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전통 예능

「시즈, 사랑과 죽음~노와 오페라의 융합에 의한 창작 무대~」 장르를 넘어 실현한 이야기의 융합을 즐긴다

「静、愛と死~能とオペラの融合による創作舞台~」  ジャンルを超えて実現した物語の融合を愉しむ in かながわアートホール

「시즈, 사랑과 죽음~노와 오페라의 융합에 의한 창작 무대~」 공연 개요
[일시]령화 3년 8월 7일(토요일) 15시~17시(라이브 전달)
[배포 URL] https://www.youtube.com/watch?v=ykdgnhWYbTY (아카이브 전송)
[출연]
제1부
공익재단법인 가마쿠라 노무대
나카모리 칸타(시테) 토미사카 당(코카타) 후쿠오 카즈유키(와키)
스기신 타이로(노칸)
칸세이 요시마사(지가시라)
제2부
일본 오페라 협회 소속 가수
사가와 료코(Sop.시즈), 무코노 유미코(M.Sop.이소의 선사), 나카이 료이치(Ten. 요시츠네),
모리구치 켄지(Br.요리아사) 야마다 아키미(니쥬현 겐소)
사쿠라이 아키코(사쓰마 비와(사츠마비와))
공익재단법인 가나가와 필하모니 관현악단(오케스트라)
판매된 티켓 정보
구입한 티켓의 환불에 대해서는, 본 사업의 수탁 사업자
공익재단법인 가나가와 필하모니 관현악단에서 개별적으로 연락드립니다.
[예정하고 있던 개최 방법]
가나가와 현립 현민 홀 대홀(요코하마시 나카구 야마시타초 3-1)에서 유료·유관객 개최
[변경 후의 개최 방법]
당일, 무료로 라이브 전송을 실시합니다. 배달 일정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최신의 전달 정보는 이쪽 의 페이지를 확인해 주세요.

공익재단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경쟁기술 대회 조직위원회에서는, 도쿄 2020 대회를 향해, 국가·지방 자치체·문화 단체 등이 제휴해, 일본의 문화·예술의 힘을 국내외에 발신하는 도쿄 2020 NIPPON 페스티벌을 전국에서 실시하는 것으로써 있습니다.
가나가와현도 실시 주체가 되어 도쿄 2020 NIPPON 페스티벌의 공동 개최 프로그램으로서, 오는 8월 7일에, 가나가와 필 하모니 관현악단에 의한 기획 제작에 의해 일본의 고전 예능 「노가쿠」와 서양의 무대 예술 「오페라」의 융합에 의한 종합 예술 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실시합니다.

가나가와현 굴지의 관광 에리어이며, 풍정 감도는 고도 가마쿠라를 무대로 「겐요카이 전설」을 소재로 한 이야기가 2부 구성으로 상연됩니다.
일부는 노 「선변경」, 두부는 오페라 「시즈와 요시츠네」를 다이제스트판.
최대의 볼거리는 전반의 능과 후반의 오페라의 「시」가 연결되어 있다는 점.
시즈카 전과 요시츠네의 이별이 그려지는 부분을 전반의 노로 상연하고, 그 후 오페라 「시즈와 요시츠네」에 전개를 연결하는 것입니다.
전혀 다른 장르인 노와 오페라가 하나의 무대가 되어 주인공이 이야기를 쫓아가는 ··이것이 이번 무대의 「융합」이라고 되는 곳부터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노는 예능은 순수하고, 섞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좀처럼 다른 장르와 공연하기 어려운 고귀한 세계입니다. , 융합 부분을 신중하게 협의해 온 결과, 실현에 이르렀다는 경위가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프로듀서인 가나가와 필 하모니 관현악단 음악 주간인 사카키하라 토오루씨는 말합니다.

