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연극·댄스

『꿈의 극 ─드림 플레이─』 모리야마 카이지 × 타마키 레오

『夢の劇 ─ドリーム・プレイ─』森山開次×玉置玲央

방대한 지식과 반골 정신으로 파란의 생애를 살았던 스웨덴의 극작가 스트린드 베리. 그가, 상연하는 것을 의식하지 않고 자유롭게 썼다고 하는 「꿈의 극 ─ 드림 플레이─」가, 이 4월부터 KAAT(가나가와 예술 극장)의 예술 감독에 취임한 시라이 아키에 의해 연출된다. 이야기는 인간계에 내려 시공을 뛰어넘으면서 다양한 경험을 거듭하는 하나님의 딸을 통해 사람이 사는 것의 괴로움과 기쁨을 그려간다. 하야미 아카리, 다나카 케이, 나가츠카 케이사(각본도) 등, 호화로운 캐스트에서도 화제의 이 무대에서 안무를 담당하면서 출연하는 모리야마 카이지와 대하 드라마 『사나다마루』의 오다 노부타다 역으로 주목이 모인다 타마키 레오에게 이야기를 들었다.

Interview&Text:도쿠나가 쿄코 Photo(Portrait):니시노 마사오

꿈이란 「인간을 그린 것」이라는 하나의 대답이 있다

── 이 희곡의 세계관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합니다만, 좀처럼 설명이 어렵지요. 이렇게 취재를 받는 여러분도 힘들지 않을까(웃음).

모리야마 그렇습니다. 우리도 똑같은, 세계관은 좋아하지만 설명이......(웃음).

타마키 연습에서도, 바로 지금, 그 “설명하기 어려움”을 어떻게 형태로 해 나갈까를 찾고 있는 곳입니다.

── 인간을 그리기 위해서는 개인의 희미한 숨결과 표정의 변화를 주워 가는 지근거리의 방법과 멀리서 집단의 움직임의 변화를 포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만, 이 작품은 후자이며, , 시점을 두는 장소가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느낌이군요. 훨씬 하늘 위에서 보고 있었다고 생각하면, 단번에 집안까지 내려와, 또 산 위로 달려가는 것 같다.

모리야마 일본에서도 그렇고, (해외에서도) 별로 상연되지 않은 희곡이군요. 게다가 시라이 씨의 연출은, 많은 등장 인물을 적은 연출자로 표현하기 때문에, 혼자 한 역이 아니라, 우리도 여러가지 역을 연기한다. 그야말로 순간 순간, 장면마다 역할이 바뀝니다. 그 경계가 아직…

모리야마 개지씨

옥치 네, 조금 전에 하고 있던 역과 다음 역의 접을, 어떻게 붙여 가는가 하는 느낌이군요(웃음).

모리야마 보고 있는 손님도, 반드시 혼란이라고 생각한다. 혼란스러워 당연하다고 할까. 레오군은, 계속 젊은 사관을 하고 있고, 어느 곳에서 나이를 든 사관 역의 야마자키 씨와 바뀌지만, 바뀐 직후에 다른 역으로 나온다(웃음).

타마키 아하는, 수수께끼라고 생각하면서 하고 있습니다.

모리야마 에서도 손님에게 거기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 가면 좋을까라고 생각해.

옥치 것 같아요. 분명 보면서 「이 사람은 누구? 뭐하고 있는 사람?」라고 생각하는 것이 몇번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되었을 때 「모르겠어」라는 불만으로 끝나지 않고, 말로 하면 간단한 말투가 되어 버립니다만,
「모르겠지만, 왠지 재미있다」라고 하는 즐거움의 감각같은 것으로 해 나가면.

모리야마 도망길처럼 들릴지도 모르지만, 『꿈의 극』이니까요. 꿈이라면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요? 여동생이 나왔다고 생각하면, 곧 만난 적도 없는 사람이 되거나, 갑자기 장면이 날아가는 것 같은. 그런 의미에서는 바로 『꿈의 극』이고, 꿈은 무엇일까라고 생각했을 때, 결국은 인간을 그린 것이 아닌가 하는 하나의 대답이, 이 극에 의해 나오는 것처럼 나는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 확실히, 꿈속과 같은 푹신푹신한 부유감이 있으면서, 「인간은 슬픈 존재다」라든가 「인생은 괴로운 일뿐이다」라고 하는 정의한 이야기도 많이 나옵니다. 그렇다고 해도 그렇게 심각하지는 않습니다. 그 가벼움과 무게의 밸런스가 이 작품의 묘미일까라고 느꼈습니다.

모리야마 그렇네요. 연습해 알게 된 것은 '슬픈'이나 '힘들다'라는 대사가 나와도 그대로의 의미가 아니다고 하는가. 이것, 전혀 슬픈 이야기가 아니라고 생각하거나 하지 않는다?

