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型コロナウイルス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に関連する、文化イベント情報 최신 정보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연극·댄스

뮤지컬 배우를 키우고 가나가와를 브로드웨이에

ミュージカル俳優を育て、神奈川をブロードウェイに マグカル・パフォーミングアーツ・アカデミー塾長 横内謙介氏インタビュー


3년째를 맞아 아카데미는 새로운 무대에
작품 만들기를 통해 사람들을 극장을 키우고 싶습니다.

DSC02905_0426_mini

개성과 감성을 늘리는, 보다 고도의 지도를

――마그칼 퍼포밍 아츠 아카데미는 2014년 10월에 개교되었습니다. 약 1년 반이 경과한 지금, 어떤 대응을 느끼고 있습니까?

요코우치 :개교 당초에 비해, 인원수는 줄었습니다(웃음). 꾸준한 레슨은 힘들고, 연습을 계속한 곳에서 반드시 스타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가운데 수업을 계속하는 것은 확실히 힘들 것입니다. 그렇지만, 이 아카데미는 “사람을 기른다”라고 하는 것을 매우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1년 반, 연습에 관해 온 사람들은 확실히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뮤지컬 배우를 육성하는데 있어서, 어떤 것을 유의하고 있습니까?

요코우치 : 어린이이든 어른이든 연기하는 것에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 아카데미는 미경험자도 많아 모르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정중하게 가르치도록 유의했습니다. 평소라면 거기까지 설명하지 않고 연출에 들어가는 곳입니다만, 자신에게 있어서도 수행이라고 생각해, 가능한 한 정중하게 지도하고 있습니다.

――이 아카데미의 목표는, 프로로서 활약할 수 있는 무대 예술 아티스트의 육성입니다. 전망은 어떻습니까?

요코우치 :물론 전원이 프로가 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그중의 몇몇이라도 진짜가 되면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계기를 여기에서 잡아 주었으면 한다. 단지, 여기에서도 만들기를 하기로 결정했으므로, 향후는 육성의 방법도 바뀌어 올 것입니다.

――그것은 무슨 일입니까?

요코우치 :올해의 8월에는, 4월의 성과 발표회에서 상연한 「바이트쇼」를 대폭 개정한 뮤지컬을 상연할 예정입니다. 내년에는 오리지널의 신작도 만들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조를 하면 의지가 되는 인재를 제대로 육성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학교처럼 평균을 갖추는 것만으로는 안됩니다. 학교의 발표회와는 달리, 각인의 개성, 화가 요구되는 것입니다. 게다가 뮤지컬은 보통 연극과도 다른 쇼업 된 엔터테인먼트. 학교처럼 단지 성실하게 하면 좋다는 것은 되지 않습니다. 개성, 감성을 지금까지 이상으로 요구하게 될 것입니다.

DSC02924_01_mini

――라고는 해도, 개성, 감성을 늘리는 것은 어렵지요. 지도 방법도 바뀌어 가는 것입니까.

요코우치 :우리 강사가 개성을 무너뜨리지 않도록, 좋은 곳을 늘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는 경쟁, 차별화. 2015년도의 성과 발표회에서는, 모두에게 차례를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프로의 논리에 가까운 것을 아카데미에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품 만들기를 하면 빛나는 사람을 한가운데에 두고 빛이 부족한 사람은 뒤를 지지하게 됩니다. 차별이라고 하면 차별일지도 모르지만, 연극의 세계에서는 필연입니다. 이러한 차이를 견디는 것도 필요합니다. 지금까지는 모두 일률이었습니다만, 앞으로는 서서히 경쟁이 도입되어 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르치는 것도 고도가 되고, 수강생도, 지금까지 이상으로 어려운 것을 요구되게 될 것입니다.

큰 기회에 부응하기 위해 씨앗을 뿌리고 제대로 꽃을 피우고 싶습니다.

――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요코우치씨는 아카데미의 운영을 장기적인 시점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네요.

요코우치 :라고 할까 시간이 걸립니다. 단순히 재미있는 작품을 만드는 것만이라면 배우를 갖추면 된다. 그러나 이 아카데미에서는 카레라이스를 만드는데 양파에서 키우려는 시도입니다 (웃음). 당연히 시간이 걸립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빨리 결과를 낼 필요도 매일 느끼고 있습니다.

――곧 2016년도생의 오디션이 행해집니다. 새롭게 참가하는 분들에게, 어떤 것을 원하십니까?

요코우치 : 야심을 가지고 싶어요. 이런 기회는 거의 없기 때문에. 저도 지난 20년간 행정 분들과의 교류도 늘었습니다만, 여기까지 무대 예술에 어깨 넣어 주시는 지사와 만난 것은 35년 이상의 연극 인생에서 처음. 평생 한 번의 만남이라고 느낍니다. 모처럼 기회를 받았으니 우리가 씨를 뿌리고 제대로 꽃을 피우지 않으면 안되겠지요.

――뮤지컬 배우, 배우를 뜻하는 사람들에게는, 축복받은 환경이군요.

요코우치 :그렇네요. 하지만, 이 자리가 계속 있다고는 생각하지 말고 싶다. 사라질 가능성도 충분합니다. 실은 청소년 센터도, 한때는 잊혀진 시설이 되어 있었습니다. 30년 이상 전, 이 홀에서는 명작이 다수 상연되어, 고교생은 양심적인 가격으로 그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나 자신, 이 홀에서 본 연극이 계기로, 연극의 길로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옛날 일. 쿠로이와 지사가 취임할 때까지 연극이 상연될 기회도 줄어들었습니다. 그것이 지금 다시 한 번 빛을 되찾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 순회는 큰 기회. 도쿄에서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가 만들어져, 텔레비전으로 해도 연극으로 해도 도쿄가 중심지라고 생각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카나가와현은 지금 「뮤지컬 넘치는 카나가와」를 목표로 하고, 이 땅을 브로드웨이로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평소에는 도쿄에서 활약하고 있는 럭키 이케다 씨, 후카사와 가쓰코 씨도, 이 아카데미에서 강사를 맡고, 가나가와현을 거점으로 만들기에 임하고 있습니다. 바로 자석처럼, 점점 사람이 빨려 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카데미에 참가하는 여러분은, 이 땅에 흡입된 감성의 소유자. 그런 날카로운 감성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른 강사의 분들과 향후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까?

