コンテンツにスキップ
연극·댄스

「어두운 곳에서 온다」마에카와 치오×오가와 에리코 인터뷰

『暗いところからやってくる』前川知大×小川絵梨子 インタビュー 


연극상의 수상 경력도 많아, 일본의 현대 연극의 호프라고도 할 수 있는 다채로운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극작가·연출가의 마에카와 치요와 연출가·오가와 에리코. 오가와가 연출한 이키우메 공연 「미션」을 거친 2012년・여름, 두 사람의 다시 태그로부터 태어난 것이 「어린이와 어른을 위한 연극 「어두운 곳에서 온다」」입니다.

배우진과 스탭과의 숨결이 맞는 콤비네이션에서 태어난 이 작품은 말 그대로 세대를 넘은 관객을 끓여 2년 만의 재연이 되는 올 여름 국내 8극장을 돌는 투어를 감행. 두 사람에게 처음이었던 「아이들을 위한 연기 만들기」부터, 재연을 향한 생각까지를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Text by : Sora Onoe

사진 : 마사노부 니시노

■마에카와 치요|tomohiro MAEKAWA


1974년생. 극작가·연출가.

니가타현 출신. 극단 이키우메(2003년 결성)를 주재해 활동의 거점으로 한다.

친밀한 생활과 이웃에 나타나는 이계를 그린다.

극단 밖에서도 슈퍼 가부키Ⅱ 『하늘 오각무자』에서는 이치카와 사루노스케와 『태양 2068』에서는 니가와 유키오와 태그를 짜는 등 폭넓은 챌린지를 계속한다. 2014년 「카타린」 「지하실의 수기」의 연출로 제21회 요미우리 연극 대상 우수 연출가상. 그 밖에 츠루야 남북희곡상, 기이쿠니야 연극상, 요미우리 문학상, 예술선장신인상 등 다수의 연극상을 수상한다.

http://www.ikiume.jp/index.html

■오가와 에리코 | eriko OGAWA


번역·연출. 1978년 도쿄도 출생.

2004년 액터스 스튜디오 대학원 연출부 졸업. 2004~05년 링컨센터 연출가 연수소 연수생.

2006~07년 2007년 문화 신진 예술가 해외 파견 제도 연수생.

2010년, 샘·셰퍼드작 “지금은 죽은 헨리·모스”(CAT 프로듀스/제이.클립)로 오다시마 유시·번역 희곡상 수상. 2012년, 「12명―기적의 이야기―」(오피스 코토네), 「밤의 내방자」(히비키인), 「프라이드」(tpt)로 제19회 요미우리 연극 대상 스기무라 하루코상 수상. 2014년에는 제48회 기이쿠니야 연극상 개인상, 제16회 치다 시야상, 제21회 요미우리 연극 대상 우수 연출가상을 수상. 지금 가장 주목을 끄는 연출가 중 한 명.

마에카와: 아이의 감상을 전제로 한 연극 만들기는 처음이었습니다만, 평소와 다른 준비나, 발상을 크게 바꾸는 일은 없었습니다. 초연의 제작 발표에서도 말했지만, 자신의 어린 시절을 기억해도, 「조금 정도 모르는 곳이 있는 쪽이, 뒤까지 기억에 남는다」라고 하는 경험이 몇개도 있었으므로, 너무 손잡이 발걸음 친절하게 지나치지 않는 편이 집중해서 볼 수 있는 것이 아닌가, 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만, 자신의 작풍이 조금 리굴하다고 하는 자각은 있었으므로(웃음), 스토리 전개 등은 되도록 간단하게, 복선을 깔면, 그것을 전개시킬 때까지의 시간은 평소보다 짧게, 라고 하는 염려는 했습니다만 .

오가와 : 저도 특별히 걱정할 일은 없어요. 어느 쪽인가 하면 항상 할 수 없는, 연극으로서는 다이렉트한 연출, 장치다운 장치 등을 수법으로서, 즐기면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닐까, 라고 하는 기대감이 컸습니다.

마에카와: 희곡 집필도, 평소라면 배우나 스탭씨에게 전개를 듣는 등, 반죽하기 위해서 다른 사람의 의견도 상당히 듣습니다만, 이 작품은 누구에게도 상담하지 않는 채, 거의 단번에 썼다 같은 것.주인공의 테루오에게는 자신의 아이 시대의 실제의 경험도 꽤 반영하고 있어, 올해 1월에 나의 현지, 니가타현 카시와자키시에서 무대를 수록한 영상의 상영회를 했을 때에는, 어머니나 여동생에게 무엇 인가 돌진되는 것은 아닐까 하고 하라하라 하면서 보고 있었습니다(웃음).

촬영:다나카 아키(2012년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초연부터)
촬영:다나카 아키(2012년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초연부터)

오가와: 저, 그렇게 마에카와씨의 실체험이 반영되고 있었다니 지금 알았습니다(웃음).

