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연극·댄스

머그마한 사람들 제2회 「요코우치 켄스케씨」

マグな人々 第2回「横内謙介氏」

요코우치씨 인터뷰

―요코우치씨는, 고교 시대 연극부의 선배에게 초대되어 현립 청소년 센터에서 본 연극 공연이 계기로 연극의 길로 진행되게 되었다고 하네요. 무엇에 그렇게 마음이 움직였는가?

아츠기 고교 1학년이었을 때, 나는 폐부 직전의 연극부에 명의 대여로 재적하고 있었습니다. 당시는 연극 따위 흥미는 없었지만, 부활의 선배가 잡고 헤이 극단의 「아타미 살인 사건」을 여기에 보여주고 왔습니다. 그래서 이제 마음을 굉장히 독수리하게 되어 버려, 연극의 길에 빠진 것입니다만. 쓰카코헤이의 극적인 대사, 일상을 찢는 듯한 말의 수많은, 굉장한 파워, 그리고 그렇게 울부짖는 사람을 본 것은 처음의 체험이었습니다. 그 때는 그다지 앵글러가 아니었고, 어쨌든 츠카씨의 압도적인 웃음이 대단했다. 그냥 시대의 흐름도 있고, 고등학생의 저는 동급생들이 모르는 조금 재미있는 새로운 문화를 접한 것 같은, 조금 우월감이라는 것도 있었지요. 흉내내고 작가가 되고 싶다고 그 때 생각했습니다.

―요코우치씨는, 아쓰기시 문화 회관의 예술 감독이며, 도쿄에서 극단 문자의 활동도 하고 계시고 있습니다만, 마그칼에 관련하게 된 계기를 가르쳐 주세요.

마그칼이 시작되기 전에, 「Arts Fusion in KANAGAWA」라고 하는 사업으로, 이 현립 청소년 센터에서 3회 정도 뭔가 청소년 전용으로 공연을 해달라고 부탁받은 것이 계기군요. 이 현립 청소년 센터는, 나의 매우 소중한 장소입니다. 이곳은 원래 고등학교 연극의 메카로, 회전 무대는 있고 세리도 있고, 전국에서도 드물었다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고교생 상대에게 일류의 프로를 불러 「연극 강습회」라고 하는 이름의 워크숍도 개최하고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30~40년전에, 그런 일을 하고 있는 곳은 그 밖에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죽어 버렸습니다만 당시의 타무라 타다오 관장이 매우 학교 연극을 응원해 주셨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시절 여기에서 현의 연극 대회에도 내게 해 주었고, 여름의 연극 강습회에도 참가해, 그 후 극단을 깃발했습니다. 여기라는 곳이 없으면 지금의 저는 있을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여기서 뭔가 은혜가 아니지만, 더 연극을 젊은 세대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현립 청소년 센터가 그다지 훌륭하고, 연극에 특화한 장소라고는 알려져 있지 않다.

여기 자체가 연극홀이라는 전문성을 잃어 공민관적인 느낌이 되어 버리고 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옛날에는 공연을 하면 서보가 나올 정도로 고조되었지만 파워를 잃고 있던 시기가 있었어요. 일시기 매년 관장이 바뀌어 버리는 시기가 있었고, 여기가 얼마나 훌륭한지, 소중한가, 극장이 좋은가와 매년 의견 교환해도 어디에도 도착하지 않았구나, 허한 생각도 했습니다. 생각은 있었는데,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어요.
그렇게 하고 있는 동안에, 쿠로이와현 지사에 의한 마그칼의 이야기가 나와 지사에 생각을 부딪치면 전부 듣고 들어 주었습니다. 매그칼 테이블 멤버로 모인 제1회째, 버스에 승차해 현내의 극장 시설을 전부 돌는 투어가 있어, 그 때에 여기가 어떻게 여러 가지를 만들어 왔는지를 설명했습니다. 이렇게 연극에 어깨에 넣는 주지사에게는 일생에 한 번밖에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모처럼 연극 좋아하는 지사에 둘러싸였으니까 이 타이밍에 씨를 뿌리고 싹까지 내게 하지 않으면 안 되자 곧바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무렵, 지역의 극단에 사랑받아 온 소극장의 소테츠 혼다 극장이 없어져 버려, 연결해야 할 것이 연결되었다고 생각했네요. 이곳은 누가 보았는지 별로 없다고 생각되는 장소. 좀 더 사용할 수 있다면 사용하라고 근도를 붙여 주었다고 느꼈습니다.

