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美術・写真

후지사와로부터 발신하는 젊은 재능 FAS(에퍼스)의 지금까지와 앞으로

藤沢から発信する若い才能 FAS(エファース)のこれまでとこれから

쓰지도역 북쪽 출구의 상업 시설 내에 2015년에 오픈한 「후지사와시 아트 스페이스(FAS: 에퍼스)」. 시민 갤러리 이외에서는 후지사와 시내 유일의 공립 아트 스페이스가 되는 이 관은, 전시 룸, 워크숍 룸에 가세해, 아티스트가 체재 제작할 수 있는 레지던스 룸을 상설한 전국에서도 드문 시설입니다. 문화 도시로서 자칭을 올린 후지사와시에 어떤 가능성이 숨겨져 있는지, 동관 미술 전문원의 스기모토 사토코 씨와 다케가미 사나에 씨에게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Interview&Text: 사이토 마나

미술관이 없었던 거리에 나타난 "아트의 현장"

-FAS는, 미국의 자매 도시를 참고로 했다고 하네요.

스기모토 :현 시장의 스즈키 츠네오 시장이 자매 도시의 마이애미 비치시에 시찰에 갔을 때, 현지의 아트 센터를 방문해, 그 중에서 체재 제작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가 있었습니다. 후지사와시는 원래 미술관도 박물관도 없었기 때문에, 이러한 젊은 작가들과 만날 수 있는 시설을 후지사와시에도 꼭 만들고 싶다는 것으로, 레지던스 룸을 설치하는 것을 컨셉의 하나로서, 아트 시설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전시실과 체재 제작의 스튜디오가 동렬로 늘어서 있는 것은, 그 밖에서는 볼 수 없는 특수한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오픈 스튜디오와 전시, 그리고 워크숍 룸에서의 이벤트가 3개의 기둥이 되고 있습니다.

- 이전부터 현대 아트 시설을 만들려는 움직임은 있었습니까?

스기모토 :후지사와시에서 본격적으로 현대 아트를 취급한 것은, 시민 갤러리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던 「후지사와시 30일 미술관」이라고 하는 기획으로 2014년에 젊은 작가를 취급했을 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때까지 후지사와에 연고가 있는 유명한 물고 작가나 건축가를 취급하고 있었습니다만, 이때는, 후지사와시가 소유하고 있는 「에노시마의 우키요에」에 영감을 받은 작품을, 연고가 있는 젊은이 의 아티스트 7명이 만들어 전시하는 시도였습니다. 이 전시도, 기폭제의 하나가 되어 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합니다.

fig2
요네야마 유키스케 《에노시마도(2014년)》 2014년

저도 어렸을 때부터 후지사와에서 자라고 있습니다만, 시내에는 아트를 보는 곳도, 보여주는 장소도 적었습니다. 일부 갤러리는 있지만, 큰 미술관에서 보는 것 같은 대형 작품을 볼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이번에 큰 공간을 사용하는 설치 작품이나 입체 작품 등을 볼 수 있게 된 것은 여러분 기뻐하고 준다.

-쓰지도역 앞이라는 위치는 어떻게 선택되었습니까?

스기모토 :후지사와 중에서도 특히 이마쓰도는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는 도중의 거리입니다. 원래, 츠지도 지구에는 문화 예술 시설이 없는 것도 있었지만, 미술관이나 박물관을 새롭게 만들면 소중해져 버립니다. 그러나 다시 태어나는 쓰지도에 새롭게 생긴 기존 오피스 빌딩 안에 만드는 것이라면 실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오피스 빌딩 안에서 특히 궁리해야 했던 점 등은 있습니까?

스기모토 : 체재 제작을 받는 것으로 매일처럼 얼굴을 맞출 수 있고, 여러 곳에서 레지던스의 경험을 쌓고 있어, 어떤 장소에서도 전시할 수 없으면 안 된다는 바람에 생각하고 있는 아티스트도 많기 때문에, 전시한다 하지만 거기까지 곤란한 것은 지금까지 없네요.

