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미술·사진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14 아티스틱 디렉터 모리무라 타이창 인터뷰

ヨコハマトリエンナーレ2014 アーティスティック・ディレクター森村泰昌 インタビュー

interview : 니시노 정장
text : 이노우에 아키코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요코하마트리엔날레 2014」. 이번은 요코하마 미술관·신항 피어를 메인 회장에, 요코하마 시내 각지에 거점을 펼쳐 개최되는 3년에 한 번의 국제전. 레이 브래드베리의 SF 소설 '화씨 451도'를 인용한 타이틀과 전시회를 책으로 본 전시 구성도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해준다. 8월의 개막이 기다리는 이번 절, 요코하마트리엔날레 2014 아티스틱·디렉터이자 미술가의 모리무라 야스사씨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요코하마라는 거리에 대해서

Q : 즉시입니다만, 모리무라씨로부터 본 요코하마의 인상을 가르쳐 주세요. 그리고 요코하마를 무대로 한 트리엔날레를 개최하는데 있어서, 지역에 대해서 의식하고 있는 것도 아울러 들려주세요.

거리라고 하는 것은, 사람 있을까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사람을 소중히 하고 싶습니다.
요코하마 트리엔날레는 지금까지도 요코토리 학교 등을 통해 그 자리에 한정되지 않고, 오랜 기간에 걸쳐 서포터와 함께 무언가를 생각해 가려는 시도를 해왔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러한 사람들에게 점점 관련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서 한층 더 다음의 밑단에 퍼져 가면, 좀더 여러 사람과 관련되는, 그러한 사람의 연결·확대가 제일이라고 생각하고 있군요. 그러니까, 거기에 계시는 사람들이라고 하는 것이, 제일의 풍경일까라고 생각합니다.

Q: 그럼, 순수하게 요코하마에 방문했을 때의 거리에 대한 인상을 가르쳐 주세요.

주회장이 미나토미라이와 신항 부두 쪽이므로, 비교적 요코하마 안에서도 새로운 거리군요. 솔직히 말해서, 나는 낡은 거리를 좋아합니다 (웃음)
그렇지만, 요코하마라고 하는 것은 역사가 있는 거리이기 때문에, 새롭게 개발된 거리와는 별도로 옛부터의 거리도 있어, 그쪽이 매력적이라고 하면 이상하지만, 그 엔의 콘트라스트가 거리답게 좋아한다 입니다.
그러니까, 조금 미나토미라이에서 벗어나, 황금쵸라든지 여러가지 곳을 산책해, 시장이라든지, 사람이 생활하고 있는 낡은 거리가 있으면, 조금 안심한다고 할까. 꽤 멋이 있어요.
그리고는, 역시 낡은 건물도 매력적이고, 막부 말기, 혹은 전후 이래의 여러가지 역사와 함께 건조물이 있는 것도 굉장히 좋네요. 그런 것이 얽혀있는 느낌이 좋아요.

사진 왼쪽에서: 메인 회장이 되는 요코하마 미술관과 신항 피어(신항 부두 전시 시설)
사진 왼쪽에서: 메인 회장이 되는 요코하마 미술관과 신항 피어(신항 부두 전시 시설)

「요코하마트리엔날레 2014」테마에 대해서

Q: 이어서, 이번 테마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만, 우선, 지금까지의 요코하마 트리엔날레에 대한, 특별한 인상등은 있습니까?

최근 이러한 대형전은 전국적으로 많이 개최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과거의 요코하마 트리엔날레도 포함해, 그들은 별로 의식하지 않고, 자신에게 있어서 중요한 것을 테마로 해 나가는 것이 주된 기분입니다.
단지, 요코하마 트리엔날레가 개최될 때까지는 이런 대형의 국제전이라고 하는 것은 거의 없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러한 의미에서는 선례를 붙인, 이른바 노포라고 생각하네요.
그러니까, 이번에 제5회째입니다만, 노포로서 좋은 전람회를, 제안성이 있는 전람회를 나타내는 책임이 있다고 하는 식으로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이번 레이 브래드베리의 1953년의 SF소설 「화씨 451도」가 큰 테마가 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이 책을 읽은 것은 모리무라씨가 몇 정도일까요.

몇 번이나 읽고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제일 먼저 읽은 것은 20대 전후가 아니었을까.

Q: 읽었을 때에 울리는 물건이 있어 언젠가 이것을 인용하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까, 아니면 다른 생각이 있어 옛 책을 굳이 인용되었습니까.

옛날 읽었을 때는, 여러가지 책중의 1권에 지나지 않았다고 말해도 좋다고 생각해요. 어쨌든 이것을 뭔가 할 때 테마로 만들려는 마음은 없었습니다.
이번, 「망각」이 큰 키워드입니다만, 예를 들면 지금은 정보화 시대라고 자주 말해집니다만, 정보화되지 않는 것 중에는 매우 중요한 것이 있다는 것을, 꽤 모두가 깨닫지 않는다. 눈치채지 못하고, 보지 않는 흔들림을 하고 있거나, 그런 일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네요. 예술의 눈이라고 하는 것은, 그런 우리가 깨닫지 않는 곳을, 제대로 눈빛해 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굉장히 중요한 예술의 힘일까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망각」을 테마로 하고 싶었습니다.