― 그래서 2014년 10월에 「마그칼 퍼포밍 아츠 아카데미」가 개강되었습니다. 곧 3 년이 지나려고합니다. 대응은 어떻습니까?

진심으로 프로페셔널한 집단이 뮤지컬 배우를 키우려고 하고 있지만, 수강생 중에는 정직 온도차가 여러가지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젊은이에게는 성장이 있고, 오늘과 내일에서는 완전히 다른 성장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현이 하고 있는 사업이며, 장사가 아니고 순수한 인재 육성입니다. 여기에서 자라서 어딘가에서 수강생이 활약해 준 쪽이 모두의 자극도 되고, 그러한 노래하고 춤추고 연극하는 뮤지컬 배우를 제대로 기르고 싶네요.

―향후의 과제를 든다면 무엇일까요?

연극을 보는 사람을 어떻게 늘려갈지가 과제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지금은 마그칼 퍼포밍 아츠 아카데미에 출연하고 있는 그들을 응원하는 신내를 모으는 것이 굉장한 상태입니다. 그렇지 않고, 연극을 보는 체험을 더욱 더 늘려나가야 한다. 저는 실제로 아츠기에서 초등학생 아이들에게 지도하고 있지만 격차 사회가 진행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의식이 높은 가정은 매월 일류의 뮤지컬을 아이에게 보여주고 있습니다만, 그런 돈을 낼 수 없는 가정도 있어요. 그런 곳을 공공 시설이 메워 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내가 여기서 처음 본 연극은 고등학교 연극부원에 한하여 500엔이었습니다. 500엔이었기 때문에 고등학교의 선배가 가득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이 격차를 메우기 위해서는, 이런 공공 시설이 담당하는 편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앞으로 어떤 일을 해 나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계십니까?

다음달 개최 예정인 뮤지컬 「바이트쇼―국제편―」은, 우리의 극단 문장에서 시작한 것을 어레인지한 것입니다. 원래의 콘셉트는 우리 극단의 것이므로, 완전히 신작으로 뮤지컬 작품으로서 상연할 수 있는 것을 만들고 싶습니다. 여기서 정말 무대 하려고 하면 1회 1000명의 손님이 필요합니다. 하기 때문에, 1회만이 아니고 최저라도 3,4회는 하고 싶다. 그렇게 되면 관객은 3000명 정도 좋지 않으면 성립하지 않습니다. 집객하기 위해, 어딘가에서 유명인을 빌려 와 버리면 엉망이므로, 이 수강생의 힘으로 그것을 실현시키고 싶다. 나는 2, 3년 후에는 실현시키려고 합니다.
더 말하면, 실현해야 할 것은, 수강생은 확실히 노력하고 성장하고 있습니다만 솜씨의 향상입니다. 즉 주역이 아마추어가 아닌 주역으로서의 레벨에 이르고 있는 것인가, 보통으로 승부를 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 것인가라고 하는 것, 아는 사람이 아닌 손님을 부를 수 있을까 하는 것입니다.
가창 지도에 후카자와 가쓰코 씨, 댄스 지도에 럭키 이케다 씨, 아야키 에리 씨 등, 우리들은 보통 프로의 무대를 곳곳에서 만들어 왔습니다. 완전히 신작을 여기의 아카데미를 위해서만 주문 제작하고 발표하고 싶습니다. 그것에는 주역을 치를 정도의 인물을 만들어, 그들이 유명해져 주셨으면 합니다.

―이미 신작 뮤지컬의 구상이 완성되고 있는 것일까요?

구상이라고 할까, 컨셉이네. 젊은 사람들에 의한 외국 이야기 같은 것을 그렸습니다. 이 주변은 봉행소이며, 처음으로 맥주 만들었다든가 비누 만들었다든가, 외국인이 왔을 때, 이카카이 등도 포함해 꽤 여러가지가 있었다고 생각되는 장소. 그런 요코하마, 미나토마치를 테마로 한 뮤지컬을 하고 싶네요. 그 때는 스폰서가 붙는 등 무료로 젊은이에게 보여주도록 하고 싶습니다.

「바이트쇼―국제편!―」이란

작년 여름, 「Theater In Theater 형식」이라고 불리는 회전 무대 위에 객석을 가설해 관객마다 360도 빙빙 회전시키는 무대로서도 화제가 된 뮤지컬입니다.
올해는 「베트남 페스타 in 카나가와」와의 콜라보로, 실제로 일본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체재하고 있는 베트남인 유학생도 등장하기 때문에, 단순한 재연이 아니고 개정판에서의 상연이 됩니다.

