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美術・写真

미야나가 아이코 인터뷰 『천천히 변하는 항구 여러 시간』

宮永愛子 インタビュー『遷り変わる港 いくつもの時間』

Interview by Masanobu Nishino Text by Akiko Inoue

현재 BankART studio NYK에서 개최중인 "닛산 아트 어워드". 올해 제1회를 맞아 격년에 개최된다는 이 현대미술의 어워드로, 전날 8명의 파이널리스트 중에서 그랑프리와 심사원 특별상이 선정되었다. 이번, 그 기념해야 할 제1회 그랑프리에 빛난 미야나가 아이코씨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미야나가 씨의 전시장은 BankART studio NYK 2층 발코니에서 항구를 임하는 밖에 펼쳐진 공간이다. 큰 유리 케이스 방의 작품이 방과 안쪽 사이에 있습니다. 전시를 볼 때 실내에서 밖으로 향하는 도중, 방금 유리 케이스 근처에서 항구의 喧噪이 귀에 기분 좋게 페이드 인 해 온다. 그리고 밖으로 나오면 바람의 소리나 갈매기의 울음소리와 함께 그 풍경이 눈에 퍼진다. 그것은 절경이라고 하는 종류의 경치가 아니라, 연속하는 「지금」이라고 하는 시간 그 자체.
바다를 끼고 저편에 보이는 항구가는 그 날도 많은 사람으로 활기차고 있었다.

전시장에서 미야나가 씨와 만나 1층 카페에서 이야기를 들었다. 날카로운 집중 후, 한순간만 방문하는 온화한 날들. 그런 탈력에도 닮았지만 느긋하고 기분 좋은 시간을 조금 넘기면서 우리의 인터뷰에 응해 주었다.

협력: BankART studio NYK

- 미나토마치가 하구군 온 "역사"의 시간 / "지금"이라는 표층의 시간 -

이번에는 닛산 아트 어워드 2013 그랑프리 수상 축하합니다.

먼저 이번에 수상한 "편지"라는 작품에 대해 그 컨셉을 알려주세요.

미술은, (마시고 있던 컵을 가리키고) 이 물건 속을 만들어 가는 사람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공간 전부를 만들어 가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우선 그 장소에 와 어디를 사용하고 싶은지 생각해 제작을 합니다. 이번이라면 가장 매력적으로 생각한 것은 항구의 경치와 항구 너머의 경치. 언제나 사람이 움직이고 있거나, 물고기가 뛰어오르거나, 풍차가 돌거나 천천히 바뀌고 있다. 그런 표층의 시간 = 「지금」이라고 하는 시간이 움직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는 경치가 저쪽에 있고, 이것을 우선 작품에 사용하고 싶다고 하는 기분이 있었습니다. 그럼 다음에, 어떻게 그 공간을 만들 수 있어, 효과적으로 그 장소를 사용할 수 있을까요, 하지만 지금 움직이고 있는 경치의 「시간」에는, 예를 들면 역사의 시간과 같은 보다 전의 「 시간이 존재한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여기의 항구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왜 지금 표면의 시간이 만들어졌는가. 설명하지 않아도, 보는 사람이 어쩐지 그런 것을 생각해 버리는 것 같은, 그러한 전시를 하고 싶다고 생각해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_MG_0143
미야나가 아이코 「편지」2013
나프탈린, 수지, 밀랍, 트렁크, 혼합 매체
사진 : 키오쿠 에조 © MIYANAGA Akko / Courtesy Mizuma Art Gallery

- 확실히. 미야나가씨의 이번 전시는, 밖의 풍경을 의식하면서 보고 있었습니다.

전시하고 있는 곳은 방 안입니다만, 전시하고 있는 장소는 방안의 1개소 뿐만이 아니라, 1개소의 전시 장소에 관련된 공간 전부라고 하게 되므로, 물건이 놓여 있는 방 가운데, 그 방에 들어갈 때까지의 통로, 그리고 방 밖에 있는 발코니도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런 식으로 3개의 경치를 전시에 사용하는 것으로, 더 먼 경치도 작품에 짜넣어지고 있다는 것을, 보는 사람이 모르는 사이에 느껴지는 작품 구성으로 되어 있습니다.