옥치 합니다, 굉장합니다! 나오는 문제가, 연애라든지 결혼이라든지, 상당히, 사사(나사시마다)로.

타마키 레이오씨

모리야마 이렇게 말하는 것은 무엇이지만, 사소한 암캐도 많지요(웃음). 그렇지만 인간은, 굳이 비관적인 말을 입으로 하고, 자신을 납득시키고 있는 곳이 있고, 하야미씨가 연기하는 아그네스가 시리어스에 「인간은 뭐 어리석은거야―」라고 외치고 있어도, 실은 굉장히 가까이 에 있는 문제에 관하여 이거나 한다. 뒤를 돌려보면, 비참하게 보아도 실은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은 것이…

옥치 가득 있어요, 인생에는.

모리야마 그런 극이군요 (웃음). 연극은 비교적 사회적인 문제나 역사적인 것을 끌어올리기 쉬운 장르이고, 그러한 테마로 정말로 「인간은 어리석다」라고 호소할 수도 있습니다만, 이 작품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인간은 작은 일로 막상을 일으키는 어리석고 무의미한 존재이지만, 살아 있는 것을 반대로 긍정해 나간다. 그런 것이, 좋은 푹신푹신 느낌, 그야말로 드림인 느낌으로 그려져 갑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시라이 씨나 나가츠카 씨도 말하고 있었지만, 인간 찬가적인 작품이지요.

── 하나님의 딸인 아그네스가 어쩌면 누구보다 인간적일지도 모릅니다. 연기하는 하야미 씨는 첫 무대입니다.

모리야마 라고 해도, 무대에는 많이 서 온 분이고, 당당하고 있어요.

타마키 나는 아그네스와 함께하는 시간이 긴 역할이지만, 아카리와 대치하고 있고, 그녀 중 어떤 감각인지는 모르지만, 나로서는 첫 무대의 사람과 하고 있는 감각은 전혀 없다 입니다. 굉장히 성장하고 천진난만하게 연습장에 있으며 연기의 불안도 없다.

모리야마 자주 연습장에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아그네스가 인간의 세계를 경험해 가는 모습이, 그녀가 하쿠바와 같이 달려가는 이미지가 되었다면. 그런 의미에서는 매우 유용하다고 생각합니다.
── 스트린드베리가 상연을 전혀 상정하지 않고 자유롭게 쓴 희곡이라고 합니다만, 실제로, 글쓰기가 마법의 지시서인 것 같습니다(웃음).

사진:『꿈의 극─드림 플레이─』공개 연습보다
사진:『꿈의 극 ─드림 플레이─』공개 연습보다

타마키 「할 수 있을까―!」라는 것이 쓰여 있다(웃음). 시원히 「정령들이 춤을 춘다」라든지.

모리야마 시라이 씨가 또 간단하게 말해요, "지금 여기서 정령들이 상공에서 춤추고......"라고(웃음). 나는 안무가로서도 연습장에 있기 때문에, 댄서 팀에 어떻게 움직이는지, 무엇을 표현해 줄까를 생각하는 것입니다만, 「상공인가… 일단, 높이는 의식하고 폴 댄서에도 들어주고 있습니다만, 폴도 그렇게 높게는 갈 수 없고, 오르면 내려야 하고, 날 수는 없다. 고민하면서 쓰고 싸우고 있습니다. 다만, 연극 속에 댄스가 나오면, 아무래도 곁들여지기 쉽기 때문에, 그렇게 되지 않게 하는 것이 이번 내 과제입니다. 상공에 정령이 날아가는(연극적인) 의미와 댄스로서의 표현을 잘 믹스 할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

댄스와 연기의 경계를 이 작품이 아니고 싶다

── 배우 씨도 춤추십니까?

타마키 춤추고 있습니다.

모리야마 레오군은 특히.

옥치 여러가지 춤추어 주시고 있습니다, 고맙게도.

모리야마 살아 있어요.

타마키 이쪽이야말로 기쁩니다. 시라이 씨, 나가츠카 씨의 무대도 그렇지만, 개차 씨의 댄스도 관객석에서 보고 있던 세대이므로, 함께 같은 작품에 관련되는 것만으로도 영광입니다만, 직접 안무 받을 수 있다니. 그냥 춤을 추는 것이 좋았다 (웃음).

모리야마 수영도 했었지?

옥치 수영과 육상을 하고 있었습니다.

모리야마 이니까 몸이 굉장히 확고하다. 의지할 수 있어요.

모리야마 개지씨

옥치 는 아니고, 무서운데 열심히 합니다.

── 배우도 춤추는다는 것은 댄서 여러분도 연기하는가?