IMG_6705_th

마그칼 퍼포밍 아츠 아카데미 공연 2017 아르바이트 쇼 국제편!ー
다양한 꿈을 쫓아, 아르바이트와 레슨에 새롭게 사는 젊은이들의 희망과 좌절의 싸움의 날들을 그리는 옴니버스 뮤지컬.

작·연출/요코우치 켄스케, 음악 감독·작곡/후카자와 가쓰코, 안무/럭키 이케다, 아야키 에리, 연출보/스즈키 리사, 대본 협력/이다 코코

공연일
2017년 9월 15일 18:00, 16일 13:00, 18:00, 17일 13:00, 18:00, 18일 13:00
입장료〈전석 자유·부가세 포함〉
일반 예매 3,000엔 일반 당일 3,500엔 대학생 이하 예매 1,000엔 대학생 이하 당일 1,500엔
회장:가나가와 현립 청소년 센터 홀

티켓 취급<예매 개시일 8월 23일(수)>
1.극단문자 03-3221-0530(평일 12:00~18:00/토, 일, 축휴)
2. 티켓 카나가와 0570-015-415(10:00~18:00)
3.인터넷 http://www.kanagawa-arts.or.jp/tc/
공연에 관한 문의 극단 문자 03-3221-0530
마그칼·퍼포밍 아츠·아카데미에 관한 문의 가나가와현 문화과(마그칼 추진 그룹) 045-210-3806

다음달 개최하는 「바이트쇼―국제편!―」에 대해 출연자에게 이야기를 묻습니다.

IMG_6705_th
즈온 티 마이씨(도쿄국제대학 국제관계학부 2년)

18세에 일본에 와서 지금 21세입니다. 대학에서 일본어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라이치의 산지로서 유명한 베트남 박잔 출신으로, 베트남과 일본을 연결하는 가교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개최되는 베트남 축제에서는 민족 의상을 입고 베트남의 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미래의 꿈은 여행 가이드입니다. 아르바이트에서 레스토랑의 웨이트리스를 하고 학비를 벌면서 공부와 레슨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아카데미는 베트남 대사관에서 해보지 않을까라고 소개된 것이 계기로 들어갔습니다. 댄스는 조금 어렵게 느낄 때도 있습니다만, 노래나 연기는 정말 좋아하고, 아카데미 모두도 상냥하기 때문에 좋았습니다. 요코우치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며, 뮤지컬을 한껏 완수합니다.

IMG_6705_th
왼쪽에서 시바타 씨, 쓰다 씨, 요코타 씨

시바타 루카씨(키리모토 학원대학 음악학부 성악과 1년)
아카데미는 4년째이며, 노래를 좋아하기 때문에 정말 즐겁습니다. 나의 역은 꿈만 쫓고 있어도 어쩔 수 없잖아, 꿈만으로는 생활을 할 수 없어, 라고 현실 맛이 있는 타입. 그래서 쓰다 씨가 연기하는 역과 충돌합니다. 꿈은 중요하지만 날마다 살아가려면 돈이 필요하네요. 자립하고 생활해 나가는 것, 꿈을 쫓는 것, 거기에 고민하는 젊은이상에 공감해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쓰다 아야카씨(후지사와 키요류 고등학교 2년)
작년에 아카데미에 들어갔습니다. 역은 댄스의 리더로, 댄스의 말만을 생각해 꿈만 쫓는 자기중 타입. 그것이 세상에 있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모두 열심히 살아 있다는 것을 알고, 인간이 바뀌어 갑니다. 사람에게 비비어 여러 가지를 흡수하고, 인간적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을 느끼고 싶습니다.

요코타 시오리씨(도쿄 음악대학 성악과 2년)
저는 아카데미에 고등학교 2년 만에 들어갔기 때문에 지금 4년째입니다. 우리는 3명 그룹의 역으로, 나는 시바타씨와 츠다씨가 연기하는 역끼리 싸우는 것을 중재하는 역입니다. 평화주의로, 조금 공회전 타입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노래는 물론, 댄스도 정말 좋아합니다. 모두가 하나가 되어 최고의 뮤지컬을 만들어 내기 때문에 꼭 여러분 보러 와 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