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예술연극·댄스

「제2회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 우승! 극단 칠리터스 & 심사위원 라사르 이시이 인터뷰

「第2回 神奈川かもめ短編演劇祭」優勝! 劇団チリアクターズ&審査員 ラサール石井インタビュー

전편에서는, 「제2회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 리포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 전국 & 해외에서 연극 집단이 집결! 요코하마에서 세계로 날아다니는 단편 연극을!"제2회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리포트 "

「다음은 『시라즈노우치』를 끌어당겨, 47도도부현을 둘러보고 싶다!」
극단 칠리터스(오시마 히로시, 이케야 하야, 키무라 료카) 우승 인터뷰

――방금전, 「제2회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의 공개 심사회와 시상식이 끝난 지 얼마 안 되었습니다만, 작년 마그칼에서도 취재를 해 주신 「극왕 가나가와 V」에 이어, 「시라즈 중 '에서 연패를 완수했습니다. 정말로 축하합니다!

오오시마: 정말 놀랐어요! 결과가 발표되었을 때도 전혀 믿을 수 없었습니다. 「극왕 가나가와 V」때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이 평가된 기쁨으로 울어 버렸습니다만, 설마 전국과 아시아로부터 실력파가 모이는 「갈매기 단편 연극제」로, 이렇게 망설이지 않는 것 밖에 해 아니다…….

이케야: 전혀!

오오시마: 하나도 테마성이 없는 「시라즈 가운데」가 평가되어 좋은 것인지, 어리석게 했습니다.

칠리 액터 오시마 씨 칠레액터스 오시마씨

――「갈매기상」에 앞서, 관객 투표 1위로 「관객상」을 수상되었으므로, 예감은 있었지 않습니까?

이케야: 아니! 아무리 관객 분들로부터 평가를 받을지라도, 심사원 여러분이 어떤 기준으로 투표할까는, 강평을 듣고 있어도 전혀 모르기 때문에, 자신은 전혀 없었고, 심사원 투표동안, 굉장히 무서웠어요. 그래서 결과가 발표되어 정말 안심했습니다.

기무라: 「관객상」이 잡힌 것도 기뻤습니다만, 「가나가와의 극단이니까, 관객표가 들어가는 것은 당전」이라고 말해져 버리면, 분명히 그렇기 때문에, 「아, 여기까지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카모메상」까지 받았으므로, 심사원에게도 평가해 주셨던 것이, 매우 기뻤습니다.

――심사원의 강평 때에는, 여러분이 그다지 칠리터터즈의 이름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에, 더욱 더 두근거리고 있었을 것입니다.

오오시마: 그렇습니다. 그래서, 야나이하라(미쿠니)씨를 좋아한다고 칭찬해 주신 것이 기뻤고, 나리이(토요)씨가 「배우상」의 후보로서 내 이름을 내 주신 것이, 한층 더 놀라움으로. 절대, 우리 작품이라면 이케야가 칭찬받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나리이씨가 「칠리액터즈의…

이케야: 맞아!

오오시마 : 뭉친 순간에,「오시마」라고 들려 「진짜로!?」라고, 이제 서는 세가 없어서(웃음).

키무라 : 정말이야!

이케야 : 그러니까 반대로 붙어 했어요, 오오시마를!!(웃음)

――「극왕 가나가와 V」의 무대도 훌륭했습니다만, 이번에도 본령을 갑자기 발휘되고 있었습니다. 『시라즈노우치』는 「갈매기 단편 연극제」에서는 재연이라는 것이 되었습니다만, 이번, 유의한 것은 어땠습니까?

오오시마: 원래 KAAT의 대 스튜디오와 같은 큰 무대에서 하는 것을 상정하지 않고 만든 연극이었습니다. 무대가 넓어지면, 아무래도 웃음이 얇아져 버리기 때문에, 가능한 한 파워풀하게 몸을 사용해, 손님을 잡는 것을 의식했습니다. 그리고 세세한 연출도, 우리들이 하고 싶은 것은 배우끼리의 대화 속에서의 웃음, 관계성의 변화에 의한 웃음이므로, 거기가 알기 쉽게 되도록(듯이) 바꿨습니다. 「극왕 가나가와 V」때의 심사원 분들의 어드바이스를, 굉장히 참고로 했습니다.

――이번은 전국 뿐만이 아니라, 해외팀과도 공연되었습니다만, 어떤 감상을 가졌습니까?

기무라: 제1회는 MC로서 전 작품을 보고, 이번도 전부 관하겠습니다만, 역시 해외의 극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비비드는 일본에 없는 느낌이고, 배우 씨가 매우 능숙. 일본의 여러분도, 간사이쪽은 간사이답게, 규슈쪽에도 관동에는 없는 연극을 느꼈습니다. 극단의 차이뿐만 아니라 지역의 차이도 느끼고, 여러가지 작품이 보이고 매우 공부가 되었습니다. 굉장히 즐겼던 4일간이었습니다. </p>
칠리터터즈 기무라씨 칠리터터즈 기무라씨

――가장 인상에 남은 것은?