'후나베케이'는 히라가 이야기, 아즈마 거울을 소재로 지금부터 약 500년이나 전에 창조된 이야기.
그리고 「시즈와 요시츠네」는 1993년에 가마쿠라 예술관의 오프닝으로서, 일본이 자랑하는 작사가 가운데 예, 그리고 일본 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대표해 세계에서 평가되고 있는 작곡가 미키 미노루의 태그에 의해 제작· 상연된 일본 오페라입니다.
이 두 이야기가이 공연에서 바로 "연결됩니다.」わけですが、これがいかに貴重で価値のあることなのか、見どころを含めできる限り皆さんにお伝えしたいと思います。

どうぞお付き合いくださいませ。

まず語るべきは、日本オペラ「静と義経」の誕生秘話。

特段歴史好きでなくとも、日本人であれば静御前の悲恋物語は知っているかと思います。なかにし氏は、1993年、この悲恋の舞台である鎌倉鎌倉芸術館の開館記念委嘱作品として、この物語を生きた舞台としてオペラ「静と義経」を制作することにしました。なかにし氏は当時「生命を与え、声と動きを与え、雪を降らせ鐘を鳴らして、真実と見まごうばかりの世界を想像してみようではないか、というのが意図」と話しています。そしてなかにし氏は、文字通り作品に命を吹き込むという意味で欠かせない作曲に、この前年、古代日本を題材とした大作であるオペラ「ワカヒメ」タッグを組み、その作曲家としての才能に惚れ込んだという三木稔氏を指名。

三木氏は日本の歴史・文化そのものが国際性を持っており、海外に通用する価値があることを証明するという信念のもと、日本を舞台にしたオペラの創作を「ライフワーク」と公言し、日本オペラを牽引し続けてきました。「ライフワーク」という通り、三木氏が37年を費やし千数百年という日本の歴史を遡り、各時代の時代精神を探求し独特な美しさを見事に表現した壮大な「日本史オペラ9連作」を完成させました。

その中でも日本オペラ協会からのデビュー作品となる「春琴抄」、イギリスの著名演出家と組み、日本オペラを世界に知らしめ定着させた「あだ」「じょうるり」は近世三部作として上映が多い作品で、現在も愛され世界で高い評価を受けています。

またその後の海外からの委嘱による英語圏で人気のある、新国立劇場での「愛怨」(ai-en)は、日本オペラ史110年の歴史上、初めて外国人による日本語上演がドイツのハイデルベルク歌劇場されるという素晴らしい偉業を成し遂げています。

また三木氏は1964年、邦楽器の合奏団「日本音楽集団」の結成に参加、邦楽器の為の作曲を多く行い、現代邦楽にいわゆる民族楽器の魅力をリバイバルさせた第一人者。

邦楽器への注力は作曲のみならず、現代音楽に適した表現力を持つ箏として13本の絃から20本(後に21本の新筝)となる二十絃箏の開発にまで及びます。

この開発は邦楽史に新たな流れと邦楽器연주 기술에 혁신을 가져온 매우 획기적인 것이었습니다.
미키씨의 작품은, 서양의 소리에만 머무르지 않고, 젓가락이나 다양한 일본 악기에 의한 일본적인 소리를 능숙하게 받아들여, 미키씨 특유의 확립한 작풍으로서 국내외에서 높이 평가되고 있는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이 두 사람의 대 거두가 만들어낸 오페라 「시즈와 요시츠네」. 상상하는 것만으로 몸을 흔들어 버릴 정도로 장대한 가치를 숨긴 작품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이 명작을 93년 초연부터, 실로 26년 때를 거쳐, 2019년에 대망의 재연에 빠진 것은 총감독을 맡은 군 아이코씨. 초연으로 이소의 선사를 연기한 군씨는, 이 마음에 드는 명작의 재연을 2년전에 훌륭하게 실현시켜 주셨습니다.
8월의 본 공연의 요시츠네, 이소의 선사, 요시아사의 3명은, 2년전의 재연입니다.
모토구치 겐지 나카이 료이치

주역의 조용을 연기하는 것은 일본 오페라 협회의 프리마이기도 하고, 일본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가수의 사가와 쿄코 씨. 백박자이자 여자이자 사랑하는 자를 계속 생각하는 모습을 드라마틱하게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은 필견입니다.
그리고 20호를 연주하는 야마다 아키미씨도, 초연으로부터의 연주가. 서양악기 안에서 훌륭하게 겹쳐 녹아들어가는 효의 연주로 일본적인 독자적인 세계관을 만들어 냅니다.

