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음악

『카나 필×센다이 필 긴급 대담! 』 「안의 사람」등이야・・・, 아니, 역시 있었다! ! 두 사람이 밝히는 오케스트라 홍보의 뒷면

『かなフィル×仙台フィル緊急対談!』 “中の人”などいな・・・、いや、やっぱりいた!! ふたりの中の人が明かす、オーケストラ広報の裏ばなし

클래식이나 오케스트라를 몰라도 왠지 재미있다! ? 가나 필 씨와 센다이 필 씨의 훌륭한 트윗

IMG_6705_th

−마침내, 안의 사람 등장이군요. Twitter에서는, 꽤 독특한 중얼거림도 하고 있어, 매우 인기라고?

【센다이 필씨】 고맙습니다만, 솔직히, 반향에 자신들이 놀란 면도 있네요. 지금까지, 특히 반향이 컸던 것은 2017년 1월에 중얼거린 「공전 절후의 워!!」의 건. 코미디언의 선샤인 이케자키씨의 대사를 빌려 센다이 필의 소개를 했습니다만(웃음)・・・, 이것이 여러분에게 받아들여졌다. 1000건 이상 리트윗되었고, 일부 TV 프로그램에서도 다뤄 주셨습니다.

IMG_6705_th

그리고, 「사탕」의 건도. 파인애미가 있습니까? 도넛처럼 중간에 구멍이 뚫린 사탕이지만, 저것은 피리 라무네처럼 불어도 소리가 울리지 않아요. 그렇지만, 프로의 연주가라면 울릴 수 있지 않을까, 라고. 그래서 가나필 씨와 함께 악단원 멤버들에게 시험을 받았더니, 모두 성공자가 나왔다. 그 모습을 동영상으로 트윗했습니다만, 이쪽의 반향도 컸습니다.

IMG_6705_th

【카나 필씨】가나 필에서는, 「멤버가 교체한 연주회」의 건이군요. 이 때는, 나도 무심코 즐겨 버렸습니다. 상임 지휘자 카와세 켄타로가 출연한 연주회입니다만, 본편이 끝난 앙코르에서의 일. 그때까지 지휘를 하고 있던 카와세가 갑자기 지휘대를 내려 대신 콘서트 마스터인 이시다 야스오가 지휘를 시작한다. 그러면, 이번에는 콘서트 마스터가 부재가 되는 것입니다만···, 어느새 출연 예정이 없었던 﨑야 나오토가 있을까(웃음). 이른바 깜짝 기획이었지만, 연주 멤버도 나도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상하고, 이상해. 손님에게도 매우 즐길 수 있어 동영상 트윗의 반향도 좋았다. 이와 같이, 라이브감을 전할 수 있는 것도 Twitter의 큰 매력이군요.

그 모습이 이쪽
지휘:카와세 켄타로
가나가와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
하이든 : 교향곡 94번 장조 "놀라움"(앙코르)

−좋은 의미로, 클래식이나 공적인 악단이라고 하는 이미지에 포착되지 않는 정보 발신에 임하고 있는군요. Twitter를 활용한 경위를 알려주세요.

【카나 필씨】실은, 가나 필은 원래 그렇게 말한 것에 긍정적인 악단이에요. 가나필은 2010년 무렵부터 Twitter를 개설하고 있습니다만, 전임자가 SNS 등에 자세하게, 이전부터 「Ustream」이나 「페이스북」등도 활용해 왔습니다. 다만, 현재와 같은 스탠스가 된 것은 센다이 필씨와의 교류가 크네요. 같은 속의 사람으로서, 악단이나 클래식의 매력을 어떻게 펼쳐나갈까? 등 다양한 정보를 적절히 공유하면서 기획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확실히, 내용의 독특함에 대해서는, 악단내에서 의견이 나누어지는 일도 있습니다만, 중요한 것은 보다 많은 분들에게 흥미를 가져 주시는 것. 나로서는 지금과 같은 스타일이 매우 유용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센다이 필】 센다이 필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전부터 트위터를 활용해 2014년부터 담당이 되었습니다. 전임자로부터 해 보지 않을까 권유받아, 꼭! 그리고. 그렇지만 Twitter 담당을 초대받기 이전부터, 트윗은 순차 체크하고 있어, 자신이라면 이런 정보를 발신하고 싶다고. 구체적으로는, 연주회만의 정보 뿐만이 아니라, 악단 자체의 매력을 전하고 싶다고 하는 것이군요. 그래서, 트윗은 제작 사이드의 시점에서 기획한 것이 많습니다.

IMG_6705_th

혼자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을 전달하기 위해 더 친숙하고 친숙한 정보

- 트위터를 담당하는 사람들로서 어려운 일이 있습니까?

【카나 필씨】그렇네요・・・, 「지금까지 연주회에 발길을 옮긴 적이 없는 사람」이나 「클래식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에 어떻게 흥미를 느끼게 하는지군요. 연령으로 말하면 10대~20대의 젊은이입니다만, 거기가 힘듭니다. 젊은 사람들에게 부드럽게 받아 들일 수 있도록 말하기와 말 엉덩이를 생각해 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후에는 적시에 화제를 수집해야하므로 항상 스마트 폰을 놓을 수 없습니까?