기무라: 작년도 감동한, 극단 명작 옥수수 밭씨입니다. 이번에는 아버지 역이었던 윤춘씨로부터 대역으로 바뀌었는데 저는 게네프로에서 윤춘씨 버전을 보고 울었습니다. 그만큼 멋진 작품이었습니다. 대역 분도 몇 시간 밖에 연습 할 수 없고 실전을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만큼 연기가 된 것에도 울어 버려. 굉장히 추억이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이케야 : 저도 가나가와에서만 활동하고 있으면 절대로 볼 수 없는 사람들의 연극을 볼 수 있어서 매우 좋았습니다. 발상이거나, 배우씨의 기술, 움직임의 세세한 곳. 아무것도가 자극적인 이벤트였고, 배우로서 자신은 아직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내가 인상에 남은 것도 역시 해외조에서. 대만의 내일 화합 제작소 Co-coism씨는, 게네프로와 프로덕션의 2회관시켜 주었습니다만, 프로덕션에서는, 도중부터 자막을 보지 않아도 좋을 정도 내용이 전해졌고, 마음에 오는 연기. 대단하네, 전혀 적지 않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칠리 액터 이케야 칠리 액터 이케야
ding-top: 50px;"> ――오오시마씨가 신경이 쓰인 극단은?

오오시마: 제가 처음으로 의식하고 있던 것은, 규슈 대표의 블루에고낙씨. 주재의 홀박(신이치)씨는 나와 같은 26세로, 극단을 결성한 것도 2012년에 칠리터터즈와 함께입니다. 게다가 홀박씨는 전 래퍼로, 몹시 뾰족한 일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으므로, 몹시 신경이 쓰이고 있었습니다. 같은 B블록이 된 것도, 인연한 것이 있다고. 그리고, 홋카이도의 완완즈씨는, 웃음의 취하는 방법이 집과 모색이 닮았으므로, 신경이 쓰였습니다.

――전국의 라이벌을 만날 수 있어 버리는 것도, 「갈매기 단편 연극제」의 매력이군요.

오오시마: 그렇네요(웃음). 이렇게 다채로운 극단, 작품을 요코하마에서 한 번에 즐길 수 있다니 매우 유익하다고 생각합니다. 티켓 요금도 단 3000엔 정도로 6단체도 볼 수 있다. 표창식에서도 말했습니다만, 좀 더 이 이벤트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많은 극단이 여기를 목표로 해 주게 되면, 기쁘네요.

――「갈매기 단편 연극제」의 패자로서의 치리엑터즈의 활약에도 점점 기대하고 싶습니다!

오오시마: 이렇게도 멋진 「갈매기상」을 받고, 정말 기쁩니다. 저에게는 하나의 목표가 있습니다만, 이 『시라즈 가운데』라는 작품은, 누구라도 즐길 수 있고 모두가 웃을 수 있는 연극. 이번은 12 단체가 요코하마에 모였습니다만, 전국에 단편 연극을 하고 있는 사람,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시라즈이치에'를 잡아서 밴드 전체나라 투어처럼 47도도부현을 돌고 싶다. 3명 서 있는 장소만 있으면 상연할 수 있는 작품이므로, 꼭 실현하고 싶네요!

칠리터터스

「전통을 지키면서 기성 개념을 깨뜨리는 새로운 연극을!」
「제2회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심사원·라사르 이시이 인터뷰

――라사르 이시이씨는, 작년의 제1회 대회에서도 심사원을 맡고 있습니다만, 제2회를 마친 감상은?

이시이: 올해는 작년과 시스템을 바꾸어, 예선과 결승을 없애고 마지막까지 20분에 싸우게 된 것은, 공평성이 있어, 다양한 선택사항이 있어서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또 모두 모두, 힘작 갖추었습니다. 그러나 공개 심사회에서, 1작품에 대해 강평하는 심사원을 2명에 한정되거나, 자신이 말하고 싶은 작품에 대해 이야기할 수 없었기 때문에, 비평 부분에 대해서는, 작년에 비해 관객에게는 부족한 것은 그렇지 않을까. 또, 심사 발표의 설정이 부드럽지 않거나, 슬라이드가 보기 힘들거나, 진행이 멈추는 곳도 있어, 시상식이 고조가 빠진 생각이 든 것은 유감이었습니다. 다음 번은, 나에게 사회도 시켜 주시면, 그 근처는 해소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리고 느낀 것은, 관객표의 비중의 크기에 대해군요. 아무래도 관동 근교의 응원을 부를 수 있는 지구 대표가 유리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그 근처의 시정도 다음번은 필요할까라고. 또, 아무래도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강한 작품에 관객의 표가 움직이기 쉽기 때문에, 향후는 그 근처도 생각해 가야 할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라살 이시이#808080; font-size: small;"> 심사 위원인 라자르 이시이

――연극인의 혼자로서, 본 연극제의 의의를 어디에 제일 느끼고 계십니까?