왜, 「화씨 451도」인가는, 「망각」이라고 하는 키워드를 다이렉트에 가리키는 타이틀이 아니고, 여러가지 포함을 갖게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몇가지 떠오른 타이틀이 있었는데, 예를 들면 「망각」이라든지 「우리의 소중한 것」이라든가, 「화씨 451도」의 소설이 가지고 있는 몇개의 테마가 우리의 테마와 겹쳐서 있다. 그래서 이것을 타이틀로 하는 것은 굉장히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게다가 『화씨 451도』라는 것은 1950년대에 만들어진 근미래 소설이지만, 여러가지 의미로 지금의 시대를 방불케 하는, 두근거리게 하는 것이므로, 그러한 의미로, 매우 예언적인 곳이 있다. 우리의 요코하마트리엔날레 2014도 예언성 있는 전람회로 하고 싶어 이것을 메인 타이틀로 했지요.

모리무라 씨의 메시지

Q : 기자회견에서도 “어린이에게도 어린이 점심이 아니라 본격적인 풀코스의 저녁 식사를 먹이고 싶다. 그것을 먹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것을 생각하고 싶다”고 말씀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요코하마 트리엔날레와 같은 지역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전람회라고 하면, 그것을 목적으로 방문하는 사람에 가세해, 예술에 그다지 면역이 없는 분들도 많이 오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트리엔날레에 계신 여러가지 고객에게 한마디 메시지를 부탁드립니다.

메시지의 앞에, 다종 다양한 쪽이 행차가 되는 것을 상정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아까도 이야기에 나온 아이에게 보게 하는 구조 만들기라는 것에 더해, 또 하나, 예술에 대해서 초보자의 분들도 이런 전람회를 흥미롭게 봐 주시기 위한 단서를 준비하고 있는 것을 말해 두고 싶습니다. 실은, 이번 궁리하고 있는 것이 음성 가이드입니다. 보통은 아나운서라든지 탤런트 씨라든지, 이야기의 전문가가 문장을 읽습니다만, 그것이라면 아키코 통치자인 해설이 되기 쉽기 때문에, 이번은 이 전람회를 기획한 나 자신이 생의 목소리로 말한다고 하는 식 하고 싶습니다. 그러니까 교과서적으로 가르쳐 주기보다는, 여기가 재미있다는 점을, 기획한 측으로부터 말씀으로 제대로 전한다. 뭐라고 할까… , 나와 함께 갤러리 투어를 해 나가는 스타일을 취하고 싶습니다.

Q: 음성 가이드를 통해서, 항상 아티스틱·디렉터인 모리무라씨와 갤러리 투어를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군요.

게다가 그 가이드는 기본적으로 원고를 만들지 않고 녹음하려고 합니다. 보통은 300자 1분이나 정해져 있고, 그것을 수시로 읽고 마무리해 갑니다만, 이번은, 지금 이렇게 말하고 있는 것처럼 누군가에게 말을 걸도록, 게다가 일상어로 말하는 가이드를 만들고 싶다 그래서 미술 용어는 일절 사용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Q: 알겠습니다. 저도 음성 가이드는 너무 딱딱하다고 할까 별로 사용하려고 생각한 적은 없지만, 그런 내용이라면 사용해보고 싶네요.

맞습니다. 실은 나, 지금까지 2회 요코하마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하고 있습니다만, 『미의 교실』이라고 하는 전람회 때, 나 자신이 말한 테이프를 준비해 두고, 그것을 들으면서 돌아간다 방식을 취했습니다. 그것이 꽤 평판 좋았던 것 같네요. 작자가 자신의 말로 자작을 말한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생각하고, 어떤 것을 생각해 만들고 있는 것일까? 라고 하는 것을 느끼면서 전람회를 돌아가는 것이 손님에게 있어서도 몹시 재미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전회는 비교적 프리미티브에 한 부분도 있으므로, 이번은도 조금 정밀도 좋고, 제대로 된 음성 가이드의 방식을 사용해, 한번 더 완성판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어… 이번에는 그것을 많이 활용하고 싶습니다.

초보자에 대해 어려운 말을 사용하지 않고, 어떻게 작품을 말할 수 있을까 하는 것. 그것은 자신에게도 도전이지만, 꼭 해보고 싶습니다.

마지막 메시지로서는 조금 길어져 버립니다만, 이 전람회는, 1권의 책을 읽어 가는 것 같은 느낌의 전람회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그 책은 사상서가 아니라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읽고 가는 동안 다음은 어떻게 될 것인가, 다음은 무엇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것처럼, 항상 다음을 기대해 걸어갈 수 있다. 그런 구성으로 하려고 합니다. 소설도 머리로 이해하는 것은 아닌 것과 같고, 체험·체감해 가는, 그러한 이미지로 이번의 트리엔날레는 만들어 내고 있으므로, 반드시 여러분에게, 새로운 체험을 가져 가 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고마워요.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 외 인터뷰 기사는 이쪽으로부터!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