미야나가해

발코니에는 작품에 사용된 트렁크가 놓여 있으며, 배후에는 많은 배와 사람이 오가는 항구의 풍경이 펼쳐진다. (photo:MAGCUL)

— "물건"에 퇴적된 개인의 시간 —

이번 작품의 모티브 중 하나에 트렁크가 사용되고 있습니다만, 어떤 의도가 담겨져 있습니까?

거기에 흐르고 있는 시간에 대해, 보는 사람도 생각해 버리는 것 같은 작품은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을까라고 생각해, 이번은 모티프에 트렁크를 사용했습니다. 원래 BankART studio NYK는 창고였던 곳이므로, 여기에서 여행이 시작되고, 하지만 그냥 나가는 것만이 아니고, 이쪽에 들어오는 요소도 있거나, 그런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라고. 시모미에 왔을 때, 외측에 많은 팔레트가 쌓여 있었지만, 그것도 일부 전시에 사용하기로 하고, 여러가지를 설명하지 않아도, 이미지가 솟아나는 경치 만들기(=설치)를 했습니다 .

_MG_0378
미야나가 아이코 「편지」2013(부분)
나프탈린, 수지, 밀랍, 트렁크, 혼합 매체
사진 : 키오쿠 에조 © MIYANAGA Akko / Courtesy Mizuma Art Gallery

- 이번에는 트렁크였지만 일용품을 모델로하는 경우가 많네요. 그 선택에는 어떤 의도가 있습니까?

볼 때 각각의 기억과 연결되기 쉽기 때문에 특별한 것보다는 가능한 한 모두가 아는 것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신발의 경우, 주름이나 주름 등에 사용하고 있던 사람의 시간의 퇴적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물건이지만 물건이 아니라 1명의 사람 같은 느낌이 된다. 나는 나프탈린으로 인체를 형취하려고는 생각하지 않네요. 그런 일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열쇠 1개로 사람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생각으로 모티브는 선택하고 있습니다.

귀족적인 광대
미야나가 아이코 「귀족적인 광대」(부분) 2007
나프탈린, 혼합 매체
Photo:우에노 노리히로 © MIYANAGA Akko / Courtesy Mizuma Art Gallery

— 소재가 가르쳐 주는 것. 나프탈린과의 만남 —


- 미야나가 씨는 나프탈린을 작품에 자주 사용하고 계십니다. 발코니와 실내 중간에 위치한 유리 방의 작품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처음 온 사람은, 원래 유리의 방이 있었던 것처럼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실제로는 통로(풍제실)이었던 장소에서, 유리를 3장 더함으로써 방에 전망하고 있습니다. 나프탈린의 작품이 점점 변해가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지금까지의 유리 케이스의 작품으로, 가장 큰 사이즈가 됩니다. 실내에 있는 것은, 전부가 「봉입」된 것이 되어 있어, 나프탈린이 노출하고 있는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보는 사람의 측에는 계기만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나프탈린을 작품에 사용하게 된 계기를 알려주세요.

대학 4학년의 졸업제작을 무엇으로 할 것인지 생각하고 있을 때, 어머니와 탄스의 의복을 하고 있고, 봉투에 2개 들어가 있던 나프탈린이, 둥근 형태만을 봉투에 남기고 있는 것을 발견해 「만약 이것으로 작품이 만들어지면, 사라져 없어지는 작품을 할 수 있다」라고 생각한 것이 계기입니다. 조각 코스였기 때문에, 사라져 없어지는 조각은 다른 누군가 하고 있었을까, 해보고 싶다고 생각해.

—《편지》라는 타이틀에 담겨 있는 것—


- 앞서 '봉입'이라는 말이 나왔지만, 트렁크 안에 열쇠 모양을 한 나프탈린이 '봉입'되어 있는 작품이 있네요. 뭔가 장치가 잘 문지르고 있다고 들었습니다만.

