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전통 예능

사람을 키우는 것

人を育てるといふ事

21 세기를 사는 광언사의 히노 무대
Vol.12 사람을 키우는 것
大藏教(노락사 광언 법)

어떤 조직에서도 동일하다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사람을 키우는 것은 어렵다!

지금, 나의 아래에는 1명의 내제자가 있다. 그는 나보다 5세 이하로 대학졸업과 동시에 내 아버지의 문을 두드렸다. 자연과 내가 교육지도계가 된다.
사람을 키우는 등 최초의 경험이므로, 어떻게 접하면 좋을지, 어떻게 전하면 좋을지, 시행착오의 나날이었다. 그런 때에 이슈인 시즈키씨의 저서 『어른의 유의』를 읽고 헛했다.

"사람을 꾸짖을 때는 자신의 말로 꾸짖으라"
「이부진해도 좋다. 사회는 좀 더 불합리하니까」

그때까지 어딘가 한 걸음 당겨 접하고 있던 나였지만, 이슈인씨의 말에 따라 자신의 말로 생각한 것을 전하기로 했다. 조금 너무 말해 버리는 일도 있지만, 그런 때는 나중에 팔로우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내제자의 수행 과정은 이른바 '가방 소유'로 시작된다. 연습일에는 아침부터 청소를 받는다. 다다미나 무대의 바닥 청소 등 청소 방법도 처음부터 가르친다.
공연일은 장속의 운반을 하고 낙옥들이. 탈의실에서는 장속 선반에 장속을 정돈해 둔다. 무대 위에서 필요한 소품이 있으면 넣어 두는 것도 중요하다. 준비 방법을 모르면 가르치고 질문도 받아들인다. 장속의 취급이 나쁘면 주의도 한다.

차 차도 중요한 일의 하나.
차를 넣는 타이밍이나 보내는 방법도 세세하게 지도한다. 예를 들면 「차는 어떻습니까?」 「차를 넣어 두었습니다」라고 한마디 붙이지 않으면, 누구의 차인지 모른다. 차의 양은 8분째.

옷을 입는 방법도 가르쳐야 한다. 주름 올바르게 정중하고 정확하게, 게다가 재빠르게 입는 것이 중요. 할 수 없으면 주의하고 가끔은 화내기도 한다.
접는 방법 하나 매우 틀린 주름이 붙지 않도록 지도한다.


「제자는 가르침을 거지하는 것이 된다」라는 말이 있는 대로, 기본적으로는, 나로부터 “가르쳐 준다” 일은 하지 않는다. 보고 기억하고 모르면 질문하게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자연과 자발적으로 일에 임하는 자세가 길러지는 것이다. 신경 쓰는 것이 아니라 일하는 것. 지금 무엇이 필요하고, 어떻게 하면 좋은가?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
거기서 태어나는 신뢰가 강한 유대가 되어, 강고한 팀워크가 태어난다.

무대 일뿐만 아니라 일에 마주하는 자세와 작법, 사람으로서의 본연의 방법은 매우 중요하다. 그가 혼자 되었을 때 어디에 나와도 부끄러워하지 않도록 기르는 것이 교육계로서의 의무라고 느끼고 있다.

그도 입문해 10년. 잘 붙어 왔다고 생각한다. 나이가 다르면 태어나 자란 환경도 다르다. 가치관도 사고방식도 다른 가운데 제자의 장점을 인정하고 서로 존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관계를 구축해 나가고 싶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