마에카와: 평소에는 개인적인 체험을 작품에 섞지 않으니까요. 그렇지만, 자신의 체험을 더한 것으로, 작품이 아이나 어른이라고 하는 연령에 좌우되지 않는 것이 된 곳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키부가 할머니의 집에 대해 막연한 불안과 공포를 느끼는 것은 그 안에 있는 '죄악감' 때문이다. 무의식하에 숨어있는 죄책감으로부터 다른 사람에게는 느끼지 않는 것을 느끼고, 보이지 않을 것들이 모양을 바꾸어 나타나고 거기에 겁을 낸다는 것은 공포의 상도이기 때문에.

어두운 곳에서 온다 전단지 비주얼

자신들에게는 재미있게 만들어진 실감이 있었는데, 최종 단계에서 「아이들은 기뻐해 줄까?」라고 불안해졌습니다. 처음이기 때문에 그들의 반응은 미지수. 그래서 첫날 직전에 미리보기로 20조 이상의 부모와 자녀의 손님에게 보기로 했다. 스탭에게는 무리해 주셨습니다만, 그 반응에 정말로 구원되었습니다.

마에카와: 그래, 예상 이상으로 많이 웃어주었고, 집중하는 곳은 꽉 봐줘.

오가와: 「어두운 곳의 세계의 사람들은, 테루오군에게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하는 룰도 곧 삼키고, 테루오의 약간의 비쿠츠키도 재미있게 해 주었던 것이군요. 그렇지만, 종연 후에 감상을 들으면, 프로젝터로 투영하고 있던 「그림자의 위치가 어긋나 있다!」라든지 날카로운 쯔코미도 주고, 당황해서 고치거나(웃음).

마에카와 : 잘 보니, 라고 감탄하거나 안심하거나 했습니다.

오가와 : 실전이 되어도, 아이들이 극장의 공기를 만들고 있는 것이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어른보다 먼저 웃거나 무서워하거나 때로는 "무서워하지 않는 것!"라는 소리에 내는 아이도 있고, 그러한 솔직한 감정 표현에 어른도 잡히도록 연극의 세계에 끌려간다. 아이들의 존재하지만, 이 작품을 완성시켜 주었다, 라고 통감했습니다.

마에카와: 무대를 둘러싸는, 대면형의 좌석으로 한 것도 좋았지요. 특히 앞줄에는 아이들이 있고, 마주보는 객석에서는 그 아이들의 리액션이 작품의 일부로 눈에 들어오게 되어 있다. 그러니까, 아이들의 다이렉트한 반응이, 작품에도 강하게 작용해 왔다고 생각합니다.

촬영:다나카 아키(2012년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초연부터)

촬영:다나카 아키(2012년 KAAT 가나가와 예술 극장 초연부터)

오가와: 그리고, 나 개인으로서는, 이 작품의 연출에는 평상시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었던, 조금 향수인 연극다운 장치,라고라도 말하면 좋을까요. 보이지 않는 것의 기색을 표현하기 위한 빛과 그림자의 콘트라스트를 내는 방법, 커튼을 흔드는 바람 등 심플하고 스트레이트한 수법을, 치밀하게 계산해 사용하는 것 같은 것이 여러가지 시험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미술이나 조명, 음향의 협력이 있었던 것입니다만, 「연극은 본래, 이런 식으로 솔직하게 즐겨 만들어 좋다」라고 하는 것에, 재차 깨달은 것도 개인적인 수확입니다. 결과, 평상시는 나의 연출하는 무대를 「긴, 어두운」이라고 불평만 말하는 나의 가족에게도 「이것을 넘는 작품은 없다」라고까지 말해 주었으니까(웃음).

</html"오가와 에리코 씨" width="500" height="333" class="size-full wp-image-8274" />

마에카와 : 처음으로 연습장에 갔을 때는, 오가와 씨가 너무 평소 치밀하게 연출하고 있어, 「아이를 위한, 전혀 의식하지 않잖아… 하지만 (웃음), 아이에게 미치지 않는 만드는 방법으로 정답이었다.

그러니까 누구보다 솔직하고 시비아한 아이들이라는 관객이 아군이 되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투어로 중부, 간사이, 규슈 등 다양한 지역에 작품을 가져갑니다만, 어느 극장에서도 반드시 아이들이 있는 상태로 작품을 보고 싶네요.

오가와: 정말로, 이 작품에 있어서 아이들의 존재는 마스트.

보다 좋고, 즐겁게 보기 위해서도, 어른들에게는 꼭, 아이들과 함께 참석해 주셨으면 합니다.

마에카와: 재연도 캐스트와 스탭, 전원이 같은 멤버. 그러므로 할 수 있는 진화와 심화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초연을 보신 분들도 분명 또 다른 즐거움을 찾아 주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기사