투명 수지 트렁크의 작품은 나프탈린이 봉입되어 있지만, 잘 보면 작은 공기 구멍이 빨간 밀랍으로 닫혀 있습니다. 붉은 밀랍을 벗으면 거기에서 조금씩 나프탈린은 승화를 시작하고 열쇠는 오랜 시간을 들여 부재의 형태로 나타날 것입니다. 즉, 유리 케이스의 방안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과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 이번 전시에는 《편지》라는 타이틀이 붙어 있네요.

여기 요코하마는 옛 항구 마을에서, 서양 문화가 들어온 항구라는 것은 누구나가 아는 곳이군요. 분명 물건의 유통과 함께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사람의 기대와 꿈도 교차한 장소였을 것입니다. 그 역사의 계속에 지금의 이 경치가 있고, 또 그 계속에 미래의 경치가 연결되어 갑니다. 항구에서 운반되는 다양한 트렁크는 누군가의 생각을 태우고 어딘가 먼 나라로 여행하고 또 누군가의 생각을 태워 여기에 도착하고 있다. 날마다 바뀌는 경치 속에서, 지금까지의 역사가 거듭해 온 시간에 마음을 담아 「편지」라고 하는 타이틀로 했습니다.

— 앞으로의 어워드를 기대할 것 —


지금까지 일본에서는 현대미술의 작품을 모아 어워드를 할 기회가 별로 없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번과 같은 전람회에 기대하는 것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일본에서는 35세를 지나면, 어워드나 해외 파견 제도에 참가할 기회가 줄어들어요. 이 전람회에는 연령 제한이 없고, 제일선에서 활약되고 있는 작가씨와 함께 전시하기 때문에, 좋은 경험이 되었습니다. 해외의 큐레이터에게 작품을 직접 보실 수 있는 것도 기뻤습니다. 무엇보다, 이미 평가가 정해진 대상이 아니라, 현대 미술이라는, 「지금 이 시대부터 태어나는 작품」에 마주해 주신 것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기업의 지원이라고 하면, 자칫하면 이미지 업이 선행해 버리기 십상입니다만, 이번은 다양한 작품에의 지원이 있었습니다. 이것을 몇 년이나 계속하면, 「현재」라고 하는 층이 그 중첩 속에 보이는 것일까라고 생각합니다.

가나가와의 추천 소개

『LA MAREE DE CHAYA 라 마레 드 차야(히카게 찻집) 하야마 본점』
 

미야나가 아이코씨 추천의, LA MAREE DE CHAYA의 케이크 「프레이즈」와 「카테린느」를 소개합니다. 모처럼이므로 이번은 하야마의 본점에 취재에 들었습니다. 즈시역에서 버스로 5번째 鐙滑(압즈리)라는 정류장을 오르면 눈앞에 펼쳐지는 바다와 거의 동시에 눈에 들어오는 것이 유럽의 시골집 같은 커피숍. 그것이 LA MAREE DE CHAYA의 파티스리 전문점. 점내의 책상이나 선반 등도 세월을 느끼게 하지만, 매우 정중하게 취급되어 온 것이 전해져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브랜드 특유의 품격 같은 것을 느꼈습니다. 그렇다고 꾸미지 않고, 조용한 모습도 호감이 있습니다. 미야나가 씨 추천의 「프레이즈」와 「카테린」은 정평이라고도 할 수 있는 초이스인 것 같고, 점내의 쇼케이스에는, 계절의 과실 등을 어레인지한 수십 종류의 케이크가 곳곳 좁아지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다채로운 케이크가 불과 400 엔대로 살 수있는 것도 기쁩니다.

cake
카테린과 문구 | 점내 사진

LA MAREE DE CHAYA(히가시차야)는 파티스리 외에도 일본 요리점·프랑스 요리점·그리고 일본 과자 전문점도 전개하고 있습니다. 같은 鐙滑 정류장 부근에 있으므로, 하야마에 가면 꼭 들러보세요.

CHAYA | 히가시 찻집 공식 사이트 http://www.chaya.co.jp/index.html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