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마그칼 리포트 in TPAM 2014/TPAM 디렉션·요코호리 후미 디렉션

マグカルレポート in TPAM 2014/TPAMディレクション・横堀ふみディレクション

TPAM 디렉션이란?
독특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젊은 제작자를 디렉터로 선임, 자유로운 컨셉과 새로운 관점에서 만드는 프로그램.
각 디렉션을 통해 동시대적 아이디어와 과제를 공유하고 함께 무대 예술의 가능성을 고찰할 기회입니다.

※다른 TPAM 리포트는 이쪽의 페이지로부터 보실 수 있습니다!

//////////////////////////////////////////////// //////////////////////////////////////////////// //////////////////////////////////////////////// //////

요코보리 후미 디렉션
츠츠이 준 + 신나가타에서 춤추는 사람들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
・쇼네드 퓨즈 「Aomori, Aomori」
KAAT 가나가와 예술극장 <대 스튜디오>
2.13 Thu 16:30/2.14 Fri 16:30

요코보리 후미씨의 디렉션은 2작품 있어, 츠츠이 준+신나가타에서 춤추는 사람들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과 쇼네드 휴즈 『Aomori, Aomori』의 2개 연속 상연이 되었습니다.

■츠츠이 준+신나가타에서 춤추는 사람들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이란 2009년부터 시작한 「신나가타에서 춤추는 사람을 만나러 간다」라는 컨셉으로, 신나가타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댄서나 댄서를 통해서 댄스나 무용을 리서치해, 신나가타라고 하는 지역을 아는 프로젝트의 계속 기획이며, 실제로 신나가타에서 활동하고 있는 댄서의 분들을 연출가의 츠츠이 쥰씨가 소개하면서 신나가타의 댄스 씬을 보여주는 기획이었습니다.
우선 회장에 들어가면 큰 화면 옆에 공민관에 놓여있는 긴 책상과 차청세트가 놓여 있어, 상연 시간이 되면 춤이 시작될까라고 생각하고 안쪽에서 아줌마…
아니, 설명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정직하게 쓰면 어딘가에서 본 적이 있는 아줌마들에 의한 다과회.
거리가 가면 확실히 「아메짱 준다」라고 말을 걸 수 있는 것은 틀림없을 것입니다.
「도대체 무언가 시작되는 것인가」라고, 극장이라는 공간에서 예상하지 못한 전개에 나의 흥미는 점점 끌려갔습니다.
덧붙여 KAAT에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던 것은 신나가타에서는 타자로서의 존재인 츠츠이 준씨와 통역의 이토 타쿠씨. 위에서 등장하고 있던 후지타 사치코 무용 교실 여러분과 미얀마 요리점을 경영해, 미얀마 전통 무용의 댄서이기도 한 키타노 마사아윈. 현대 댄서의 니시오카 쥬리. 한국 전통무용 댄서인 조혜미와 박원.

덧붙여서 마치 공민관과 같은 다도회 세트를 준비한 것은 이 기획에 협력해 주는 후지타 유키코 무용 교실에 취재에 가면, 언제나 많은 차 계약으로 만들어져, 중요한 연습이 시작되기 전에는 배 가득 차게 된다는 츠츠이씨의 리서치에 있어서의 실체험을 재현한 것이라고 합니다.

1962870_593089027439509_877059644_n

우선 연목의 상세를 설명하자 각 댄서와의 인터뷰를 상영 후 토크를 나누면서 실제로 눈앞에서 춤을 선보이는 간단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그것을 들으면 그냥 현지 재료를 소개하는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문장 처음에 "극장이라고공간에서 예상하지 못한 전개」라고 쓰게 했던 것처럼 내 안에 「극장에서 표현되는 것」이라고 하는, 어느 일정한 이미지가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는 것이 중요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

회장에서 배부된 요코보리씨의 텍스트를 인용하면, 이 디렉션에서는

「일상적인 일에 있어서의 하나의 필연성」
「사람/루트/공동체를 완만하게 접속하는 것」
「극장에서 등으로 보여주는 행위로서의 춤이나 댄스」를 오가는 표현이라는 관점

에 주목하고 싶습니다.
그 점에서 이 신나가타의 프레젠테이션은 바로 생활 속에 있는 「춤」이라고 하는 영업의 필연성, 지역의 뿌리나 공동체로서의 관계성을 취재시의 분위기를 그대로 「극장」이라고 하는 공간에서 프레젠테이션하는 것에 의해서 그것 까지 우리가 알고 있으면서도 의식하지 않았던 부분에의 유발이 명확하게 되어 있었던 것이 아닐까 느꼈습니다.