이시이: 지방에서 연극을 계속하는 것은, 좀처럼 고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마을뿐만 아니라 더 다양한 땅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보고 싶을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도 일년에 한 번의 격려가 되고, 이 연극제를 통해서 극단끼리 알게 되면서 서로의 토지에 부르거나 할 수 있는 것은 의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나가와 갈매기 단편 연극제」는, 전국에서 우수한 단편 작품이 집결합니다만, 이번 심사에서 이시이씨가 중시한 포인트를 가르쳐 주세요. 작년과의 차이가 있었나요?

이시이: 희곡을 먼저 읽어 버리면, 연극을 처음으로 체험하는 방해가 된다고 생각했으므로, 이번은 사전에 희곡을 읽지 않았습니다. 그 쪽이, 연극을 순수하게 심사하기 위해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있고, 심사의 현장에서는 짧은 시간에 「희곡상」을 선택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습니다. 앞으로도 '희곡상'을 계속한다면 다른 심사위원을 세워 사전에 우수작을 정해 두어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올해의 출장 단체, 상연 작품으로,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과 그 이유를 가르쳐 주세요.

이시이: 대만의 게이 커플을 테마로 한 연극, 동일본 대지진의 시체 안치소의 혼자 연극(Gin's Bar 『이하토브의 눈』)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전자는 연출이 세련되고 배우도 능숙했다. 후자도, 혼자 연기를 보는 것의 고통을 느끼게 하지 않고, 섬세함과 감동할 수 있었습니다.

――유명 배우나 연출가가 종사하고 있거나, 원작이 유명한 등, 상업이고 캐치한 정보가 없으면, 연극 초보자는 좀처럼 생의 무대에 다리를 옮기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와 같은 이벤트를 일반 쪽에 더 침투시키려면, 어떤 궁리가 필요하다고 느끼십니까?

이시이 : 우선, 연극 관계자 이외의 관객을 더 불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때문에도 물론 선전은 중요. 전단지와 사본을 더 캐치로 하고, 전년의 수상작을 동영상으로 전달하거나, 익숙한 출장 단골 극단은 배우나 연출가를 피쳐 팬을 늘려, 목표의 배우나 극단을 보러 오게 하고 라고 하는 궁리가, 향후는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라살 이시이

――작년은, KAAT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 상연된 이시이씨 프로듀스의 오리지날 뮤지컬 「HEADS UP!」가, 힘든 화제가 되었습니다. 다시 지금, 「HEADS UP!」의 성공을 어떻게 느끼고 있습니까?

이시이 : 내 머리 속에밖에 없었던 아이디어를 실제로 상연하자는 내기에 나온 KAAT에게는 매우 감사합니다. 어쨌든, 나의 독단이 아니라 KAAT의 스탭과 아다코라고 상담하면서, 둘 다 삼각대로 했던 것이야했다. 협력 체제는 반석으로, KAAT가 아니면 할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뮤지컬을 제작하는 대기업과는 'HEADS UP!' 같은 작품은 태어나지 않았다. 그 의미에서도 매우 독특한 일본의 오리지널 뮤지컬이 탄생했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HEADS UP!』도 마그칼 사업으로서 매우 의의깊은 작품이 되었습니다. 게다가 이시이씨는, 마그칼 테이블 멤버로서 가나가와현의 엔터테인먼트 문화의 발전에 노력되고 있습니다. 마그칼이라는 대처에 대해 지금 어떻게 느끼고 계십니까? 또한 앞으로 어떻게 마칼의 활동을 발전시키고 싶습니까?

이시이: 마구카루 여러분의 노력은 훌륭합니다. 아마도, 마그칼을 시작한 것으로, 솔직히, 여러분의 일이 늘어나 힘든 것은 아닌가? 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쿠로이와(지치) 지사의 발안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예산도 한정된 가운데, 착실한 성과를 올려 가는 것은 대단하다. 나도 바쁘다고 해서, 좀처럼 참가할 수 없는 일도 있습니다만, 앞으로도,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시켜 주셨으면 합니다.

――올해도, 「가나가와 가모메 단편 연극제」에는, 많은 젊은 연극인이 모였습니다. 앞으로의 젊은 연극인에게, 이시이씨가 기대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이시이 : 연극의 전통을 지키면서 기성의 표현을 깨뜨린다. 그런 새로운 것을, 점점 만들고 싶네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