정역 소프라노 사가와 료코

앞서 언급한 가나시씨의 말대로, 시즈카와 요시츠네의 사랑 이야기는 아름답게 세련된 일본어와 음악으로 궁극적으로 비극적이면서 매우 섬세로 생명감 넘치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두 사람의 「사랑과 죽음」을 테마로 한 두 가지를 하나의 무대에서 쌓은 창작 무대.

전반 '후나베 게이'에서는 사이가 잘못한 형, 겐요리 아침에서 떠나기 때문에 요시츠네가 애녀의 시즈오마에와 함께 펼치는 사랑의 도피 행. 어려움을 극복하는 이 여로, 마침내 극복할 수 없고 두 사람에게는 대물포에서 마침내 이별의 위기가 방문합니다. 떠나야 하는 두 사람의 사랑과 슬픔이 가득한 감정을 표현하는 힘차고 어리석은 이별의 춤. 이 춤에서 제2부에 시간을 연결해 가고 있는 것입니다만, 여기가 볼거리예요. 어떤 연출을 가지고 연결하고 있는 것입니다.

서두에 이 연결되어, 말하자면 「융합」 부분이야말로 본 공연의 최대의 매력이라고 전했어요. 여기서 매력의 모든 것을 말해 버리면 즐거움이 반감해 버릴 것 같기 때문에 힌트만 내게 해 주세요.
두 세계를 쫓는 것은 조용한 어머니, 이소의 선사로부터 계승해, 요시츠네와 사랑하는 계기가 되는 백박자입니다. 이것을 이세계 속의 조용한 정체성으로 삼고 있습니다.

전반 마지막 이별의 춤에서 제2부, 하치만구 시즈키의 춤, 꼭 즐겨 주셨으면 합니다.
한층 더 이 연결이나, 다이제스트판의 장면을 효과적으로 운반하는 역, 말해 보면 「스토리 텔러」로서, 비와주자에 의한 연주 이야기가 들어가는 등, 누구라도 즐길 수 있는 궁리가 가득한 것도 이 무대의 매력입니다.

서브 스크린으로 연자를 비추거나 자막으로 스토리를 보완해 주인공의 심정의 변화를 알기 쉽게 하는 등, 대홀의 하이라이트 상연이라도, 알기 쉽게 볼 수 있도록 궁리되고 있습니다.
20현 箏(니쥬겐소)

그리고 마지막으로 조명. 무대 위에 시간과 빛을 주어 공간이나 등장 인물을 보다 감정 풍부하게 표현해 주는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풀로 썼던 조명도, 제일부로부터 고전적인 엄격한 능이 아니고, 현대등게다가, 이 드라마에 더해 기지가 풍부한 불빛을 디자인합니다. 특히 제2부는, 겨울의 요시노산으로부터, 봄다운 쓰루오카 하치만구, 그리고 눈 내리는 가운데, 다시 요시츠네와 성취하면서 승천하는 조용한 아름다움을 그려냅니다. 」라고 전출한 사카키하라씨.

인간에게, 그리고 특히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가장 보편적이고 영원한 '사랑과 죽음'을 주제로 장르, 나라, 그리고 시대를 넘어 만들어낸 이 무대.
이런 시대이기 때문에 다리를 들고 마음에 멋진 영양을 주어 보지 않겠습니까.

2018년 6월 1일(화요일)에 기자 발표했습니다 “시즈, 사랑과 죽음~노와 오페라의 융합에 의한 창작 무대~”(2007년 8월 7일 개최 예정)에 대해서는, 현내의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해, 또, 보다 안전・안심한 환경에서 실시하기 위해, 무관객 개최로 해, 라이브 전달(무료)을 실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