모리야마 그래. 원래, 시라이 씨와 내가 하고 싶은 것은, 지금까지 갈라지기 쉬운 댄스 파트와 연기 파트의 경계선을, 이 작품이 아니게 한다고 할까, 애매하게 하는 것입니다. 처음에 말했던, 나나 레오군이 역으로부터 역의 변화를 어떻게 메우는가 하는 문제와 같이, 댄스와 연기의 사이를 메우고 싶네요. 그래서 배우가 신체로 표현하고, 댄서 측도 말로 표현할 수 있는 시간이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댄서 전원이 대사를 조금씩 주어지고 있고, 안에는 상당한 양의 대사를 가지고 있는 댄서도 있고, 거기는 도전해 가자고 말하고 있습니다.

타마키 조금 개지씨에게 물어도 괜찮습니까? 쭉 신경이 쓰여 있었는데, 시라이 씨와 어느 정도의 협의를 한 후에 안무되는 것이군요. 그렇지만, 비교적 연습의 처음부터, 어느 정도, 되어 있었잖아요. 어디에서 그 춤은 도출되었을까, 굉장히 흥미가 있어. 대본이 있고, 협의하고 연습장에서 댄서들에게 움직여 받고 안무를 할 수 있다. 그 일련의 흐름이, 나로부터 보면 매우 신기하네요.

타마키 레이오씨

모리야마 시라이 씨의 연극을 만드는 방법은, 아무리 사전에 회의를 해도, 연습에 들어가지 않으면 전혀 모르겠네요. 그러한 때는, 우선 선행해, 조금(운동의)스톡을 가져간다. 그것은 동시에 댄서를 알고 싶다는 목적도 있지만. 실제로 얼마나 춤을 추는지, 무엇이 잘 되는지, 파악할 수 없는 사람도 있으니까. 그래서 우선 거기에서 (연출가의 맛과 댄서의 역량을) 곱하는 작업을 한다. 그리고 사실은 나, 안무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타입이지. 실은 하나의 장면에 며칠을 걸고 싶다. 그렇지만 이번은 그것이 할 수 없기 때문에, 실제로 움직여 보고 좋았던 것을 주워 가는 것 같은, 우연의 인도 같은 것도 있을까. 세세한 것은 스스로도 조금 모르지만(웃음). 예를 들면, 어떤 움직임을 하면, 다음의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태어날 수 있고, (이 작품에 대해서) 큰 이미지는 가지고 있지만, 전환의 사정으로 댄서가 슬로프를 이동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나오면, 그러한 구체적인 제약으로부터 의외로 안무가 태어나거나 한다.

타마키 아, 확실히 그렇네요.

모리야마 (전환 세트의 이동을) 무겁기 때문에 남성이 해야 한다. 라는 사정이 나온다. 그러면 댄서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미안, 레오군, 부탁한다'가 된다. 그래서, 「그렇지, 사람에게 부탁할 정도니까, 하고 싶지 않지만 나도 할까」라고 생각하네요(웃음). 그것을 그럼, 이동한 몸에서 그 흐름에서 바닥에서 춤추려고 했을 때, 댄스로 풍경을 만들 가능성이 딱 섬뜩했다고 할까. 멋지게 말하면 안무가 내려왔다는 느낌이지만.

타마키 오오!

모리야마 현실적으로 말하면 「우연히 그랬다」. 사전에 머리 속에서는 흩어져 생각하지만, 결국 그대로 가지 않는, 가는 시도가 없다(웃음). 거기를 즐겁게 할 수 있으면 좋지요. 시라이 씨의 연출도 「그곳을 앞으로 10㎝ 움직이면 딱 빠져서 기분이 좋네요, 예뻐 보입니다」라고 하는 곳을, 굳이 발사하고 「그 엇갈림이 중요하다, 그 미묘한 엇갈림이 좋다」라고 한다 느낌이죠(웃음). 그런, 깔끔한 카운트로 전부가 계산대로라면, 없는 여지를 남기면서, 잘 안무를 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니까, 댄스와 연극의 연습장을 나누지 않고, 시간은 걸리지만, 같은 장소에서 동시에 만들어 가는 것은 중요하고, 이번의 재미있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있군요.

옥치 감사합니다, 몹시 납득했습니다.

── 높은 곳에서의 움직임을 의식하는 한편으로, 세트의 전환으로부터 안무가 태어난다고 하는 이야기는, 이 작품의, 어딘가 꿈의 세계와 같은데, 인간의 생활의 뿌리 붙어 있다고 하는 구조와 싱크로하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프로덕션,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진:『꿈의 극─드림 플레이─』공개 연습보다
사진:『꿈의 극 ─드림 플레이─』공개 연습보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