밖에 발신하는 거점으로서

fig3
우치야마 사토시 "to turn back"2015

-전시의 기획이나 작가의 셀렉트에 있어서는, 어떤 곳을 중시되고 있습니까.

스기모토 :작년도는 총 17명의 작가가 전시하고 있습니다만, 전원이 후지사와에 어떠한 연고가 있는 젊은 작가입니다. 초년도라고 하는 것과, 젊은 예술가의 육성, 지원도 내걸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한 젊은 작가에게 사용해 교류의 장을 마련해, 의견 교환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조사하면 후지사와 연고의 젊은 작가는 굉장히 많아, 그런 것도, 이 장소가 없다고 보이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미술시설에서 일하는 동료에게도 후지사와나 가나가와현내의 젊은 작가의 리서치가 지금까지 힘들었기 때문에, 하나 쇼난 지역에서 발굴할 수 있는 장소가 되어 좋았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현지의 아티스트도, FAS만으로 멈추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허브로서 날아가는 장소, 여기를 계기로 밖으로 연결해 갈 수 있다고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그런 장소가 없었기 때문에, 후지사와의 아티스트들은 스스로 시외에 나오는 것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또한 밖으로 나가도 돌아올 수 있는 항구 같은 장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금년도부터 공모전이 시작될 예정으로, 그쪽은 후지사와시 한정이 아니고, 일본에 살고 있으면 해외의 분도 응모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의 교류가 시작되는 것이 아닐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후지사와라는 거리는 산업이 매우 풍부하고, 다양한 기업이 있으므로, 연결을 만들어 가는 것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공모로는 시내에 있는 호텔의 8hotel씨와 콜라보레이션한 기획도 들어가 있어, 입선자 4조 중 8hotel상 수상자는, 8hotel의 객실을 아트로 리뉴얼하는 프로젝트 「8DAYS A WEEK」로 작품을 제작·발표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 바로 위의 7층에, 후지사와시 소장의 우키요에나 향토 역사에 관련한 자료를 전시하는 「후지사와 우키요에관」이 7월에 오픈하는 것이 정해져 있고, 그쪽과는 콜라보레이션해 나간다 예정입니다.

시민과 아티스트의 커뮤니케이션

fig4
柵瀨茉莉子씨 제작 풍경

- 레지던스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어떤 반향이 있었습니까?

스기모토 : 방문객의 대부분은 시민이지만, 지금까지 아트 현장을 만난 적이 없었던 사람들이 처음으로 아티스트가 눈앞에서 제작하고 있는 현장에 넣는 근처에서 볼 수 있다고 한다 일이 굉장히 흥미롭고, 재미있다고 말해 주시고 있습니다. 단지, 방해가 되고 있지 않을까 걱정해 주시는 분도 있습니다. 작가도 사람이 들어오면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일도 있는 것 같습니다만, 손님 분도 그렇게 신경 쓰고 있기 때문에, 계속 집중할 수 없다든가, 계속 말하지 않으면 안 된다, 라고 하는 것은 아니고, 의외로는 진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양보입니다.

스기모토 :고교생도 잘 놀러 와 주고, (미대하게) 진학을 생각하고 있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라고 하는 것을 아티스트에게 직접 (듣)묻고 있어, 굉장히 확실히 어드바이스하고 합니다. 자신도 취미로 작품을 만들고 있는 분은, 점점 오픈 스튜디오에 와 주어, 질문해 주고 있군요.

-흰색 아름다운 바닥에서 작업하는 것은 저항이 있을 것 같습니다만…

스기모토 :아티스트도 비교적 신경 쓰는 타입과 신경쓰지 않는 타입입니다(웃음). 지금은 2명이므로 상당히 깨끗하고 있습니다만, 전회는 4명이 체재하고 있었으므로, 엉망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역시 예쁘고 사용하기 어려웠다고 생각합니다만, 조금씩 지금까지의 흔적이 남아 가고 있으므로, 점점 사용하기 쉬워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제작 스타일에 따라 다르지만, 생각보다 벽이 적기 때문에 큰 그림 작품을 그릴 때 등 하기 어려운 부분은 시설로서 개선을 생각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운용하는데 있어서, 무엇인가 궁리하고 있는 것은 있습니까.