【센다이 필씨】그리고, 작업 환경도군요.

【카나 필씨】 아, 확실히 (웃음). 동료는 모두, 내가 안의 사람이라고 알고 있기 때문에, 진짜는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만・・・, 스마트폰을 한 손에 PC를 보고 있으면, 어쩐지 뒤집어짐을 느끼게 됩니다 요.

【센다이 필씨】지금은 자리가 다르기 때문에 신경이 쓰이지 않지만, 일단 일중에 Twitter를 보고 있을 때, 동료가 내 자리 뒤를 지나면, 「놀고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해 되는 것이 싫었어요(웃음).

-홍보의 수법으로서는, 확실히 집객 효과를 실감하고 있습니까?

【센다이 필씨】 네, 효과는 있습니다. 다만, 트윗의 목적은 집객이 아닙니다. 정확하게는, “만이 아니다”군요. 확실히, 주제는 운영이기 때문에, 집객은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본회는 거기가 아니고, 어디까지나 목적은 “많은 사람과 센다이 필의 거리를 줄이는” 것. 독특하다고 하는 트윗에 대해서도, 어떻게 하면 클래식, 오케스트라라고 하는 울타리를 느끼게 하지 않고, 센다이 필하모니 관현악단 자체나 한사람 한사람의 멤버에 흥미를 가져 주실 수 있을까를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순수하게 “어쩐지 재미있을 것 같은 일 하고 있지 말아라” 등, 뭐든지 좋다. 혼자서도 많은 분들에게 우리의 존재를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거기에서 클래식과 오케스트라에 관심을 가져 주시면 더욱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IMG_6705_th

이어지는 오케스트라. 악단의 틀을 넘어서는 놀라운 활동의 숨결은 지금 전국으로

- 카나 필과 센다이 필의 교류도 Twitter가 계기라고 합니다.

【카나 필씨】그렇습니다. 그것도 큰 장점입니다. 그렇다고 하는 것도, 주로 수도권의 악단으로 말할 수 있는 것입니다만, 항상 절기고마로, 좋든 나쁘든 서로 라이벌이라고 하는 의식이 강하다. 적극적으로 교류하려고 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트위터에서 센다이 필씨와 만나 이렇게 교류도 이루어지고 있다. 이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악단의 임해야 할 과제를 공유하고 개선책을 반영할 수도 있고, 지금까지 없는 연주회의 기획을 세우는 것도. 그래서 Twitter는 악단 간의 상호 교류의 중요성을 실감시켜 준 툴이기도 합니다. 또, 우리를 사례로 하여, 전국의 악단이 연결되어 갈지도 모른다는 기대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개별 운영뿐만 아니라 클래식계 전체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IMG_6705_th

−마지막으로, 향후의 활동을 가르쳐 주세요.

【센다이 필씨】 둘이 있습니다. 하나는, 오케스트라의 즐기는 방법을 전해 가는 것. 예를 들면, 관광 이벤트로서의 제안이군요. 그것은 여행이거나 출장이 빈 시간이라도. 각지의 명물과 명소를 즐기면서 부담없이 지방의 악단의 연주를 접하게 한다. 그러한 제안이나 환경 만들기도 점점 가고 싶습니다.

또 하나는, 방금전의 카나 필씨의 이야기에도 있었습니다만, 「연결」입니다. 전국의 악단이 교류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좀처럼 없다. 특히, 우리 중의 사람은 손님과 오케스트라를 연결하는 최전선에 있는데도, 다른 악단의 정보에는 희소합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것을 기분 없이 토론할 수 있는 장소가 필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실은 오늘, 「중의 인회」의 날이에요. 가나필 씨와 악단 안의 사람이 모여 좌담을 하는 모임을 개최하고 있습니다만, 5회째의 이번은, 전국으로부터 19명중의 사람이 모입니다. 아직 정보 공유의 단계입니다만, 언젠가 이 모임으로부터 전국의 악단이 일환이 될 수 있는 큰 이벤트를 실현해 보고 싶네요.

【카나 필씨】실은, 가나 필에는 일대전기가 있었습니다. 2011년부터 스타트한 「블루달 기금」입니다만, 나 자신은 거기로부터 악단원의 마음이 바뀌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손님의 지원·응원 있어 어쩔 수 없는 필이란, 라고 하는 자각입니다. 그러므로, 앞으로도 여러분에게 있어서 친밀한 존재로, 한편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는 악단이면서 계속하고 싶다. 그 때문에, 아직 보지 않는 분과 악단의 좋은 가교가 될 수 있는 중얼거림에, 앞으로도 임해 가고 싶습니다.

<가나가와 필 하모니 관현악단>
공식 Twitter:

공식 HP:
http://www.kanaphil.or.jp

<센다이 필 하모니 관현악단>
공식 Twitter:

공식 HP:
https://www.sendaiphil.jp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