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

사람과 사람이 만나, 작품이 태어난다. 파도장 워크숍

人と人が出会い、作品が生まれる。波止場のワークショップ

2018년 8월 29일. 요코하마시 와카바초의 작은 빌딩에, 중국, 싱가포르, 일본으로부터 18명의 젊은이가 모였다. 소집을 건 것은, 여기에서 「와카바초 워프」를 주최하는 사토 노부. 이들은 사토가 싱가포르에서 초빙한 연출가 류 샤오이와 함께 20일간의 워크숍에 참가하기 위해 온 것이다. 서로 말도 통하지 않으면 문화적인 배경도 다른 이들이 어떻게 커뮤니케이션을 도모하고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나갈 것인가. 그 창작의 과정, 이문화 교류야말로 워크숍의 최대 테마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토 「류씨란, 7년전에 난징에서 함께 일을 한 이래의 교제이므로, 싱가포르에 관해서는 아무런 걱정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참가자를 모집하는 것은 처음의 시도입니다 .반응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빨리 착수하려고 생각해, 작년의 12월에 SNS로 발신했는데, 불과 3일에 많은 응모가 모였으므로 놀랐습니다」

최근, 중국에서는 현대극의 발달이 눈부시고, 그 기세는 일본의 60년대를 방불케 시킬 정도. 민간이 운영하는 극장이 대두해 온 것으로부터, 국영극장에 속하지 않는 「독립계 연극인」이라는 말이 태어나 뛰어난 작품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다고 한다.

「와카바초 워프는 단순한 극장이 아니라 문화 교류의 거점인 것에 흥미를 끌었습니다. 여러 도시에서 여러 사람이 와서 생활을 함께하면서 작품을 만들어 낸다. 정확히 이문화 교류입니다. "

워크숍은 문제 해결 수단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해결해야 할 테마란, 서로 말이 통하지 않는 멤버가 어떻게 협동해 작품을 만들어낼까. 사용 언어는 일본어, 영어, 중국어. 물론 통역 자원봉사는 준비되지만, 개개의 연습장에서의 커뮤니케이션을 전면적으로 의지할 수는 없다. 참가자는 스마트폰의 번역 소프트웨어나 제스처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상호 이해를 목표로 한다.
사토 「중요한 것은, 각인이 모국어로 마음껏 발언할 수 있는 것. 그렇지 않으면, 국제 교류라고 하면서도 영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중심이 되어 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스타트 지점에서는 컨셉을 전하기 위해서 말도 필요 그렇지만, 실제로 작품을 만들기 시작하면, 말은 거의 필요 없습니다.원래, 일본인끼리가 1시간 격론을 싸웠다고 해서, 정말로 알게 되었다고 말할 수 없는 케이스라고 있을 것입니다.말에 의지할 수 없다 왜냐하면 가장 중요한 문제를 깊은 곳에서 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일 사이에는 도쿄의 자리 고원지와 요코하마의 KAAT(가나가와 예술극장)을 견학하거나 연극과 댄스 강사를 초청한 워크숍도 열렸다. 노가쿠시의 시미즈 칸지씨를 초청한 워크숍에서는, 시미즈씨의 즉흥적인 무용에 촉발되어 참가자 전원으로 특별한 공간을 공유하는 것도 경험한다.

「처음에는 충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히 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문제뿐만 아니라, 연극적인 언어가 통하지 않는 것도 관계하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연극을 통해 알고 있었을지도 모르고 , 예술을 통해 알게 된 것일지도 모릅니다만, 그 과정에는 항상 「번역」이라고 하는 작업이 존재하기 때문에.
사토씨도 시행착오의 상태라고 생각합니다만, 그것은 말의 문제만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문화적인 교류, 연기의 교류도 필요하므로, 그때마다 다양한 의미로 통역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나에게 가장 흥미로운 "

사토 「준비는 힘들었습니다만, 워크숍이 시작된 뒤는 모든 프로세스가 재미있었습니다. 참가자뿐만 아니라, 나에게도 굉장히 큰 배움의 장소군요」

일본어의 「가르침」을 중국어로 번역하면 「교학」. 이것을 재역하면 'teach'와 'learn', '가르친다'와 '배우기'가 공존하는 말처럼 느껴진다. 가르치는 것은 배우는 것도 있다고 설득된 것 같다.
젊은이들에게 가르치면서 그 반응을 자신 속으로 받아들여 더욱 발전시키는 것으로 자신도 계속 배운다. 류가 사토에게 매료되는 것은 바로 그 자세를 보고 잡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문화 교류란,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한 것입니다. 같은 환경에서 계속해 가는 것은 어렵고, 도전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나는 잠시 계속해 가고 싶습니다.또, 참가한 젊은이의 안에서 네트워크가 쌓여 새로운 것이 움직이기 시작할지도 모릅니다.여기에서는 훈련 뿐이니까 「더 뭔가 즐거운 것을 하고 싶다」라고 하는 기분이 싹트고 있을지도(웃음)」
그리고 맞이한, 종합적인 정리로서의 공연 「배도 없이 -No Boat in sight-」. 실전은 9월 15일(토), 16일(일)의 2회만. 와카바초 워프의 작은 스튜디오는 양일 모두 만원 고객의 열기에 가득했다. 벽면에 비추어지는 3개국어의 텍스트를 배경으로 '꽃/혹은 강바닥의 잔해'의 행방을 자신들의 표현으로 객석에 전하려고 했던 18명의 젊은이들. 그들은 열린 문에서 각각의 세계로 출항해 간다.
커튼콜에서 그들이 삐걱거리는 것은 침식을 함께 한 20일 동안 자연 발생적으로 태어난 노래였다. 일본어, 영어, 중국어 및 타밀어. 말이 통하지 않는 답답함을 극복하고, 몸짓 흔들림이나 스마트폰의 앱을 구사해, 환경 문제나 세계 정세를 열심히 말한 시간이, 여기서 일단 막을 내렸다.
사토 「지금 하고 있는 것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는, 프로세스의 도중에서는 모릅니다. 만난 순간에 왠지 사이좋게 되는 것은, 모든 장소에서 일어날 것. 하지만 우리들은, 사이좋게 되어 또 한 걸음 앞 그 과정에는 알 수 없는 고통도 있다. 해결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말이 통하지 않는 환경에서, 눈앞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까. 종이에 쓰거나, 제스처를 하거나, 모두 생활하고 있는 것 그 자체가, 아름다운 무대인 것 같았습니다」

사토 「이 워크숍은 내년 이후에도 계속, 아울러, 장래의 작품 만들기를 목표로 하는 후속 기획도 시작합니다.하루도 빨리 내용을 정리해, 모집을 개시하지 않으면. 이번 모집만으로 중국 에 수십명의 젊은이들을 기다리게 하고 있으니까」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