특히 실제로 춤을 줬던 연가(가요곡에)에 맞추어 오도하는 「신무용」등은 자신도 텔레비전 포함해, 시골의 온천 센터나 그 외 여러분도 자주(잘) 보았습니다만, 그 춤에 대해서 의 뿌리 등 의식한 적도 없었고, 실례하면서 「춤」으로서의 인식을 하고 있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지금은 거기에 눈치채지 못했던 자신이 신기하지 않을 정도입니다만, 이번의 「춤」이라고 하는 부분만으로도 「전통」등 어느 정도 말로 해 계승되고 있는 것도 있으면 감각적 에, 계승되고 있는 것 등, 말로 할 수 없어도 일상 속에서 필연적으로 계승되고 있는 것이 많이 존재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춤추는 것」

그 제일 중요한 부분의 재미와 어려움을 생각하게 할 수 있는 기획이 아닐까 생각하는 동시에, 이 프로그램보다 점점 춤에의 흥미·매력이 커진 것처럼 자신은 생각했습니다.

■쇼네드 퓨즈 「Aomori, Aomori」

상기의 계속이 됩니다만, 회장의 세티그를 다시 해, 이어서 쇼네드 퓨즈 「Aomori, Aomori」가 상연되었습니다.
쇼네드 휴즈는 런던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에 상연 된 작품은 아오모리에 체류존재하면서 현지 댄서, 연주가들과 만든 작품이며,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과 같이 지역성에 주목한 작품이면서, 바로 정면에서 「지역성과 콜라보레이션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무대 장치는 없고, 거기에 있는 것은 단지 넓은 공간만. 안쪽에는 쓰가루 샤미센의 연주자와 가수가 서 있고, 강력한 쓰가루 샤미센의 연주와 함께 춤은 펼쳐졌습니다.
춤의 특징을 솔직하게 설명한다면 「자면서 춤추는」, 혹은 「땅을 수영한다」라는 비유가 확실해질지도 모릅니다.
다만, 자면서 춤추는 댄서와 대비하는 것처럼 1명만 서서 춤추고 있습니다만, 그 2개의 중력의 방향성이 마치 하나의 춤을 다양한 각도, 시간축으로 감상하고 있는 것처럼 한 이미지를 방불케 하고, 그것이 아오모리에서 만들어 온 춤의 궤적처럼도 보였습니다.
또 가끔 아이나 어른들이 통과해 가는 광경은 아오모리에서의 사람들과의 만남을 연상시켜, 던져지는 하얀 공은 아오모리에서의 설경을 표현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강력한 쓰가루 샤미센 연주와 섬세하고 아름다운 완벽한 호흡이 만들어내는 댄스는 마치 바닥 위를 헤엄치는 듯한 감각에 습격당해 춤의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쇼네드 퓨즈가 가진 전통에 대한 생각과 아오모리 에서의 기억이 교차하는 것 같은 다양한 방향에서 즐길 수 있는 댄스 같다.

아오모리

이렇게 '신나가타의 댄스 사정' 'Aomori, Aomori'와 '지역성'이라는 키워드가 공통되는 연목이었지만,
이 작업 방향이 다른 두 조합은

「일상적인 일에 있어서의 하나의 필연성」
「사람/루트/공동체를 완만하게 접속하는 것」
「극장에서 등으로 보이는 행위로서의 춤이나 댄스」를 오가는 표현이라는 관점

모두 부드럽게 유도하면서, 강력하게 제안하는 멋진 조합이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