요코우치 :도쿄의 사무소에는 만들 수 없는 것을 만들어 가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정중하게 레슨을 합시다, 라고. 이 아카데미에는 행정이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비즈니스와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인재를 육성할 수 있습니다. 비즈니스를 생각하면 조금이라도 빨리 회수하기 위해 외부 스타를 중심으로 넣어 공연을 하게 될 것입니다. 미남과 미소녀로 뮤지컬을 상연하는 편이 많은 관객을 부를 수 있기 때문에. 하지만 이번 사업에서는 아카데미에서 육성한 멤버가 중심에 있지 않으면 의미가 없습니다. 시간을 들여 개성을 키울 수 있는 것은, 아카데미의 강점이군요.

――수강생으로부터 하면, 제대로 실력을 볼 수 있다는 메리트도 있네요.

요코우치 :그렇네요. 초보자도 많지만, 그들의 성장에는 눈을 바라보는 것이 있습니다. 2015년의 성과발표회에서 메인을 장식한 3명은, 작년은 소리조차 나오지 않고, 전혀 힘이 부족했습니다. 그것이, 불과 1년 반으로 여기까지 활발하게 자랄까 놀랐습니다. 극단에도 20대의 젊은이가 있지만, 고교생은 더욱 성장 속도가 빠르다. 의욕이 있으면, 전혀 초보자라도 푹 뻗어갑니다. 게다가 동료가 있기 때문에, 절기 연마하면서 실력을 늘릴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 아카데미는 아직 시작 초기입니다. 벌써 완성된 장소에 들어가는 것은 어렵습니다만, 지금이라면 가츠만 있으면 함께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초보자라도 활약의 장소, 거처를 쌓을 수 있을 것입니다.

DSC02921_010_mini

――요코우치씨는, 극단 문장에서도 연출을 하고 있습니다. 문과 이 아카데미의 차이점은 어떻게 느끼는가?

요코우치 :문자는 연극입니다만, 이쪽은 뮤지컬입니다. 뮤지컬은 연습에 배반되지 않습니다. 연습할수록 기술이 연마됩니다. 물론 연극에도 기술은 필요하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이 너무 큽니다. 인간이 재밌지 않으면 대사도 재밌지 않기 때문에, "너, 조금 술도 마셔 줘" "더 놀아라"라고 말하는 것도 (웃음). 한편 뮤지컬은 열심히 하면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나옵니다. 노래나 춤에도 표본이 확실히 있어, 목표가 정해져 있습니다. 교육에 적합합니다.

목표는 계절마다 재미있는 공공 극장

――2015년도 성과 발표회에서는 『바이트쇼』 아카데미판을 상연했습니다. 이 공연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십시오.

요코우치:베이스가 되고 있는 것은, 문좌 에서 상연한 오리지날 뮤지컬입니다. 기성곡과 오리지널 곡을 조합해, 옴니버스로 아르바이트 풍경을 보이고 있습니다. 등신대의 그들이 비추어지는 연목이 된 것은 아닐까요.

――8월에는 『바이트쇼~청춘편』의 상연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요코우치 : 이번 아카데미 버전을 전면적으로 개정하여 본 공연으로 상연합니다. 하지만 컨셉은 아카데미 버전과 같다. 아르바이트의 풍경, 인간 관계, 청춘의 고민, 꿈과 희망과 좌절을 담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오리지널 신작 뮤지컬도 만들고 싶네요.

――향후의 전망을 들려주세요.

요코우치 :지사로부터는 「어쨌든 공연의 수, 작품의 수를 늘려 주었으면 한다」라고 리퀘스트를 받고 있습니다. 「청소년 센터에 오면, 뭔가 상연되고 있는 상태로 하고 싶다」 「외국인에게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해지고 있습니다. 이런 순회는 없기 때문에, 우리들도 배고프고 임할 생각. 이 물결을 타지 않는 손은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진심이라면, 현의 여러분에게도 빨리 전해야 한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이번 인재육성사업에 있어서, 어떤 이상도를 생각하고 있습니까?

요코우치 : 청소년 센터에 뮤지컬의 레퍼토리를 늘리고 싶습니다. 어린이용, 젊은이용, 일반용 등 다양한 연목을 준비해, 리퀘스트가 있으면 언제라도 상연할 수 있다고 하는 상태가 이상. 극단에서는 공연 때마다 대도구를 버리고 있습니다만, 여기에서는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대도구를 준비해, 몇번이나 상연하는 것으로 비용을 충당하도록 하고 싶네요. 롱런을 할 수 있도록, 각각의 역도 복수의 멤버가 연기되도록 하고 싶다. 모처럼 이렇게 멋진 극장이 있는데, 그 극장에서 상연할 수 있는 레퍼토리가 없다는 것은 아깝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서구라면 「겨울에는 이 오페라를 상연한다」 「여기에서는 이 발레가 보인다」라고 극장마다의 레퍼토리가 있습니다. 일본에도 시즌마다의 즐거움이 있는 퍼블릭 극장이 필요할 것입니다. 공공극장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대처에 도전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가고 싶네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