스기모토 :특히 스페이스를 구분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4명 규규 중, 한 사람이 조각으로 가루를 날린다고 하는 상황이었을 때는, 어떻게 사이 구분할까 등을 모두로 상담했습니다. 어긋남이 일어나 힘들지 않게, 반년전 정도부터, 2개월에 1회는 모두로 만나기로 했습니다.

fig5
우치다 사토미 씨 제작 풍경

기억에 남는 해변 풍경

fig6
미나가와 슌헤이《표류하는 집》2016년

-이 공간이기 때문에 태어난 작품이 있습니까?

스기모토 :전회의 「찾는 것/또 발견하는 것」에서는, 닛코시에 살고 있는 미나가와 슌헤이씨가 후지사와의 친가와 가거나 오거나 하면서 제작하고 있어, 《표류하는 집》이라는 작품에서는 닛코 쪽 에서 폐재를 가져와 여기에서 조립했습니다. 자신이 작을 때는 츠지도에 자주 있었던, 파고 오두막 같은 것이 있는 경치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최근 새롭게 츠지도로 이사해 온 사람에게는 드물게 느낄지도 모르지만, 저에게는 이것이 그리운 후지사와의 원 풍경의 하나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이시카와 나오야 씨는 에노시마에 살고 친숙한 것을 모티브로했습니다. 그의 워크숍 「단지의 돌이 보석에!?」에서는, 에노시마에서 주운 돌이나, 본인의 조각의 조각을 참가자에게 닦아 주었습니다. 체재 제작의 성과를 발표하는 전람회에서는, 바다에서 주운 바다가 연마한 돌과, 워크숍 참가자가 연마한 사람이 연마한 돌을 나란히 전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치다 사토미씨는 살고 있는 것은 요코스카입니다만, 체재 제작중에 후지산이 보이거나, 바다에 가깝거나, 그러한 환경을 굉장히 의식하면서, 작품에 반영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역시 바다의 풍경은 모두 조금 의식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또, 제작중에 다른 아티스트에게 의견을 받고 처음으로 인식한 것이, 작품으로 연결되는 일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차분한 파랑에 떠도는 고요함

fig7
마츠자와 아리코《박동》2016년

-이번 기획전 「여기에 있는 케시키-4개의 작은 방으로부터-」는, 어떻게 기획되었습니까?

타케가미 : 「케시키」라는 테마가 먼저 머리에 있던 가운데, 여러가지 장르로 하려고, 평면의 작가 2명과 조각, 설치의 작가를 한 명씩 선택했습니다. 이번에는 전회의 전시가 레지던스 룸도 사용한 것이었던 것과, 연도가 바뀌는 타이밍이므로 여기서 제작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여러분 열심으로 의욕이 있는 작가씨로, 신작을 만들고 싶다고 작가씨의 분들께 말씀해 주었으므로, 이번을 위해서 만들어 받은 것도 있습니다. 일본화의 소재나 남쪽, 세라믹, 잎맥 등 다양한 재료를 사용한 작품입니다.

전체적으로 푸른 색조가 된 것은 우연입니다만, 정리가 태어나, 기획하고 있을 때에는 상상하고 있지 않았던 조용함이 공간 전체에 감돌고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와 주실 수 있는 손님 각각 감성이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느낌 방법을 받을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금년도부터는 월간 이벤트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어, 5월은 기획전의 관련 이벤트로서 전시 회장에서의 퍼포먼스도 실시했습니다. 음악이나 춤에 흥미가 있는 분에게도 와 주어, 이 시설을 알게 하는 것을 노린 최초의 시도입니다. 앞으로는 기본적으로 전시와 관련된 것 외에 한 달에 한 개의 워크숍 또는 강좌, 심포지엄 등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