가.

Nadegata Instant Party

우연히 걸린 사람, 보러 온 사람, 이벤트를 움직이는 스탭과 다양한 사람들이 랜디를 둘러싸고 있었지만 랜디는 전혀 움직이지 않는다. 그 자연스러운 모습이 '바다에 코끼리가 있다'는 비일상적인 광경을 더욱 이상한 공간으로 변모시키고 있었다. 또한 행사 중 많은 관객이 단지 랜디의 식사와 수욕의 모습을 넉넉하게 바라보고 있는 순간은 말할 수 없는 행복감이 감도는 공간이기도 했다.

― 이번처럼 작품에 알 수 없는 타자를 투입한다고 하는 수법은, 향후 도입하거나 할 예정은 있습니까?

나카자키 : 그냥 지난 주에 만들었던 작품이 역시 집합 사진을 모티브로 하고 있고, 이것과 링크하는 느낌으로 이번 이벤트가 있죠.

노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까 나카자키 군도 말했지만, “코끼리의 이해할 수 없는 상태”라고 하는 것이 포인트였던 것일까라고 하는 것은 있겠지. 그러니까 수법으로서 도입할지는 모르지만, 가능성은 느끼네요.

ー 이번의 이벤트는, 무사고로 좋았다고 하는 것이 크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시간도 다가와 왔으므로 마지막에 한마디 받고 이 기사를 넘기고 싶습니다.

야마시로:・・・ 이런 하루를 연출할 수 있었던 것을 몹시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웃음)

나카자키 : 큰 타인과 함께 공존한다고, 모르는 물건에 대해 흥미를 가지고 한 걸음 내디뎌서 붙어 있어 보거나, 자신 안에서 판단할 수 없는 것이 존재하고 있는 것을 받아 가는 것 같은 예술이라든지 아트 의 재미를 닮았다고 생각합니다만, 오늘은, 왠지 그런 하루가 된 것이 아닐까. 그런 장소가 만들어진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 //////////////////////////////////////////////////// /////////////

【편집 후기】
이야기 속에서 「모르겠다」라고 하는 표현이 있었지만 자신도 그 「모르겠다」라는 것이 어땠는지 아직도 제대로 이해는 되어 있지 않다.
아티스트, 지나가는 관광객, 참가자, 관계자와 랜디 주위를 다양한 사람들이 많이 둘러싸고 있었는데 「랜디는 평소의 랜디」라는 분위기가 뭐라고 말할 수 없는 행복감을 연출하고 있어, 그 「 굉장히 위화감이 있는 행복감은 실제로 현장에 있던 사람밖에 모르는지도 모른다.

Nadegata Instant Party

이벤트를 마친 Nadegata Instant Party의 멤버. 사진 왼쪽에서 야마시로 대독, 노다 토모코, 나카사키 토오루

Nadegata Instant Party(나카사키 토루+야마시로 대독+노다 토모코)

미술가 나카사키 토오루(1976년 이바라키 출생), 야마시로 대독(1983년 오사카 출생), 아트 매니저 노다 토모코(1983년 기후 출생)에 의한 아티스트 유닛.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장소나 상황에 있어서 최적인 「구실」을 시작해, 구실화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많은 참가자를 말려들면서, 하나의 사건을 「현실」로서 만들어 나간다. 「구실」에 의해 「현실」이 바뀌어가는 그 과정을 스토리화해, 문서나 연극적 수법, 인스톨레이션 등을 조합하면서 작품을 전개하고 있다. 대표작에, 100명을 넘는 시민 스탭과 함께 현지 언론을 말려든 24시간만의 인터넷 텔레비전국《24 OUR TELEVISION》2010년(국제예술 센터 아오모리), 최근 참가한 전람회로서《컨트리·로드·쇼/ COUNTRY ROAD SHOW "MOT Annual 2012 Making Situations, Editing Landscapes 바람이 불면 통가가 벌어진다" 2012년 (도쿄도 현대 미술관), "STUDIO TUBE"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3" 있다. 9월에 효고현에서 개최되는 「롯코 미츠 아트 2014」에 참가 예정.

http://nadegatainstantparty.org/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